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PD수첩에 대한 검찰의 수사상황이 갈수록 황당하게 흘러가고 있습니다. 25일 밤 MBC PD수첩의 이춘근PD가 긴급체포되었고 곧 MBC를 상대로 압수수색과 당시 광우병관련 PD수첩 제작진에 대한 강제구인도 임박했다고 합니다. 호랭이담배피던 시절 이야기를 이제와서 살금살금 꺼내어 MBC방송을 압박하려는 검찰을 이해할 수가 없습니다. 한나라당이 징징거리며 강떼부리던 미디어법의 4월입법을 앞두고 미리 언론방송을 길들여 놓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밖에는 생각할 수가 없습니다. 권력의 시녀, 검찰의 활약이 시작되었습니다.

현재 세계 각국에서는 형사상 명예훼손이 폐지되거나 사문화되어 2007년에는 회교국가인 바레인에서도 이 제도의 폐지가 논의되었을 정도로 한심한 법입니다. 이 강떼같은 법은 권력자들로 하여금 명예훼손의 형사처벌 제도를 정치적으로 남용하는 칼자루를 주었기 때문에 현대의 문명국가들은 관련법 자체를 폐지하거나 사문화시키고 있는 것입니다.

형사상 명예훼손을 이유로 검찰수사가 시작되었고, 불합리한 주장에 동조할 수 없었던 PD수첩과 관련 방송인들은 수사거부 및 묵비권을 행사하게 되었습니다. 검찰소환에 불응하던 PD들을 강제구인하며 심지어 관련자의 결혼상대자의 집까지 쳐들어가는 행태를 보였습니다. 무엇이 그렇게도 급박한 일이었을까요? 현정부는 아직도 미국소수입이 잘한 일이라 생각하고 있나 봅니다. 소통과 화합을 외치던 그들의 구호는 역시나 '그들끼리'의 소통이고 화합인 모양입니다. 그들의 주장은 100% 옳기때문에 반드시 어리석은 국민들은 입닥치고 명령복종하는 시늉이라도 해야 되는 모양입니다.

미국산 소고기에 대해 상대적으로 안전하다는 정부측 주장과는 달리 상대적으로 안전하지 못하다는 이견을 제시한 PD수첩에게 '형사상 명예훼손'이라는 죄목으로 수사한다고 한 그 발상 자체가 참 검사스러울 뿐입니다. 이 견해차의 표명이 고소인(정부관료)의 명예를 훼손한다는 실로 웃음밖에 나오지 않는 논리가 검찰 수사 근거인 것이죠. 한마디로 언론방송은 100% 진리와 사실만을 가지고 보도하고 방송해야 되는 세상이 도래한 것입니다. 그런데 더 웃긴건 그 잣대가 '엿장수맘'이라는 겁니다. 권력을 가진 엿장수의 마음에 따라 위법여부가 판단 될 소지가 충분히 있기에 결국, 이 과정은 방송언론 길들이기의 일환으로 밖에 생각할 수 없습니다.

종합해 보자면, 4월 미디어법 강행을 천명한 한나라당의 거사를 눈앞에 두고 펼쳐지는 언론장악의 시작으로 판단됩니다. 정의와 진리의 기치가 땅에 떨어진 현실에서 관심조차 가질 여유가 없는 소외된 서민을 관객으로 세워두고  백주대낮에 너무도 뻔뻔하게 사정정국을 위한 수순을 밟고 있습니다. 진실은 알지만 움직일 힘도 의지도 없습니다. 이미 그들은 권력과 돈으로 국민들을 잘 길들여 왔기 때문이지요. 참, 답답한 나날입니다. 얼마전 촛불수사에 압력을 행사한 그 판사장은 어떻게 되었나요? 있는 놈들끼리 짜고 치는 세상에서 두눈만 껌뻑이며 쳐다볼 수 밖에 없다는 이 답답한 현실이 짜증날 뿐입니다. 빨리 2012년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젯밤 PD수첩에서는 3월17일 경기도 부천시청 브리핑룸에서 발생한 기자단 인분투척 사건에 대한 진실을 밝혔다. 사건을 접하면서 처음들어보는 '깍두기 기자'들의 행태가 예삿일이 아니며, 한 사람의 시청자로써 권언유착에 대한 분개를 참을 수 없어 이 글을 포스팅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제공 : MBC PD수첩, 마이데일리)

사건개요
3월17일 경기도 부천시청 브리핑룸에서 '부천 타임즈'의 양주성 기자가 기자회견장에 모인 기자들을 향해 1.5리터 페트병에 담긴 똥물(자작한 똥물+된장)을 뿌렸다.

왜 같은 기자들에게 기자가 똥물을 투척했나?
시민단체도 아니고, 개인의 원한에 대한 소행도 아닐진데 하필 기자가 왜 같은 기자들에게 똥물을 투척했을까? 매우 궁금한 부분이다. 그 이유는 바로 관언유착이 심각한 수준의 부천시청 출입기자단(65개의 신문사, 87명의 기자단) , 특히 그들중 친 시장파 기자들이 자체적으로 만든 기자단 20여명의 맹목적인 권력결탈과 부패한 단합으로 인한 편가르기에 대해 사회적 경종을 울리기 위해 똥물투척이라는 전대미문의 사건이 발생되었다는 점이다. 친시장파 기자단 20여명은 부천시의 광고를 자사의 신문에 나눠먹기를 하며 관언유착의 교본을 보는 듯한 행태를 보여 주고 있었다.

진실을 왜곡하며 사건을 은폐하는 기자단?
특히 홍건표 부천시장의 골프외유에 대해 '기자단'의 기자들은 모르쇠로 일관하며 보도를 자제했고 이 사건을 보도한 다른 언론매체는 '기자단'과 시청의 압력을 받고 광고 중단을 일방적으로 통보받아야 했다. 인분을 투척한 양주승 기자는 "평소 기자회견이 매우 규격화돼 있고 소외받는 기자도 있다. '기자단'이 앞자리에 항상 자리한다"며 "기자의 정신이 없는 사람들이 언론을 저질로 끌어간다"고 '기자단'의 비리에 대해 목소리를 높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제공 : MBC PD수첩, 마이데일리)

깍두기 기자란 무엇인가?
실례로 지난 2006년 초, 이환희 의원이 시청의 관급공사인 도서관 건립에 국내석이 아닌 중국석 자재가 사용됐다는 의혹을 제기한 이후 '기자단' 회장을 중심으로 한 몇몇 기자들이 일제히 이 의원 소유의 건물이 불법 개조됐다는 똑같은 기사를 실었다. 방송에서는 기자단 간사가 '똥묻은 개가 겨묻은 개를 나무란다'는 비유까지 들며 비리를 고발한 이 의원에 대한 비방음해성 기사를 작성하고 현재까지도 협박하고 있다. 또 광고주인 한 업체는 "부천시 '기자단'에게 미움 받아 좋을 것이 없다. 부천시 광고 집행은 '기자단'에게 일임하는 것이 관행"이라고 증언했다. 어제 방송분에서 보여진 '깍두기 기자단'의 회장은 'PD수첩'에서 당당하게 인터뷰에 응하였지만, 도대체 그 뻔뻔함은 어디서 기인한 것인지 모르겠다. 부천시장과 동기동창 먹을 정도의 파워와 배짱은 소위 말하는 '깍두기'와 다를 바가 없다. 현재 부천시청에는 65개의 신문사와 87명의 출입기자가 등록돼 있다. 이들 중 지방 일간지를 중심으로 한 20여명의 기자들이‘기자단’을 결성하여 회장, 부회장, 총무, 간사 등을 두고 활동하고 있었다. 보통 간사 1명을 두고 운영되는 다른 지역 출입 기자들과 달리, 이렇게 회장 직함까지 만들어 조직화 된 곳은 부천시 기자단밖에 없다고 한다. 양주승 기자는 회장을 중심으로 한 몇몇 기자들을 깍두기 기자라고 표현했다. 실례로 그들은 기자단에서 탈퇴한 도일간지 A기자가 운영하는 식당에 찾아가 보건증이 있느냐며 행패를 부리며 식당에 접대공무원이 있냐며 폭언하고 욕설을 사용하는 등 '깍두기'님들의 모습과 다름이 없었다. 광고 집행에 있어서도 '기자단' 총무가 자의적으로 광고 금액과 매체를 선정해 '기자단' 눈에 벗어난 신문은 소외시키기까지 했다는 양 기자의 증언도 뒤따랐다.


권언유착의 전형적 사건을 접하며
눈가리고 아웅한다고 진실이 은폐되고
비리가 보호될 수 없는 사회를 바란다

정부에서 개념없는 기자들을 쏙아내기위해
공인기자단 검정시험도 필요한 때인가?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