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핑후기'에 해당되는 글 1건



천고마비의 계절, 가을 더없이 푸른 하늘에 만국기가 자라섬 오토캠핑장위를 뒤덮고 있습니다. 2008년 10월10일부터 10월12일까지 2박3일간 부엉이 전국대회가 가평 자라섬 오토캠핑장에서 성대히 개최되었습니다. 약 500여 가구의 전국에서 오신 캠퍼 여러분들을 모시고 청명한 가을하늘아래 총천연색상의 무지개빛 텐트와 타프가 푸른산과 초원을 뒤덮었습니다.   

푸른가을 토요일 오전일찍 출발하였습니다만, 도로가 가을을 즐기기 위한 행락객들의 차량행렬로 꽉 매워졌습니다. 지루하고 답답한 차량행렬, 그러나 '고진감래'의 단맛을 알기에 모두들 묵묵히 차량의 뒤를 쫓고 있습니다. 하지만, 차량흐름을 방해하는 장사치들이 도로를 활보하는 모습에 인상이 찌푸려지더군요. 요즘 경기가 정말 힘이 드는지 갑자기 늘어난 도로상인들의 도로침입에 놀랐습니다. 30대중후반부터 7,80대 노인들까지 도로에 진입하여 옥수수와 술빵 등을 판매하고 있었습니다. 길거리위 장사가 잘된다는 입소문때문인지... 아니면 불경기가 그들을 위험한 도로에 몰았는지 모르겠지만, 힘들때일수록 지킬건 지키고 장사를 했으면 하는 바람이며, 이렇게 위험하고 도로가 막히는 상황에서는 경찰분들도 조금더 노력하셔서 단속계도 하심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뭐, 평화로운 촛불집회를 불법으로 몰아가는 정치인들때문에 이런 진짜 불법은 신경도 쓸 여유가 없으신지 걱정입니다. 

서울 상암에서 출발한지 약 2시간 30분만에 도착한 자라섬입니다. 바로 텐트와 타프를 사이트에 설치완료하였습니다. C-007번 사이트인데 생각보다 좁지 않습니다. 다행히 차량주차구역에 텐트를 설치하고 텐트설치구역에 타프를 설치하니 그럴듯한 자세가 나옵니다.

먼저 자라섬의 멋진 모습 맛만 보시죠. 이번 전국대회에서는 캠퍼들에게 카약을 탈 수 있게 배려하였습니다. 멋진 호수에서 푸른강, 푸른하늘과 어우러진 카약은 잘물든 단풍잎같습니다. 참, 명칭이 자라섬이니 호수가 아니라 강일수도 있겠군요.

자라섬 오토 캠핑장의 시설은 지난 7월 세계 캠핑대회를 개최한 곳이니 만큼 세계적 수준에 부합되는 대규모의 전국최대크기의 캠핑장입니다. 식수대와 화장실 그리고 남여사워장이 있으며 세탁장도 있습니다. 온수가 공급되어 무엇보다 편리했습니다. 시설관리를 철저히 하기에 그 어느곳보다 깨끗한 분위기입니다.

이번 캠핑대회에서는 다양한 협찬사들이 도움을 주셨는데 캠핑카 업체와 텐트장비 회사 및 의류업체, 풀무원 등에서 캠퍼들에게 제품을 전시하며 협찬하였습니다. 많은 캠퍼분들이 걱정하시는 수납문제를 해결할 차량용 트레일러입니다. 깔끔한 색상과 넉넉한 크기의 적재량 그리고 무엇보다 착한 가격이 마음에 드는군요.

차량에 텐트가 부착된 캠핑트레일러도 전시되어 있습니다. 어느곳이든 마음가고 싶은대로 여행 다니시다 돌돌돌 나사를 돌려주시면 짜짠~ 아래처럼 멋진 집이 되는군요. ㅋㅋㅋ
착한 가격에 또 마음이 혹합니다. 아~사고 싶다!!!

무엇보다 모든 캠퍼들의 로망은 바로 캠핑카죠. 아름다운 디자인과 아기자기한 구성, 그러나 쉽게 범접할 수 없는 무시무시한 가격....ㄷㄷㄷ 빨리 로또나 당첨되면 이 넘을 구입해야쥐!
실내의 모습입니다. 냉장고에 에어컨에 멋진 부부침실과 손님(또는 아이)용 침실까지...

멋진 1인용 텐트들도 전시되어 있습니다. 등산할때 정말 좋은 장비입니다. 가볍고 완벽한 방습, 방한, 방풍기능...그리고 가벼우면서 튼튼한 등산을 즐기는 분들에게 꼭 필요한 장비...
전시된 테이블 세팅의 모습입니다. 뭐, 다른 선진국의 아웃도어 라이프에 배아파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잘 훈제된 바베규에 야외에서 마시는 와인의 여유...그리고 웅장한 클래식까지..ㅋ

대형텐트류도 전시되어 있습니다. 리빙쉘처럼 이용해도 될 듯하며 침실로는 궁전처럼 이용하실 수 있죠. 캬캬캬 그런데 이런 큰놈들은 어떻게 설치해야 할 지 막막합니다.


저희 옆집의 캠퍼부부와 아이들 사진입니다. 제 사진기에 흥미를 보이길래 찍어줬는데 아이들이 움직이는 바람에 제대로 나오지 못했습니다. 나중에라도 이사진을 주인공들에게 전달하길 바라며 남깁니다. 항상 즐캠(즐거운 캠프)하시길 바래요 ~~ ^^


캠핑장에 드디어 밤이 찾아왔습니다. 오른쪽 작은 빛이 달님이시고 왼쪽의 큰 빛이 캠핑장 자체의 야외등입니다. 지난주 자라섬캠프장에 도선생들의 활약상에 걱정을 많이 했습니다만 다행스럽게도 이번 캠핑대회에서는 아무런 문제가 없었던 것으로 생각합니다. 자라섬에서 '재즈축제'를 했던 지난주엔 진정 캠핑을 즐기시는 지각있는 캠퍼분들이 아닌 사악한 무리들이 도둑질을 했고 이러한 불미스러운 일이 다시 발생할까바 밤새 노심초사, 장작용 도끼와 망치를 이너텐트에 모셔두고 불침번을 섰더랬습니다.ㅋㅋㅋ 무사해서 다행입니다.


자라섬은 호수로 둘러싸여 아침의 물안개가 좋은 볼거리입니다. 텐트사이트 주위에 안개같은 물안개가 덮혀 있습니다. (절대 흐린날씨가 아닙니다 ^^;)

어느덧 이렇게 즐거웠던 캠핑이 끝나가고 있습니다. 가을을 보내고 저희 부부는 겨울캠핑을 마냥 기다리고 있습니다. 자연과 함께 하는 삶, 그렇게 먼 곳에 있는 딴나라 세상의 일이 아닙니다. 서울 근교에도 세계적 수준의 캠핑장들과 멋진 자연환경이 많습니다. 가끔씩 도심의 답답하고 삭막한 공기에서 벗어나 여유로운 캠핑을 즐기시며 삶의 진정한 가치를 다시 한번 느껴보시는게 어떻겠습니까? TV에서만 보는 외국 배우들의 멋진 아웃도어 라이프는 생각보단 그렇게 멀리 있지 않습니다. 바로 당신의 곁에 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