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서는 검찰'에 해당되는 글 1건




인터넷 포탈의 뉴스를 보다 보면 참 희망적이다가 갑자기 절망적인 생각이 들 때가 한두번이 아닙니다. 자매가 나란히 사시에 합격했다는 뉴스나, 고졸후 검찰청에 근무하던 공무원이 몇년간의 노력으로 이번 사시에 합격했다는 훈훈한 뉴스를 보면 아, 아직도 살아볼만한 세상이구나, 노력하면 뭐든지 할 수 있는 세상이구나하고 희망을 가지게 됩니다.

그러나, 꿈깨십시요. 여러분들은 너무나 순진합니다. 어릴적 학교시간에 자라서 어떤 사람이 되어라 가르치신 올바른 선생님들의 말씀과는 달리, 이세상은 너무도 교활합니다. 서울에 가면 코베어 간다 라는 우스개 소리가 있었죠. 그런데 지금 성인이 되어 생각해 보니 이 말 참말입니다. 진짜라구요.

세종증권에 엮인 노건평씨의 문제를 보면 참 검찰권력이 줄서기 좋아라 하는 집단이구나를 다시금 깨닫습니다. 처언니 게이트는 몇달째 수사를 하는 둥 마는 둥 덮어두고 있더니, 산업은행 민영화 이야기와 동시다발적으로 노무현 측근수사에 열을 올리고 있습니다. 뭐, 잘 아시는 찌라시들은 받아쓰기 바쁩니다.

대검, 노건평 몫 김해상가 샀다 진술 확보
검찰은 이씨가 30억원을 여러 개의 차명계좌로 쪼개 관리했고 그 돈 중 일부로 경남 김해에 있는 상가를 본인 명의로 구입했는데 이 건물이 `노씨의 몫'이라는 정황을 잡고 사실관계를 확인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계약자는 타인인데 그 사람의 몫으로 건물을 샀다는 주장만으로 검찰과 찌라시들이 신났습니다. 이 기사의 댓글에 재밌는 표현이 있습니다. '나 좀 잡아가라' 난 박근혜 주려고 10억짜리 땅을 샀다. 그런데 아직 주진 않았다. 라는..... 참 재치있는 네티즌 아닙니까?

처음 언급했던 그 가슴 따뜻한 자매와 한 고졸여인의 사시합격 성공스토리도 앞으로 어떻게 변할 지 모르겠습니다. 지금 한창 노무현 측근 비리 게이트를 수사하고 있는 검사들도 사법시험의 엘리트들 답게 꿈과 야망이 있었겠지요. 하지만, 지금 꼴을 보아하니 꿈보다 야망이 더 현실적인것 같습니다. 노무현 대통령과 평검사의 토론장에서 겁없이 대통령과 맞짱뜨던 그 검사들은 지금 뭘 하고 있을까요?

점차 어렸을 적 배웠던 진리와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배우는 현실적 진리는 점점 벌어지고 있습니다.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 Favicon of https://redfoxxx.tistory.com BlogIcon 빨간여우 2008.11.26 18: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앞으로는 로스쿨이 생기게 되면 저런 고졸여인과 같은 성공스토리가 어려워 질지도 모르겠네요. 노무현같은 사람이 사시에 합격하는 것도 그렇구요. 노력이 아니라 돈과 시간도 있어야하니,,,, 그래도 단점이 있으면 장점도 많겠죠. 그렇게 생각하고 싶습니다.

    그냥 단편적인 생각만 해 봤습니다.

    저녁에는 즐거운 생각만 하시면서 지내셔요...^^

  • Favicon of https://geodaran.com BlogIcon 커서 2008.11.30 1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그래서 인순이의 거위의 꿈이란 노래를 싫어합니다. 그 노래가 얼마나 많은 사람을 꿈을 가지게 했는지 생각하면 끔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