'paper company'에 해당되는 글 1건

Tax heaven를 조세피난처로 처음 번역한 사람이 누굴까? 이를 일반명사화시켜 무조건 받아쓰기 하는 언론인이 국어도 모르거나 상식이 없는 바보이거나 불법행위에 대한 언론의 고의적, 묵시적 동의가 아닐까? CJ사건으로 떠들썩한 해외세금포탈의 본거지를 조세피난처란 이상한 용어로 도배한 기사를 보며 눈쌀 찌푸리지 않을 수 없다. 언론인들 스스로 범죄자의 앞잡이가 되어 범죄를 두둔하고 보호하려고 하는가?  

정상적 사람이 외부위협에 몸을 보호하기 위할 때 우리는 피난이라는 단어를 사용한다. 비정상적(범죄자 등) 사람이 사회정의에 반하는 행동으로 몸을 숨길 때 우리는 도피라는 단어를 선택한다.

옛말에 아 다르고 어 다르다고 했다. 조세피난처라는 단어는 마치 국가의 세금 징수 기능이 불법이라는 엉뚱한 상상을 불러 일으킴과 동시에 불법 탈세자들이 피해자인 양 호도할 가능성이 있다. 마땅히 범법자들에게 합당한 조세도피처라는 단어 사용이 맞지 않은가!

 

온갖 거짓이 난무하는 사회에서 가진 자들의 탈세가 뭐 그리 대수일까만 최소한 된장과 구별하여 똥을 똥으로 쓰고 로맨스와 불륜을 구분하여 불륜으로 당당히 말할 수 있는 최소한의 개념탑재한 언론들이 생겨나길 바래본다...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