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화자찬'에 해당되는 글 2건

고문관이란 무엇인가! 시키는 일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것도 모자라 제멋대로 해석하여 일을 엉망진창으로 만들고야 마는 소위 스스로 왕따를 자처하는 인간들을 말하는 것이다. 그렇다고 해서 그들을 근본적으로 나뿐인간들, 사악한 인간들이라고 단정지을 순 없다. 다만, 수천년 인간사에서 필요한 보편타당한 진리(군대에서는 명령과 규율)을 최소한의 인간답게 해석할 능력을 갖추지 못한 죄밖에 없음이다. 

그렇다. 그들의 문제는 다름 아니라 옳고 그름을 구별 못한다는데 있다. 그들이 부모로부터, 형제자매로부터, 지인으로부터, 그들의 종교인으로부터 제대로된 멘토의 역할정립을 듣고, 보지 못했기 때문에 현재의 고문관이 될 수 밖에 없는, 바로 주변 인물로부터 스스로 왕따 당하는 고문관으로 자리매김할 수 밖에 없었던 비극의 주인공임을 현명한 우리는 익히 알기에 다만 그들을 가련하고 불쌍하다 여길 뿐이다.

고문관의 한결같은 공통점은 무엇이 잘못인지 당췌 모른다는 점이다. 똥과 된장을 구별해 줘도 똥을 찍어 먹으며 여전히 '된장은 맛있어'라고 천연덕스럽게 헤말게 웃으며 사람들에게 자랑한다는 점이다. 그렇다. MB정부가 바로 '고문관'의 정의에 싱크로율 100% 부합하고 있는 현실이 참 어이없다. 나라를 대표하는 일국의 대통령이 자신의 실정은 모른체로 일관, 그저 정치권탓에 세계경제탓에 국민들탓만 하고 있다. 진정 남탓의 달인이다. 정부인사임명도 마찬가지다.

부러 찾으려 해도 힘들터인데 하나같이 비리나 불법을 저지른 인물만 골라 고위직 정부인사로 임명하는 그 능력도 대단히 특출난 능력인 셈이다. 정말 선악을 구별하는 능력이 없는 사이코패스라는 정신병자가 아니라면 무엇이 잘못인지 스스로 판별할 수 없는 그대들은 바로 고문관임이 학실하다. 修身齊家治國平天下라는데, 수신도 못하는 인물들로 치국한다니 참 기본도 근본도 없이 부끄러울 뿐이다.

군대에서 고문관에 대처하는 방법에서 배웠듯 우리는 MB정부를 취급하고 있음을 그대들은 아는가! 국민과의 대화랍시고 일장 스스로 하고 싶은 말만 줄기차게 늘어 놓는 그대는 바로 상병말호를 넘어서는 병장과 동기동창급 고문관과 다름 없음이다. 이병, 일병시절 고문관에겐 상사들이 따끔히 혼내기도 하고 동기들이 불쌍해 도와줄려고도 한다. 그러나, 어느덧 세월의 빠른 흐름속에 고문관이 일병말호를 넘어서면 존재자체가 불투명한 있으나마나한 유령같은 존재가 될 뿐...


아무리 자화자찬을 일장연설해봤자 보편타당한 지식과 판단력을 가진 인간이라면 고문관의 일장연설에 콧방귀도 낄 여력조차 낭비하기 싫음이다. 다만, 사고나 치지 말고 빨리 시간이 흘러 제대해 주길 바라는 한결같은 마음은 같은 군부대 출신들이라면 이심전심의 상황일게다. 그렇다. 이상한 여론조사처럼 돈으로 매수하건 권력으로 매수하건 언론을 장악하여 홍보하건 정상적인 인간들은 일체 관심이 없다. 국방부 시계만 흘러가길 기다릴 뿐...

MB정부 초창기 눈에 띠었던 광고를 보며 반성하자. 세상인 모두 NO라고 할 때, 당당히 나홀로 YES를 외쳐라~라는 겉멋 잔뜩든 광고에 적지 않은 국민들이 한때 열광했음이다. 그러나! 현실을 직시하자. 왕따를 자처하는 고문관이 되지 않으려면 저 미친 광고카피에 현혹되지 말아라. 비정상인임을 자랑하고, 나홀로 사이코패스나 고문관임을 광고하지 않으려면 입닫고 가만히나 있자. 괜히 이상한 유언비어로 정상적인 사람들을 현혹하고 선동하지 말라. 남들 다 반대하는 상황에서도 독불장군을 자처한다면 그대들은 바로 미치광이 돈키호테일 뿐임을 명심 또 명심하길 바란다.

추석민심이 폭풍전야다. 그래도 국방부 시계는 돌아간다는 고귀한 진리처럼 잔잔한 그러나 거대한 민심이변의 폭풍은 잔잔하게 국방부 초침소리에만 귀기울이고 있음이다.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대통령 '나도 자출족' 
정말 자랑스럽습니다. 친환경을 뜻하는 녹색, 즉 '그린'으로 모든 정책을 도배하는 우리의 훌륭하신 대통령께서 어리석게 환경오염에 동참하는 서민들을 위하여 몸소 '자출족'(자전거로 출퇴근 하는 族)이 되시겠다 천명하셨습니다. 전국토에 자전거도로를 깔지 못한 화풀이를 보여주듯 전속 사진사를 대동하고 '자출족 선언'을 천명하시었습니다.

세계 어느나라 대통령께서 아랫것들이나 타는 자전거를 손수 운전하며 출퇴근을 하신단 말입니까! 역시 친환경에 목을 맨 환경운동가답습니다. 조국의 횃불이자 불멸의 영도자의 이러한 신통방통한 소식에 이나라 소식꾼들이 난리가 났습니다. 입에 침마려라 안절부절하며 각하의 고상한 뜻을 사방천지에 전하고 있습니다. 오오! 훌륭합니다. 역시 타고르가 말한 '동방의 삽뜨는 나라'답습니다.


청와대 집무실에서 본관에 집무실까지 무려 거리가 600미터나 된답니다. 이런 장거리를 어떻게 자전거로 출퇴근하실 생각을 하셨는지 범인들은 감히 상상도 못하지 말입니다. 언제나 번떡이는 총기로 어린 백성들의 가려운 곳을 긁어 주시는 님께 짝~짝~짝~ 박수를 올립니다. 또다시 슬금슬금 오르는 기름값, 살금살금 인상되려는 공공요금, 그리고 짜증나게 막히는 도로사정과 지하철, 버스 등의 공공운송수단에서 벌어지는 사건과 범죄(성추행 및 절도)를 한방에 해결하려는 각하의 뜻을 어찌 뱁새들이 알기나 하겠습니까!

각하의 하해와 같이 심오하며 오묘한 뜻은 언제나 저희에게 두근두근 궁금증을 보여 주십니다. 하지만, 소인 감히 한말씀 드리자면 다음과 같습니다. 아파트 단지 한바퀴 휙 도는 것보다도 짧은 거리를 다니시면서 도보로 다니시지 못한 점은 각하께서 반성을 하셔야 합니다. 자전거가 기름을 소비하지 않으니 친환경이라 생각하신다면 그 보다 더욱 친환경적인 '달리기'를 해보심은 어떠신지요?


자전거 만드는 공장, 자전거체인에 들어가는 기름, 자전거 부속품, 그리고 그것을 만들기 위해서 수천명의 사람들이 1시간 이상의 거리에서 공장으로 매연을 뿜으며 출근하고 있다는 사실도 망각하셔는 안될 것입니다. ㅋ 그정도 거리를 도보로 다니시지 못하는 이유, 소인 당췌 이해할 수 없습니다. 그건, 자전거를 사랑해서 타시는 것으로 보이기보단 홍보용 카메라 찍을 시간을 주시기 위해 전시하는 행위처럼 보이기 때문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대통령의 자출족선언' 기사를 보며 어떤 반응을 보일지 궁금합니다. 600미터 움직이면서 '자출족'선언을 하고, 이게 기사로 당당히 나올수 있는 사실이 부끄럽습니다. 진정한 '자출족'에게 약올리는 행위라는 생각쯤 하실 청와대 브레인들은 없으신가요? 왜 이렇게 훌륭한 대통령을 '바보'로 만드려는지 이해가지 않습니다. 훌륭한 대통령을 제대로 보좌하지 못하는 보좌관들부터 갈아야 할 때인듯 합니다. 

P.S 비록 허탈한 것이지만 오랜만에 박장대소하였습니다. 땡큐~대통령 각하!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