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임스 휴이시'에 해당되는 글 1건

중국선수조차 모르겠다는 반칙때문에 당당히 1위를 하고서도 금메달을 강탈당해 버렸습니다. 분노에 주먹이 불끈 쥐어집니다. [기사보기]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은 25일(한국시간) 퍼시픽 콜리세움서 열린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 결승에서 1위로 골인했지만 비디오 판독 결과 실격 처리됐다. 레이스 내내 치열한 선두경쟁을 펼치던 한국과 중국은 김민정과 순린린이 코너를 돌다 스케이트 날이 부딪히는 가벼운 접촉이 일어났고, 이를 이유로 호주의 제임스 휴이시 주심은 한국에 실격 판정을 내렸다.

문제는 호주의 제임스 휴이시란 주심의 오판이 어제오늘일이 아니라는데 있습니다. 2002년 솔트레이크 동계올림픽 당시 헐우웃 액션을 선보였던 안톤 오노를 두둔하고 김동성에게 실격처러하였던 전력이 있던 친굽니다. 그런데 한국대표팀과 무슨 악연이 있는지 8년이 지난 현재 또다른 한국인 희생자를 만들어 내었습니다. 올림픽을 위해 평생을 바친 선수와 코치진 그리고 그 가족들에게 너무나 가슴 아픈 상처를 준 것입니다.


이 사건을 지켜보며 심판의 존재가 얼마나 중요한지 심각하게 생각들 하시리라 믿습니다. 김연아 선수 역시 일본에 우호적인 심판진 때문에 많은 고생이 있었던 전례가 있었습니다. 물론, 다행스럽게도 누구도 감히 넘볼 수 없는 실력과 배짱으로 편파판정 시비 자체를 없애버린 선수였기에 더욱 많은 이들의 사랑과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각설하고, 금메달을 잃어버린 분노가 중국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아시겠지만, 중국보다 심판이 진짜 나뿐놈입니다.



정말 슬프게도 빼앗긴 금메달을 다시 찾을 수 없다고 합니다. '올림픽 쇼트트랙 경기는 ISU가 인정한 베테랑 심판들만이 배정돼 주심 1명과 부심 4명이 한 조를 이룬다. 이때 주심은 판정 여부에 대한 절대적 권한을 갖고 있으며, 부심은 상황에 대한 설명만 할 뿐 주심의 결정에 따라야 한다'(상기 기사인용)고 합니다. 절대적 권력의 횡포가 잘못 사용될 경우, 다시 되돌릴 수가 없는 것입니다. 다만, 이후 스포츠중재 재판소에 이의제기를 신청하고 향후 다시 이런 일이 되풀이 되지 않도록, 또다른 제2의 한국 쇼트트랙 여자 계주팀이 만들어 지지 않도록 환기시키는 일뿐입니다. 

시선을 올림픽에서 국내로 잠시 돌려봅시다. 지난 2년간 권력자의 잘못된 횡포로 많은 이들이 고통 받았고 영향을 받고 있습니다. 멍청하거나 혹은 의도한 것이라면 정말 사악한 주심의 오판에 대한 억울함 이상으로 비이성적이고 비상식적인 법집행과 정치행위가 국내를 점령해왔습니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대부분 국민들은 직접 피부에 와닿을 국내현실 상황보다 3인칭 구경꾼으로 참여한 올림픽의 오판에 더 열받고 흥분하고 있습니다.   


올림픽에서 다시금 교훈을 얻었습니다. 권력을 가진 심판의 자질과 판단의 중요성에 대해 이 글을 보시는 모든 이들이 공감하실 겁니다. 권력을 가진 자가 행한 단한번의 실수나 고의는 '오해'로 웃고 넘어갈 성질의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정치를 하는 이도, 법집행을 하는 이도, 또 사회지도층 행세를 하며 유세부리는 이도 제임스 휴이시가 보여준 오판을 행한 적이 없는지 반성해야 할 것입니다. 또한, 반짝 열폭하다 이미 업질러진 물이라며 언제 그랬냐는 둥 사그라들고마는 나약한 국민들도 각성해야 할 때입니다.

제2, 제3의 한국 피겨대표팀의 안타까움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서라도 정신나간 심판들을 발본색원하여 잘못된 권력행사를 더이상 휘두르지 못하게 이 기회를 빌어 IOC에 제대로 제소를 하고 대한민국 국민들의 원성을 들려줄 차례입니다. 이젠 정말 국민들이 정신 바짝 차려야 될 때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