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투기'에 해당되는 글 2건

태국치앙마인가 어딘가에서 오늘 아세안공동기금 창설을 위해 아세안+3(한중일) 회담이 있었답니다. 그시기에 대한민국 기획재정부장관 나리께서 한말씀하신게 바로 '외환위기를 불안하게 만드는 환투기세력은 결코 좌시하지 안겠다'라는 심오한 한 말씀을 던지셨네요...

환투기세력이란 여기서 어떤 세력을 뜻하는 것일까요? 달러를 사재기하는 사람들이 나뿐놈들이라 그런게 말씀하신건지 아니면 달러를 무식하게 팔아 환차익을 노리는 사람들이 쥑일놈이라 이렇게 강하게 어필하시는 것일까요? 맘대로 팔고 사지 못할 것 왜 팔고 사게 만들어 놓았는지 참 의문입니다.

무식한 소인은 높으신 분의 말씀 속내을 이해하지 못하겠습니다

자유시장경제인 대한민국에서 재화을 맘대도 사고팔고는 당연히 합법이라 이해하고 있습니다. 주식을 쌀 때 구입해서 비쌀때 파는 것은 경제논리상 정당한 이윤추구행위이자 가장 경제학적인 방법입니다. 또는 갑자기 폭락하는 시장에서 비록 비싸게 구입한 주식이라도 더 큰 손해를 막기위해 자신의 주식을 판매하는 행위 역시 정상적인 경제행위입니다. 부동산도 마찬가지입니다. 쌀 때 구입해둔 부동산이 폭등하면 슬슬 투기차익을 노리고 판매를 시작합니다. 반대로 비쌀 때 구입했는데 시장상황상 눈물을 머금고 판매해야 되는 경우도 있지요.

주식과 부동산 시장은?
그런데, 부동산에 대해서는 언제나처럼 정부차원에서 가격을 받쳐주고 있는 상황인데 결국 이러한 꼴은 바로 부동산투기세력에 대해 정부에서 직접 옹호하고 보호해 주는 것이 아닙니까? 뭐, 부동산에 대해서는 너무 개념이 부족해 도저히 이해하지 못하겠습니다. 가만히 생각해보니 주식시장에서도 정부가 직간접적으로 공적자금(국민연금 등)을 이용해 방어를 하고 있더군요.

외환시장만 동네북이냐?
그뿐만이 아닙니다. 외환시장에서도 역시 정부의 보이지 않는 입김이 작용하여 시장기능을 관리통제하고 있다는게 정설입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오늘 기사처럼 유독 외환시장에서는 직설적인 협박을 가하고 있네요. 제일 만만한게 외환시장에 참가한 투기세력인가 봅니다.


따지고 보면, 환투기나 부동산투기나 주식투기 모두 나라를 망조로 들게 하는 심각한 사회악이라는 사실입니다. 나라의 경제를 흔드는 무서운 세력이지요. 단지 차이가 있다면 부동산과 주식의 경우는 시장참여자들의 반이상이 대한민국의 일반인들이나 환투기의 경우는 아니란 사실 뿐입니다.

어떻게 보면 기획재정부장관의 환투기세력에 대한 경고는 마치 맞는 말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실상을 조금 생각해 보면 웃긴 답이 나온단 말입니다. 바로, 자신의 편(국민)의 희생을 인질로 삼고 있기에 주식과 부동산 투기는 정부차원에서 쉽게 장악할 수 있기에 이런 공개적인 엄포도 필요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유독 인질을 삼을 대상이 없어 컨트롤이 어려운 환투기세력에 대해 엄중한 경고를 날리는 것이라 해석할 수 있지 않을까요?

그런데, 아시다시피 국제적인 환투기세력은 우리나라 국민들처럼 온순한 양이 아닙니다. 파워풀한 환투기세력이 머리에 총 맞았습니까? 정부 말한마디를 곧이 듣고 네~ 하고 알아서 얌전히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까? 전 그게 더 유치한 발상이라 생각됩니다. 결국, 이미 정부는 환투기세력에 주도권을 뺏겨가는 형국이고 기울어진 대세를 감추고자 밖으로 뻥치는 행위로 밖에 보이지 않습니다.

암담한 현실때문에 기사가 자꾸 부정적인 방향으로 해석되어 눈에 밟히고 있습니다.
현정부는 뭐든지 자신들 입김대로 움직여 주길 바라는 떼쓰는 아이같습니다.

자신의 말을 안들어 주면 울어버리겠다고 협박하고 있습니다. 마음 약한 부모를 만난 아이들에게야 이런 앙탈이 효과가 있지 강한 부모를 만난 아이에겐 몽둥이와 야단이 날라올게 뻔한 이치입니다. 특별히 곰곰히 생각하지 않아도 제가 왜 이런 유치한 표현을 사용했는지 충분히 파악하시리라 감히 생각해 봅니다. 과연 다음 한주는 어떤 외환상황이 벌어질지 두려움반 기대반인 상황이네요. 위의 글은 뒷골목인터넷세상이 정부의 일개수장의 경고에 대한 신문의 사견을 적은 넋두리입니다. 시간 남아 도신다고 높으신 분들께서 괞한 시시비비로 시간 낭비하시지 말라는 우려의 말씀을 전하며 그만 마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 Favicon of https://ghbj.tistory.com BlogIcon Byeong-jun 2009.02.27 09: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답이 안 보이는 정부입니다.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이 프로에 내보냈으면 하는 사람들로 가득하니.. 돈을 원없이 써서 어떻게 됐는지, 환율 올라서 지화자 좋다고 실실 쪼개질 않나

노란토끼를 찾아라!

시사 2008. 11. 19. 16:56




정부여당의 토끼찾기

토끼, 영어로 Rabbit이죠. 요즘 한나라당과 정부일각에서는 토끼몰이가 유행입니다. 엄청난 인력과 자원을 가진 정부기관보다 더욱 정확한 분석과 예측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관심을 받았던 인터넷 논객, 미네르바를 찾기 위해 노력들을 하고 있는 모양입니다. 찾을려고 하는 이유는?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TT




설마 찾을려고 하시는 토끼가 이토끼는 아니겠죠?

오옷! 뒷모습이라 잘 보이시질 않으신다굽쇼?
그럼 자세한 몽타쥬를 공개합니다.
 지못미! 여러분들께 충격을 드려 죄송합니다.
프라모델 튜닝& 튜닝타임즈에 올라온 pesl님의 프라모델 작품입니다.


그럼, 찾으시는 토끼가 여성이 아닌 남성 토끼를 찾으신다굽쇼?
그럼 다음 토끼를 소개해 보겠습니다. 어떠세요?
덩빨이 장난이 아닙니다. 깡총깡총 뛰어다니는 토끼를 찾고 있는데
당췌 이넘의 토끼는 뛸 수나 있는지 의문이 가는 군요. 역시 아니네요.

그럼, 범죄형의 토끼는 어떨까요?
오 인상하며 포스가 장난이 아닙니다. 한주먹하게 생긴 토끼군요.
아무래도, 경제에 해박한 지식이 있는 교양있는 토끼는 아니군요.
뭐, 여러분들께서 너무도 잘 알고 계신 '엽기토끼'님은 너무나
얼굴빨이 익히 공개된지라 찾고 있는 토끼는 아닐것입니다.

그럼, 토끼중에 노란색의 노란토끼가 오늘의 정답이군요.
결국, 인터넷을 모조리 뒤져 찾아낸 노란색의 토끼입니다.
아무리 봐도 생긴건 '피카츄'란 동물과 비스무리하게 생겼는데
이게 진정우리들이 알고 있는 '깡총깡총' 뛰어다니는 그 토끼가 맞습니까?
제눈알을 다시 잘 닦고 봐도 토끼보단 쥐새끼 같습니다.
이것도 중국산 짝퉁토끼인가요? 중국의 인터넷에 올라온 사진인데...TT


도체 어디를 가야 '노란 토끼'를 찾을 수 있을까요?





노란토끼(Yellow Rabbit)은 '환투기세력'의 은유입니다.
노란(yellow)=골드(Gold)=머니(Money)
토끼(Rabbit)=이득을 찾아 깡총깡총 뛰며 옮겨 다니는 세력

시대의 풍운아이자 탁월한 예지력의 인터넷검객, 미네르바의 전문중에 사용된 '노란토끼'는 환투기세력을 지칭하는 말로, 최근 엔캐리자금의 위험성을 설명하기 위해 사용되었습니다. 외국에서는 '엔캐리' 자금에 대해, Mrs.Watanabe(와타나베 아줌마)라는 별명으로 호칭하고 있습니다. 이유는 무이자에 가까운 엔화 대출을 받아 고수익·고위험 해외 투자에 나선 일본 개인 투자가들의 돈이기 때문이죠. 금융업계에서는 그간 은행·보험·제2금융권 등이 국내에 조달한 엔화 자금이 2조엔(약 26조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하는데 와타나베 아줌마는 이제 세계적인 경기침체를 피해 상대적으로 안전한 고향(일본)으로 일제히 돌아갈 채비를 꾸리고 있습니다. 귀국 시점은 올 하반기와 내년 초가 피크죠.



한나라당 의원들이 미네르바에 대해 서서히 입을 다물고 있습니다. 자중하는 모양샙니다. 미네르바의 전문을 읽어 보시면 앞으로 진행될 시장의 판도와 흐름에 대해 그의 개인적 생각을 피력해 놓았습니다. 그런데, 현재까지는 놀라울 정도로 그의 생각이 맞아 들어 가고 있습니다.  마치 중세유럽시대에 '갈릴레오 갈릴레이'가 지동설을 주장했을때 대부분의 지식인과 관료들은 그를 미치광이, 무법자로 묘사하며 죄인취급을 하였습니다. 그런데 시간이 흐르고 역사의 과정이 변하면서 그는 당대의 뛰어난 학자로 재조명 받게 되죠. 현재 우리들, 그리고 우리 정부에서 위협하고 있는 '미네르바의 위험한 글귀'는 단순한 일개 인터넷 논객의 협박문이 아니라 사실일 수 있지 않을까요? 오늘날 대한민국 정부와 정치의 돌아가는 꼴을 보자니 법정 문턱을 나오며 조용히 읊조리던 갈릴레오 갈릴레이의 한마디가 생각납니다.

그래도, 지구는 돈다.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