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삼류정치인들이 아니었다면 평생 한번도 들어보지 못했을 생뚱맞은 단어인 '포퓰리즘' 난발에 생떼같은 아이들만 피해를 보고 있는 현실입니다. 그렇습니다. 빈부격차에 따른 상처없이 아이들에게 먹일 음식이 그리도 아까운 모양입니다. 한때 시청앞 깔아놓은 잔듸 사랑에 밟으라 심어논 서울시청잔뒤에 서울시민들조차 출입금지 시키기도 했지요. 뭐하러 잔듸를 심어논 것인지 당췌 이해가 안될 정도로 끔찍한 그의 잔듸사랑에 국민들은 감동받아 마땅한 호를 지었으니, 바로 오잔듸입니다.


엄청난 폭우로 서울이 물바다가 되기 하루전 수십억을 들여 새롭게 잔듸공사를 감행했으니
얼마나 안타깝겠습니까? 자라나는 미래인 어린아이들의 급식비조차 아까워 백억이상 낭비하며 찬반투표하자고 주장하는 그의 쫀쫀함과는 달리 아낌없는 잔뒤사랑은 식을 줄 모르나 봅니다. 비가 내린건 인재가 아닌 천재탓으로 그들의 특기인 '남탓돌리기' 신공은 이미 시작되었습니다. 자신들의 잘못은 간과한채 하늘에 탓하다니, 서울시를 하나님께 봉헌한 이명박 대통령 각하의 체면은 뭐가 됩니까? 서민을 위해 불철주야 떡뽁이를 드시는 십장 이명박 각하의 주인이신 하나님께서 참으로 황당하시겠습니다...

 

수도서울을 베네치아 같은 수상도시로 만들겠다는 5세 훈이의 철부지다운 한강르네상스운동이 애처로워 운하없이도 서해에서 강남역까지 수로를 만들어 주신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는 못할 망정 도리어 모든 피해를 하늘탓으로 돌리는 그 무책임한 발상에 대한 神의 노여움이 두렵기만 합니다. 홍수방지사업예산을 반에 반토막으로 깎아 버리고 수상도시 운운할 때부터 예견된 인재라는 사실은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모두 익히 알고 있는 사실이지요. 그런 그가 한때 과포화된 수도 서울을 더욱 팽창시키고자 지하 60m에 지하도시까지 건설하겠다고 사업계획을 세운 적도 있었지요. (지하도시를 건설한다는 서울시의 뼈있는 농담)


잘되었습니다. 이기회에 수도 서울을 수상도시로 재건하고, 포화된 차량사업으로 내수판매에 고전하는 현기-삼성-쌍용차는 해운사업부를 구성하여 개인용 보트사업에 진출하면 떼돈을 벌 수 있겠습니다. 또한 지하도시를 대비하여 '아이젠버그' 같은 특수 지하탐색용 차량을 개발하여 내수로 판매한다면 적잖은 돈을 벌 수 있겠네요.

바다의 신, 포세이돈도 울고 갈 '오세이돈'의 입방정에 애꿏은 서울, 수도권 시민만 고생이네요. 잔듸사랑 하나만도 그릇을 넘칠 터인데, 수도서울의 권력을 남주기 아까워 땅굴까지 파서 지하도시를 건설하자고 설치더니 한발 더나아가 관광도시, 베네치아까지 탐낸 정치인의 탐욕이 부른 인재때문에 적지 않은 사람들이 사상당했고 천만명 이상 시민들이 개고생입니다.

세금과 빚이 둥둥 떠다닌다는 새빛둥둥섬은 아직도 안녕하신지요?

P.S. 어제 TV보며 놀랐습니다. 부자동네, 우면산을 번개처럼 신속정리하는 수십대의 굴착기, 굴삭기, 포크레인의 등장에 입이 따악 벌어지더군요. 수도방위사령부도 부자들에게 눈도장 찍을 기회를 놓칠새라 번개같이 수천 병력을 지원했습니다. 반면, 피해를 입은 다른 지역의 재건정비상황은 터무니 없이 조잡, 열악할 정도로 극명히 비교되더군요. 인력도, 장비도... 이게 바로 작금 대한민국 수도의 현실이네요. TT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반도가 빙하기 시절로 회귀한듯 강추위가 연일 기세를 부리고 있습니다. 몸이 추우니 마음은 더 추운 법, 이럴때 얼음장같이 차가운 몸을 녹이려 꿈꿔 보지만 일반 서민들 입장에서는 엄청나게 올라버린 기름값, 전기세 걱정때문에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여 울상만 지을 뿐입니다. 이러한 서민들의 슬픈 현실앞에 상상도우미, 이명박 대통령각하께서 상상의 나래를 펼치사 기름값 논쟁에 불을 지폈습니다. 그런데, 아뿔사! 기름값 인상요인이 정유사들의 배짱영업탓이 아니라 4대강 때문에 돈줄이 말라버린 정부의 세금인상탓인게 속속 밝혀지고 있네요. 얼어버린 손이 오그라들 정도로 부끄럽습니다. 이것도 임기내내 보여주신 장미빛 립서비스중 하나가 되어 국민들을 다시금 환상의 나래로 인도하시겠지요. 대단한 능력자입니다.


[난방온도 18도, 냉방온도 28도] 구호에 환멸을 느끼며 
더위팔아 에너지 강요하는 정부 라는 포스팅을 올렸습니다. 푹푹찌는 여름철 실내온도가 28도 이상이 되어야 한다면 도대체 실외온도는 몇도나 될까요? 그런데 한술 더떠 오늘자 뉴스에서는 정부, 모든 공공기관 실내온도 18도 이하로 라는 구호가 등장하기 시작했습니다. 겨울용 에너지절약 구호인셈입니다. 참 한심합니다. 그렇게 에너지 절약에 목말라 있는 정부였다면 서울수도권 거대 주차장화된 과밀지역 해소를 위해 진작부터 지방이전, 지방분권화를 시작했어야 마땅한 것이 아니었겠습니까? 그런데, 서울시내 길바닥에서 줄줄이 낭비되는 에너지는 내팽겨둔 채 그저 만만한 전체 국민들과 기업들만 못살게 굴고 있는 셈입니다.

'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
이 대한민국 사회에서 신묘년 새해를 장식할 뼈있는 화두가 될 듯 합니다. 무슨 이야기인고 하면, 이명박 대통령 각하께서 선거철 급하면 포퓰리즘에 빠질 수 있다며 민주당을 비판을 시작으로 기름값은 정유사탓, 에너지는 관공서탓, 경기회복은 외국탓에 빠져 있습니다. 로맨스와 불륜의 외줄타기가 시작된 것입니다.

이명박 대통령의 공약들을 살펴 보자면, 주가 5000 달성, 임기내 국민소득 4만불 달성, 임기내 경제성장율 7% 달성 G7 진입, 모든 신혼부부에게 집 한채씩 제공, 대선공약으로 생활비 30% 깎고, 대학등록금 반드시 절반 낮추며, 물가 잡고, 일자리 300만개 창출, 등등이네요. 이중 하나라도 달성된게 있는지 궁금합니다. 그런데...

지난 대선에서 진정한 포퓰리즘의 황제가 누구였습니까? 허경영 총재마져 '형님'으로 모실 정도의 지키지 못할 공약들을 남발한뒤 뻔뻔하게도 대한민국땅에 무늬만 '공정사회'라는 외계어를 등장시킨 분이 누구셨습니까? 이성과 도덕은 안드로메다로 날려 보냈는지 부끄러워하는 기색조차 없이 오히려 남탓 재미에 푹 빠져 있습니다. 마치 불륜을 저지른 종교인이 적반하장으로 '너희들이 사랑을 알어?' 라며 훈계하는 모양새입니다. 누군가는 따뜻한 공간에서 뜨거운 사랑을 나누며 로맨스에 빠져 드는 동안, 국민들은 한파에 떠밀려 길밖으로 내쫓기고 있습니다. 너무도 추운 2011년 새해초의 겨울상황입니다. 

책임지는 정치인들, 공직자들, 기업인들을 위해서라도
 작금의 대한민국에서 꼭 필요한 것은 바로...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