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프랜드'에 해당되는 글 2건

2008년 9월의 마지막 주말, 이번 일정은 캠퍼랜드 동호회에서 소개 받은 가평푸름산장으로 캠핑지를 정했다. 매번 금요일 저녁출발하였으나 이번은 토요일 오전 느긋하게 출발하였다. 

운전도중 발견한 차량거리계가 나의 마음을 들뜨게 한다. 주행거리가 총합 88888이다. 
정확하게 8만8천8백8십8일때 인증샷으로 한컷 날린다. 뭐 중국에서는 8자가 행운을 부르고 돈을 많이 벌게 해준다는 최고의 숫자로 불리니 중국과도 비지니스하는 본인도 역시 이 숫자가 좋다. (필자주 :광동어로 facai-돈을 벌다의 발음이 숫자 8 'ba'과 같다)

맑은 하늘, 뻥뚫린 도로상황, 가을 여행에 최적의 날씨 조건이다.
도착하자마자 하던대로 텐트부터 치고 처음치는 타프로 멋들어지게 친다. ㅋ
역시 타프가 있어야 사이트 구성이 제대로 되는군....캬캬캬
(여러각도의 인증샷 구경하시라)

보시다시피 땔감을 위해 거래 보세창고에서 나무팔레트(수입화물 싣을때 쓰는 받침)를 구해 왔다. 나중에 확인결과 정말 잘타고 향기도 좋은 나무다. 다음부터 이넘들을 가지고 캠핑오면 매번 나무 그루터기를 땀 뻘뻘 흘리며 도끼질 하는 수고가 없으시겠다! 보이시는가 타프 제일 앞기둥 아래에 있는  나무 팔레트가 ^^;

다른 캠퍼님들께서 코베아 라이브 헥사타프가 너무 작다고 하시던데... 보시다시피 충분히 넓고 좋다. 가격도 이것저것 하니 약 13만원대에 새것으로 구입했다. 처음 타프를 구성한 것 치고 생각보다 자세가 제대로이지 않은가! 하하하



가을엔 역시 잘익은 밤송이가 생각난다. 푸름산장에서는 사이트 주변이 모두 밤나무다. 엄청나게 떨어진 밤송이들을 자녀들과 사랑하는 사람과 사랑을 담듯 그냥 주워 담으면 될 정도로 엄청나게 많다. 다만 아쉬운 점은 많은 캠퍼들이 '밤송이축제'로 입장료를 따로 내고 오시는 분들을 위해 당일 먹을 정도만 적당히 주으시면 될 터인데, 군밤장사를 하실 것도 아니면서 무리하게 밤을 싹슬이 해 가시니...푸름산장 사장님께서 우려의 말씀을 전하신다.
좋은 사이트를 많들어 가기 위해서는 우선 우리 캠퍼님들의 자발적이고 선진적인 문화시민에 맞는 성숙한 캠핑문화가 필요하겠다...(^^; 캬캬캬 나부터 실천해야겠다)
하기는 푸름산장 주인장님의 공지사항이다.


공지사항(가평 푸름산장)

1. 10월 3일 금요일에는 송파초교의 학생들 약 130여명의 '밤송이 축제가 푸름산장에서 열립니다. 따라서, 캠핑을 즐기시려는 캠퍼분들께서는 가급적 오후 3시이후 방문해 주시면 감사드리겠습니다.
2. 밤송이축제를 즐기시려는 당일방문 손님들을 위해서 캠퍼님들께서는 적당한 양의 밤송이만 가져 가세요. 감사합니다.
3. 캠핑장은 공공장소입니다. 라디오를 야간 늦게까지 큰소리로 틀 경우 다른 캠퍼님들에게는 짜증이 될 수 있습니다. 적당하게 볼륨조절하고 야간 소음 주의합시다.    

정말 탐스럽고 먹음직스러운 밤송이들 구경하시라~~
모든 켐퍼들이 타프 사고 잠자리님 올때까정 기둘리다 반드시 찍어 올리신다던 잠자리 인증샷에 도전했다. 캬캬캬 붉은 고추잠자리댁이 드뎌 나의 코베아 라이브 헥사 타프에도 찾아 왔다. 안타깝게도 아직 도전 못해보신 분들 도전해 보시라! 짜쟌~ 

가을캠핑으로 젖어들면서 밤의 한기가 만만치 않다. 이때까지 왜 파세코23이 최고의 난로인지 몰랐으나 테스트결과 역시 명품은 명품인게 확인된다. 냄새가 거의 없고 발열량은 끝내준다. 7리터로 10시간(약불) 사용가능하니, 보통 주유소에서 판매하는 흰색 기름통(20리터)니 1박2일의 경우 1만5천원치(약 10리터)구입할 경우 충분하게 사용하실 수 있겠다. 2박3일의 경우는 20리터를 구입하시는 것이 좋을듯!!! 여러분 따뜻한 캠핑 보내세요 ^^
그리고, 난로를 사용하실땐 반드시 소화기를 준비하시는 센스!
가을캠핑에는 뭐니뭐니해도 클래식!
시끄럽게 울어대는 여치가 가고 가을 귀뚜라미 소리가 잦아들 즈음엔 역시 품격있게...ㅋㅋㅋ 클래식 정도는 들어주는 센스! 집에서 굴러다니던 보노보스(중저음) 포터블 스피커와 아이팟터치의 조합이니 이보다 더욱 격조높은 문화생활이 어디있겠는가 ^^!

개미넘들에게도 저녁식사거리를 제공했다. ^^;
많이들 먹고 텐트안으로만 들어오지 마시라~

테스트 결과, 휴하우스2에도 역시 파세코23난로가 딱이다. 환기구 양쪽으로 조금씩 열어놓고 이너텐트 앞에 1m공간을 두고 난로를 넣으면 정말 뽀송뽀송하고 따뜻한 캠핑을 보내실 수 있다. 다만, 약불로 주무시고 난로위에 코펠이나 주전자에 물을 가득 받아 가습기 역할을 해 주시는게 좋을듯...ㅋㅋㅋ

밤이 끝나고 아침이 밝았다. 아마도 제일 일찍 일어난듯 ^^
아마도 파세코23때문에 너무 따뜻하게 잘 자서 몸이 가뿐하고 날아갈 듯하니 이렇게 일찍 일어 났지...

다른님들 사이트로 몰래 도촬~ ㅋㅋㅋㅋㅋ

아! 다음주는 어디로 가야하나? 캠핑이 나를 부른다!
여러분들께서도 가을추억을 만드는 낭만의 캠핑으로 gogogo!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Camping Story 1

뒷골목인터넷세상
 

휴하우스2
캠핑의 기본, 놀러가서 살아야할 집되겠습니다. 휴하우스2는 거실+이너가 준비되어있기에 구입하였습니다. 약25만원에 판매되고 있더군요. 스노픽 등의 리빙셀과 비슷한 모양이지만 높이와 크기가 작아 일반 휴양림데크에서도 사용이 가능합니다. 싼맛으로 구매했죠. 다른텐트는 대략40만~100만원대로...지갑사정이 ㄷㄷㄷㄷㄷㄷㄷ  
 

헥사타프
주텐트가 결정되면 색깔을 맞춰 타프를 구입해야 뽀대가 납니다. 오토캠핑의 필수적 공간이 바로 타프입니다. 쉽게 타프에 대해 설명하자면, 10평아파트를 50평으로 만들어주는 중요한 장비입니다. 여름엔 비와 태양을 피하게 해주며 주방공간 및 식당, 휴식공간을 만들어 주는 기능입니다. 코베아헥사 143680원에 구입하였습니다. 
 

테이블 
힘든 일반캠핑이 아닌 오토캠핑이 대세인 지금 캠프장에서 쭈그려 앉아 신문지깔고 그위에서 식사를 할 수는 없지 않겠습니까? 그래서 반드시 필수적으로 있어야 하는 간이 테이블세트입니다. 요즘 알루미늄으로 제작되어 가볍고 간이의자2개도 넣을 수 있고 접으면 007가방처럼 변하는 코베아2인 테이블을 구매하였죠. 이마트에서 8만8천원에 구했습니다. 폼생폼사를 위한 출발이 바로 테이블세트입니다..캬캬캬 


주랜턴
캠핑의 참맛은 해지고 난 다음부터 시작이라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깜깜한 캠핑장을 주홍빛 물결로 환하게 바꿔주는 장비, 바로 랜턴입니다. 수십만원대부터 몇만원대의 장비들이 있습니다만, 가격대비 밝기, 사용편의성, 고수님들의 사용후기등등을 참고로해서 코베아에서 나온 갤럭시랜턴을 주랜턴으로 구입하였습니다. 보통 주랜턴은 타프 밑에서 사용하며 전체 사이트를 밝히는 역할과 벌레를 모는 역할을 합니다. 가격은 56000원대..  


보조랜턴
주랜턴은 사이트 전체를 밝히는 용도라면 보조랜턴은 주랜턴의 빛이 안닿는 부분, 예를 들면 이너텐트안이라든지 또는 가스나 석유랜턴 사용이 금지된 곳에서 편하게 사용하는 랜턴입니다. 캠핑장에서 자연의 소리를 들으며 책을 보기엔 은은한 전지랜턴이 사용하기 편리합니다. 밝기 우수하고 건전지 수명 긴 코베아U랜턴을 추천합니다. 가격은 22800원입니다. 


방수포 
캠핑장에서는 온도의 차이가 심해 결로현상이 발생하며 지열이 쉽게 올라오기도 합니다. 따라서, 방수가 잘된 이너텐트를 사용하더라도 지열때문에 습기가 올라와 텐트안이 축축하게 젖을 수 있습니다. 또한 가을이나 겨울 추운 한기가 그대로 올라옵니다. 따라서 편안한 잠자리를 위해서라면 방수포를 까시는게 도움이 됩니다. 저는 방수포대신 시중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은박매트2장으로 견디고 있습니다. 



발포매트
방수포위에다 발포매트를 깔면 한기와 더불어 쿠션역할을 할 수 있습니다. 유명휴양지의 캠핑사이트가 아닌 일반 오토캠핑장에서 등이 베기지 앉게 주무시려면 가볍고 저렴한 발포매트를 권합니다. 동계를 대비해서 2장을 준비해서 제일밑 방수포깔고 그위 은박매트, 그위 이너텐트 그위 은박매트, 그위 발포매트2 장을 겹쳐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가격은 1장에 9000원! 



화로대 
캠핑을 하는 목적이 무엇인가 물으신다면 저는 맛있는 고기를 먹기위해서라고 대답할 것입니다. 기름기가 쪽 빠진 고기는 화로대의 장작이나 숯불을 이용해 만들 수 있습니다. 또한 고구마나 밤을 굽기도 하고 밤에는 장작을 태워 온기를 느끼기도 하는 야외생활의 가장 필수적인 장비입니다. 하지만 크기와 무게 그리고 가격의 문제로 가장 작은 코베아 매직스텐레스BBQ를 24300원에 구입해 사용하고 있습니다. 



의자
식탁용 작은의자와 손님접대용의자등도 생각외로 필요하게 됩니다. 또한 캠핑생활에서 쪼구려 앉거나 땅바닥에 비참?하게 앉아 힘든 캠핑을 하실 분이 아니시라면 가볍고 튼튼한 야외용의자는 필수입니다. 장비투자가 상상외로 많이 들어가 캠프랜드 카페의 중고장터를 이용해서 코베아 필드마스터의자 2개 8만원에 구입했습니다. 아주 좋군요...하지만 많은 분들께서 일반 의자 이외에도 릴렉스체어를 갖고 계신답니다....부럽습니다...캬캬캬



침낭 
캠핑에 이불을 한보따리씩 싸들고 오시긴 힘드실 겁니다. 따라서 침낭을 구매해야하는데 시기가 시기인지라...동계사용도 가능한 침낭을 고르던 중 오캠몰을 통해 내한온도 최대 -17도가 가능한 셀시우스침낭을 2개 150000에 구매했습니다. 장점은 두개를 연결해 하나의 큰 침낭으로 사용가능하고 따뜻한데...단점은 완전 개방형이 아니란거죠. 하지만 가격대비 아직 쓸모있다는... 

여기까지가 가장 필수적으로 필요한 장비들이라 감히 생각합니다. 뭐, 자잘한 도구로 도끼, 망치, 삽 등등이 추가로 필요하겠지만 위에것만 우선 있더라도 차에 실고 언제 어디라도 떠나볼 자신감이 생기게 됩니다. 저는 장비구입금액을 최저로 하기 위해 몸부림쳐 보았습니다만, 이렇게 비교적 초라한 장비들의 금액만도 적지 않습니다. 약 84만원이군요.....커억!!!

며칠전 오토캠핑장에서 만났던 고수님들의 말씀이 떠오르십니다. 기본적으로 캠핑장비 구입에만 적게 잡아도 2백~3백만원이 사용된다던....TT
정말 제대로 장비구입하려면 최소한 기백은 필요할 것 같습니다.

아래는 캠핑을 하다 보시면, 다른님들의 장비를 보면서 한없이 초라해지는 자신의 사이트에 불만?을 느껴 점차 구비해야되는 것들중 아주 일부입니다. 전 대부분 중고로 구매하거나 멋진 캠핑카페들을 통해 공동구매했습니다. 한번 보실까요?






베스티블2
겨울캠핑(동계캠핑)을 대비해서 캠프랜드에서 공동구매한 베스티블2입니다. 원래 용도는 거실텐트(리빙쉘)에 연결하여 공간을 확장하고 베스티블의 가장자리안에 보통 이너텐트를 넣어 침실공간을 마련합니다. 전 텐트가 휴하우스라...베스티블 공간을 리빙(거실)용도로 사용할까합니다. 왜냐면 겨울에 무지 춥다고 들었습니다...구매가격은 택배비포함 142500원입니다.




얼추 이러저러한 장비를 구입하여 캠핑다니고 있습니다. 대략보니 약 백삼사십만원을 장비에 이미 구입하였군요. 그래도 아직 허접한 수준에서 벗어나기가 힘이 듭니다.

하지만 캠핑의 멋은 자연과의 조화에 있는 것이지 장비의 뽀대에 있다는 것이 절대 아님을 명심하고 여러분들 각각의 개성과 취향에 맞는 장비를 구입해서 사용하시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난로 
가을 그리고 겨울 캠핑장의 운치는 여름의 그것과 천양지차입니다. 한겨울 눈덮힌 자연에서의 하루를 즐겁게 보내기 위해서라도 보온장비에는 과감히 투자를 하셔야 하죠. 그래서 여러 난로와 보온장비를 비교해 보았습니다만, 우선 거실텐트(리빙셀 또는 텐트내부)를 따뜻하게 만들기 위해서는 난로가 필수적이라 말씀들 하시더군요. 결국 가장 가격대비 효율적인 파세코난로 23을 구입하였습니다. 가격은 공구가로 15~17만원 정도합니다. 하지만 이넘 부피가 녹녹치 않아 일반 승용차를 가지신 분들은 고생하실 겁니다. 캬캬캬
 Camping Story NO.2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