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평생 건축에 헌신한 분이 계셨습니다. 젊었을적 현대건설에 입사하여 사장자리를 꽤차고, 정치판에 발을 담궈 서울시장자리를 역임하며 부동산붐 조성에 여념이 없으시던 분, 그분께서 요즘 갑자기 새로운 사랑에 빠지셨습니다. 바로 녹색운동입니다.
 
한동안 의아했습니다. '어릴적 버릇 여든까지 간다'던 그 속담처럼 절대 초심의 사랑을 변치않고 지켜 오시리라 믿었건만, 요즘 하시는 말씀마다 녹색사랑에 여념이 없습니다. 환경운동가로 진정 거듭나시는가 봅니다. 

수백억의 자산가로 성장할 때도 그의 땅사랑은 멈출줄 몰랐습니다. 역대 어떤 사람보다 땅을 사랑했고, 땅은 믿음을 배신하지 않았습니다. 그를 수백억대 땅부자로 만들어 주었지요. 그래서 취임초기 내각을 '단지 땅만 사랑했던' 사람들에게 맡겼습니다. 조금 위법의 여지가 있으나 단지 땅을 사랑했다는 그들의 말을 너무나 잘 이해했기에 비난하는 사람들이 야속했더랍니다.

서울시장시절 당시 정부의 행정도시 이전에 '군대라도 동원해서 막겠다'며 강한 서울경기권의 땅값지키기에 올인할 만큼 땅값에 대한 집착이 강하셨던 분이셨습니다. 그리하여 서울시장 재임시절 사상 유래없는 서울경기권 집값의 폭등을 창조해 내신 혁혁한 공을 세우셨습니다. 오른 땅값으로 재정이 넘쳐났던 서울특별시는 수많은 예산을 길바닥에 뿌려 청계천 대토목공사를 완공했습니다. 그리고 수많은 신도시와 재개발 재건축으로 땅부자들의 표심을 잡아 두었습니다.

그리하여 그는 '경부고속도로'의 기적을 만들어낸 '박정희' 전대통령을 카피하여 새로운 뉴딜정책인 '대운하사업(4대강정비사업)'으로 전국적인 토목공사에 올인하고 있습니다. 제목이 대운하던 4대강정비사업이던 중요하지 않습니다. 그의 사랑은 오로지 '노가다(건축)에 있다는 것만 기억한다면 후일 사람들이 보다 쉽게 그를 이해하게 될 것입니다.

그런데, 4대강정비사업만으로는 땅사랑을 보여 주시기가 부족했나 봅니다. 당신이 쇼를 직업으로하던 전원일기 출신의 장관도 아닌데 겨우 하루동안 청와대내에서 잠시 탔던 전기자전거도 아닌, 진짜 두발로 땀흘리며 타야하는 자전거를 사랑한다고 말했을까요?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
 
녹색운동이 웬말인가요? 노가다와 땅사랑의 관계까지는 충분히 이해하겠습니다만, 녹색운동이며 더 나아가 자전거사랑이라니 도대체 무슨 관계가 있을까요? 참 의아하지 않습니까? 나름 머리쓰는 참모들이 이 연결구도를 만들려고 애를 썼나 봅니다만, 너무 눈에 뻔하게 드러나는 조잡한 구조여서 초등학교만 졸업했다면 대충 어떤 내용인지 알 수 있을만큼 유치한 연결구조입니다. 설마 초등학교때 색깔구분하는 법을 배우지 않으셨나요?

지금 색깔이 바로 진정한 녹색입니다.
그럼 이 색깔은 무슨색으로 보이나요?


노가다를 사랑했으니 땅을 사랑하는게 당연합니다. 그런데, 녹색운동은 일반인들이 생각하던 진짜 '녹색운동(환경운동)'과는 다른 것임이 분명합니다. 강바닥을 준설하고 강주위에 회색빛의 콘크리트 덩어리를 쳐바르는 행위가 진정한 '녹색운동(환경운동)'이라 믿으시는 건 아니겠지요. 그런데, 이분께선 자꾸 국민들을 헷갈리게 만들고 있습니다.

미래의 한국인 사전에는 '녹색운동'이란 말뜻이 다음과 같이 바뀔 것 같습니다.
녹색운동 = <과거> 자연환경의 보전을 위하여 조직적이고 지속적으로 펼치는 운동.
                 <현재> 환경운동쯤은 무시한채 녹색복장으로 노가다하는 건축뉴딜운동.
  

현재 추진되는 녹색운동이 마치 1988년 88올림픽을 준비하던 그 당시의 군부독재시절처럼 황량한 민둥산을 푸르게 보이기 위해 '푸른 페인트'로 산천에 뿌려대던 그시절을 생각나게 합니다. 2008년 중국북경올림픽을 앞두고 중국에서도 이러한 일들이 발생했지요. 항공에서 바라보면 푸른산으로 위장할 수 있게 전국각지의 민둥산에 녹색페인트를 마구잡이로 색칠하여 환경오염을 시켜 세계인들의 조롱을 받은 일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지금 대한민국에서 벌어지는 일들이 과연 그것과 다르다 감히 말할 수 있을까요? 

정말 일관성 있는 분이십니다. 가훈이 정직이란 말이 거짓은 아닌 모양입니다. 최근 자주 보도되는 대통령의 자전거 사랑도 이와 무관치 않습니다. 전국 자전거 도로를 만들려 하고 있습니다. 전국에 5000km이상의 자전거 도로를 만들겠다고 합니다. 뭘로 만들까요? 당연히 그가 사랑했고 앞으로도 사랑할 '노가다'를 통해섭니다. 참 뚝심있습니다. 대단합니다.


마트갈땐 자동차, 부산갈땐 자전거? 한겨례 5월10일자 기사 바로가기

지난달 20일 정부가 발표한 자전거 전용도로 계획을 보면, 정부는 2018년까지 1조2456억원을 들여 전국일주 자전거 전용도로 3114㎞를 놓을 계획이다. 또 4대강 살리기 사업과 연계해 936억원을 들여 4대강 주변에도 모두 1297㎞의 자전거 전용도로를 놓고 행복도시와 혁신도시, 기업도시, 동탄 새도시 등 14개 새도시에도 781㎞의 자전거 전용도로를 놓기로 했다. 정부가 이번 계획을 통해 도시간과 새도시에 건설하는 자전거 전용도로의 길이는 모두 5192㎞에 이른다.

그러나 정부의 이번 전국 자전거 전용도로 건설계획에는 자전거 이용자들이 가장 필요로 하는 도시 안 자전거 전용도로 건설은 전혀 들어 있지 않다. 기존 도시에서는 자전거를 타고 싶어도 자전거 전용도로나 안전장치가 미비해 시민들이 큰 불편과 위험을 겪고 있다.(이하 중략)

도시내 충분한 자전거 도로도 없는데 전국일주 자전거 전용도로를 만든답니다.
제목그대로 장보러 마트갈땐 자동차 타고 다녀야 하고, 부산에 갈땐 자전거를 타라고 권하는 정부의 이야기에 웃어야 할 지 울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TT

 
아시다시피, 노가다는 자연환경을 파괴하는 작업입니다. 어떠한 노가다도 인공구조물을 만드는 과정일뿐, 결국 자연 그대로를 훼손하는 일일 뿐입니다. 눈가리고 아웅하기엔, 마치 친환경적인 인공구조물을 만든다고 쇼를 하지만, 결국은 그것마져 '인공구조물'일뿐임을 명심해야 겠습니다. 참 일관성 있는 대통령때문에 많은 국민들이 힘이 듭니다. 불도져라는 별명이 거짓이 아닌게 증명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자신이 원하는 '노가다'사업을 위해 '녹색운동'의 진정한 낱말의 의미까지 바꿀 수 있는 그 용감무식함때문에 한국의 미래가 걱정되기 시작합니다.

근자에 회자되는 말중에, '세상에서 가장 나뿐 지도자는 무식하면서 부지런한 리더'라는 말이 있습니다. 군사훈련중 목표지를 찾지 못한 채 행군에 지친 부하들을 이 산 저 산으로 끌고 올라가는 어리석은 장교이야기가 생각납니다. 겨우 힘들게 산정상에 올라가서 '어 이 산이 아닌가 보네...'라는 어리석은 한마디를 던지며 없던 일로 치부하는 그런 리더 이야기가요...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리도 환경생각하며 영화속 외국인들처럼 폼내며 친환경적인 종이빽을 받아서 사용합시다. 한동안 정부에서는 친환경 운운하며 종이나 비닐봉투 무상제공을 금지하였습니다. 소비자들이 자연훼손 우려가 있는 1회용 제품사용을 남발한다는 것이 이유였는데요. 왜 환경선진국들은 여전히 종이백을 제공하는지 이해하기 어려웠습니다. 대한민국에서야 1회용 종이백도 역시 나무를 원료로 하는 종이를 사용하여 만드니 이 역시 환경보호차원에서 무상제공을 금지했나 보다 라고 생각하였습니다. 그러나, 지금처럼 재활용이 발달한 한국상황에서 과연 1회용 종이봉투가 환경에 심각한 영향을 끼치는지, 또 소비자들에게 비닐봉투값 50원을 떠 넘긴 대형마트나 백화점의 압력이 궁금해졌습니다.

왜 종이봉투 공짜로 안주는거야?

그런데 다행스럽게 최근 종이백 무상제공 의무제도라는 것이 생겨났습니다. 판매자는 소비자가 원할 때 무상으로 종이백을 제공 받을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되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대형마트나 백화점에서는 제대로된 홍보를 하지 않고 있습니다. 극소수의 알고 있는 구매자들에게만 요청시 제공하고 있네요. 대부분의 소비자들에겐 당연한 듯 50원의 돈을 받고 비닐봉투를 판매하고 있습니다. 환경보호차원에서 보았을 때 몇백년간 썩지 않는 비닐봉투가 자연환경에 도움이 될까요? 아니면 금방 썩어 버리는 천연 종이봉투가 도움이 될까요? 당연히 들어 보지 않아도 답은 뻔합니다. 그런데 왜 대기업들이 이렇게 중요한 자연보호와 소비자권리에 무관심한 것일까요? 그것은 단순한 50원의 비닐봉투값 그리고 공짜로 제공해야될 종이봉투값의 이익계산때문이 아닐까 생각할 수 밖에 없군요.

종이봉투 받으셨나요?
 네! 이렇게 받았어요~종이봉투!

당당하게 마트나 백화점에 가시면 요청하실 권리가 있습니다. 요즘 제대로 쓰지도 않는 잔돈인 50원짜리를 지불하며 더이상 비닐봉투를 사야될 필요가 없습니다. 현명한 소비자들이 개념있는 유통업체를 만듭니다. 권리는 당당하게 요청하셔야 합니다.

◇종이봉투 외면 이유는 비닐봉투 판매 수입 때문?
유통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환불보증금을 받고 판매한 비닐봉투의 회수율은 15% 정도에 불과하다. 결국 환불보증금 대부분은 업체측 수입으로 남는다. 롯데마트의 경우 총 63개 점포에서 비닐봉투 환불보증금으로 받은 금액이 지난해 하반기에만 7억6000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다보니 소비자들은 할인점들이 환불보증금을 챙기기 위해 종이봉투를 무료로 제공하지 않는다는 의혹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이에 대해 "비닐봉투 판매로 발생한 수입은 장바구니 제작 등 환경보호를 위해 전액 사용된다"고 해명했다. 한편 자원순환연대 김태희 기획팀장은 "계산대에 비닐봉투만 비치하고 종이봉투를 제공하지 않는 것은 업체측의 편익만을 위한 것"이라면서 "할인점들이 환경보호를 위해 종이봉투 제공에 앞장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출처 : 스포츠서울 '홈플러스등 대형할인점 종이봉투 무상제공 인색'


시행된지가 언제인데 아직도 잘 모르는 소비자들이 많습니다.
혹시 당신도 유통기업이 생각하는 '영원한 봉'은 아니신가요?
쇼핑후 폼나게 종이봉투 달라 소리쳐 보세요!!!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 Favicon of http://hisjournal.net/blog BlogIcon 아리새의펜촉 2009.03.01 0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인해보니 작년 10월 21일부터 시행된 제도네요. 꽤 많은 블로그에서 홍보한 듯 한데, 전 지금에서야 알게 되었습니다. (>_<;)

    만약 마트에서 종이백 달라고 하는데 안 주면 소비자 센터에 고발할 수도 있는건가요? 한 번 당당하게 외쳐보고 싶어지네요.

    "종이백 안 주면 당신들 고발하겠어!"

  • 땡필이 2009.03.01 12: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의 경우에만 해당되겠지만.
    대형마트에서 물건 구매 후 종이봉투를 요청했지만 계산대 말고
    고객센터까지 가서 받으라고 하더라구요. 고객센터에서 받긴
    했지만 뻘쭘한 체험이었습니다.

  • kdodohan 2009.04.07 17: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실행된지 좀 된지라 한번 시도 해 보았지요 이마트 두군데는 바로 끄내서 주더군요.
    ...

    그런데 홈플러스 기사에도 동참 안한다고 나왔던 홈플러스.. 이틀전에 가봤는데
    "고객센터로 가세요" 갔더니...... 이런... "원래는 옷 넣는 쇼핑백인데 그리고 두개 이상은 지급 하지 않아요." 라니... 좀 그렇더군요.. 아무튼 이마트는 거의다 비치 해놓는듯하더군요.. 홈플러스는 .. 아니구요.

  • 희야 2009.04.14 14: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종이백도 예쁘네요
    이제 환경오염이 되는 비낼팩 말고 종이백 이용합시다~ ^^

  • 글쎄요 2009.10.05 16: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닐백으로는 몇개 못 담잖아요. 종이백은 환경오염 안되나요? 종이 만들려면 나무를 베어야 하는뎅.ㅋㅋ

  • 지나가는 이 2010.04.14 18: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종이백은 무료로 주는 것이 맞습니다.
    비닐백 50원 받는 것은 비닐은 잘 썩지 않기 때문에 환경 오염을 오염시킨다는 것이죠.
    종이는 아닙니다. 종이백도 돈 받는 (그것도 백원이나) 백화점이나 마트 있는데 신고한다고 하면 아무말 못합니다.

    대형마트에서 1300만이 넘는 2인 이상 가구가 한 달에 두 번만 50원짜리 비닐봉투를 구입해도 1년 매출이 약 156억 원입니다. 기가막히죠. 소비자들은 모릅니다. 누가 그런거 계산해보겠어요. 소비자들 공부하고 당당해집시다~

    참고로 2인 이상 가구를 1300만으로 책정한 것은 우리나라 4천8백 만 국민 중 결혼한 가정수를 대략적으로 계산한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겁나게 오르는 기름값
새롭게 떠오르는 재생에너지
그리고 새로운 디자인,성능
새로운 구동방식의 최신형
바이크, 뽀대나는 EV-X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차량정보
모터 : 전자석과 영구자석의 혼합형
제조 : 일본, Axle Group
성능 : 한번 충전으로 110마일
속도 : 최고 속도 92mph

The intriguing electric bike seen in this video, the EV-X7, has a magnetic motor built into its rear wheel. The motor is a hybrid between a electromagnet and a permanent magnet. It was designed by the Axle Group in Japan. The bike has a range of about 110 miles on a single charge, and a top speed of about 92 mph. The company plans to start selling a mini-scooter version of the magnetic-powered bike next year, which will be priced at about $2100. See a photo of the bike over the fold.

Axle Corporation TEL: 03-3664-0652; FAX: 03-3660-8931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