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에 해당되는 글 1건

어느덧 캠핑을 사랑한지 1년여 되었습니다. 세상 어느곳보다 더 분주하고 숨막히는 도심의 아파트에서 살다보면 어느덧 가슴속 쌓여만간 스트레스 지수에 폭발할 것 같은 기분이 듭니다. 깊은산 산사에서 시냇물 소리를 들으며 풍경소리와 목탁소리에 정신을 가다듬고 싶습니다만, 그게 말처럼 어디 쉬운 일입니까? 주변 어디로 둘러봐도 보이는건 회색빛 철근콘트리크의 성냥곽처럼 생긴 고층아파트뿐, 푸른 녹색의 향기가 너무도 아쉬운 현실입니다.

더이상 방관했다간 호흡기에 가득찬 시멘트 냄새와 도심의 스트레스에 숨이 막혀 죽을 것 같아 캠핑을 시작하였습니다. 서울근교의 캠핑장이나 경기도의 바닷가 해변에 텐트로 임시거처를 마련하고 세상에 찌던 몸과 마음을 치유하기 시작했습니다. 남들 다 간다는 7월~8월의 피서기는 오히려 피해야 합니다. 그때를 택하면 오히려 이건 휴가가 아닌 고생길 시작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늦은 여름부터 늦봄까지가 오토캠핑 최적의 시간이라며 여러 선배 캠퍼님들이 입을 모읍니다. 1박2일, 너네가 제대로된 자연을 알아~? ㅋㅋㅋ


최근 와이프의 출산임박을 이유로 몇개월째 캠핑을 못하고 있습니다. 몸이 근질근질하고 편투통이 시작되려 합니다. 비록, 매일 꾸준히 스트레스를 풀고 맑은 공기를 마시기 위해 한강변으로 산보를 나갑니다만, 서울의 오염된 공기는 숲속의 청량감이 비할 바가 못됩니다. 단순히 비쥬얼적으로 자위만 하다 오는 셈입니다. 산보를 가다 보면 참 신기한 점이 있습니다. 적지않은 사람들이 '황사방지용' 마스크를 사용하고 운동을 합니다. 집안보다 밖이 더 공기가 더럽다고 여기는 반증입니다. 그런데, 제대로 환기조차 되지 않는 집안의 실제 공기수준은 어떨까요? 모르긴 해도 차라리 '대류'에 의해 공기순환이 되는 집밖 공기가 그나마 더욱 깨끗하지 않을까요?

'물과 공기'는 사람에게 가장 소중한 것입니다. 그렇기에 많은 사람들이 오염된 대도시의 물과 공기때문에 '정수기'와 '공기청정기'를 구입해 사용하고 있습니다. 웬만큼 살만한 집이나 아이들을 키우고 있는 집엔 이러한 기기가 필수입니다. 그런데, 필터로 오염물질과 미세먼지만 걸러주는 정수기와 공기청정기의 효과는 과연 기대만큼일까요? 단순히 오염된 부분만 제거한다면 과연 그 이상의 기능은 필요 없을까요? 한여름철 손이 시리도록 차가운 지리산 깊은 계곡의 약수물을 마실때의 그 느낌처럼, 한겨울 에이는 바람속에 불어오는 청량한 공기의 그 느낌을 가질 순 없는 것일까요?



대도시의 꽉막힌 답답한 공간에서 살며 가장 필요한 것은 '숲의 향기'입니다. 대도시 회색빛 콘크리트 안에선 절대 맛볼수 없었던, 울창한 숲에서 맡을 수 있는 그 청량감이 도심에서 시작되고 있습니다. 유망중소기업인 한테크생활과학주식회사와 포레시스에서 직접 협력/개발/판매하는 '닥터 루프트'가 자연주의 도심생활에 신선한 바람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건전한 기업에 힘을 주고자, 완전 무료성 광고글이 작성되었습니다만, 실제 소비자로써 체험기를 알림으로 여러 블로그 여러분들과 독자들에게 도움이 될까합니다. ^^ 땡전한푼 받는 것 없이 올리는 글이니 진정한 사용기 정도로 생각해 주시길 바랍니다. 즐거운 하루 되시길....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