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식'에 해당되는 글 1건

2009년 7월22일 오전9시30분부터 12시정도까지 일식이 시작되었습니다. 본 블로거 역시 사진전문가들과는 달리 장난감 카메라로 평생 한번 볼 수 있을지도 모르는 위대한 순간을 기록하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예전 똑딱이로 번개를 잡으려던 실수를 반복해서는 안되겠기에 새벽부터 일어나 동네 문방구를 뒤지고 다녔네요 ^^:

초허접 찍사 6시 서울시내 번개 촬영 ^^:

그래도 인생을 살다보니 조금 귀동냥한것이 있어서, 마구잡이로 카메라에 천체를 담을 수 없다는 이야기때문에 탐구생활표 셀루판지를 구입하기 위해서였습니다. 하지만, 아뿔사! 초딩생들 방학이 시작된 관계로 동네문방구는 자체 방학을 시작했더군요. 결국 셀루판지를 구하지 못했습니다.TT 

차선의 방책으로 주위를 돌아보니 굴러다니는 맥주댓병이 보입니다. 그리고 머리에 번개가 스쳐 지나갑니다. 프라스틱 맥주병을 가위로 오려 똑딱이 렌즈앞에 붙이면 완벽하겠다는 생각이 빤짝입니다. 맥주 쉰내가 진동하는 맥주병필터를 장착하고 테스트해 보았으나 결과는 예상밖으로 저조합니다. 빛투과율이 좋지 못하고 또 외부의 스크래치때문에 효과가 전무합니다. 차선책으로 눈앞에 들어오는 프라다 선그라스의 짙은 고동색 렌즈를 사용 테스트해 봅니다. 카메라 렌즈와 선글라스 렌즈의 이격(간격)때문에 문제가 없진 않지만 그나마 쓸만해 보입니다. 그리고 기다렸습니다. 

지루한 기다림의 시간, 망원경이 없기에 아무리 기다려도 초기일식에서는 강렬한 태양빛때문에 일식인지 뭔지 구분조차 가지 않습니다. 그리고 기다림에 지쳐 슬그머니 졸기 시작합니다. 10시30분쯤이 되었을까요? 집마당에서 마눌님이 난리가 났습니다. 드디어 일식 비스무리한 느낌이 시작되었습니다. 기대한 만큼의 어둠은 아니지만, 먹구름이 끼고 막 비가 쏟아질 만큼의 어두움이 일식임을 알리고 있습니다. 음력6월 초하루여서 절에 불공드리러 가셨던 장모님께서 비올듯한데 우산이 없다는 걱정의 전화가 걸려옵니다. ^^;

기다리는 순간이 다가오자 비장의 똑딱이 '쿨픽스P5100'을 챙겨 마당으로 나갑니다. 아침에 테스트했던 것처럼 이두근삼각대를 이용하여 태양을 향해 렌즈를 조준하고 슬그머니 프라다 여성용 선글라스를 렌즈앞에 고정시킵니다. 그리고 셔트를 눌러봅니다. 그러나, 전문가답지 않게 흔들림 현상이 발생합니다. 아무리 지난 몇년동안 헬스를 통해 이두,삼두근을 단련시켰다하나 두발동물의 균형감이란 것이 어찌 오리지날 삼각대의 그것과 비교할 수 있겠습니까! 하물며 선글라스까지 카메라 렌즈앞에 들고 찍으려니 완벽한 균형이 무너질 수 밖에요.

썩 만족스럽지 못한 결과에 모든 필터는 포기하고 자연환경과 똑딱이의 성능에 의존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강렬한 태양빛 눈뜨고 바라보기도 힘든 상황에서 카메라 LCD를 보기란 무모한 짓이었습니다. 그럼에도 열씸히 안구를 굴리고 조리개 확장 수축운동을 하며 가장 완벽한 사진을 찍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프로페셔날 답게 어디선가 들은 이야기가 생각납니다. 밝은 날에는 조리개속도를 빠르게 하여 빛의 양을 줄여야 된다는 정보를 바탕으로 3.5배 광학줌만 이용하여 사진을 찍기 시작했습니다.

01234


역시나, 기계의 성능에 좌절할 수 밖에 없단 말입니까 TT 대가들의 망원렌즈와 수많은 필터 그리고 DSLR의 뛰어난 성능과 광각의 힘을 빌려야만 일식의 멋지고 웅장한 사진을 찍을 수 있단 말입니까! 좌절하며 똑딱이의 한계점을 인식하고 일식이 최정점에 다달았습니다. 사진찍기를 포기하며 변해가는 하늘을 바라보던 그 순간, 드디어 원하던 몇장의 사진을 얻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일식(이클립스), 특히 개기일식의 경우에는 해가 검게 물드는 것처럼 보여집니다. 영원불멸의 상징인 태양이 일그러지는 모습에서 고대인들은 지구의 종말을 걱정하며 두려워했고 수많은 예언과 유언비어가 난무하였습니다. 하지만, 바쁜 현대인들에게 경외의 대상이었던 일식현상은 크나큰 흥미거리도 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조금 어두워진 하늘에 비가 올 것을 걱정하는 무심함이 세상을 지배하고 있는 지도 모릅니다. 요즘 인기있는 드라마, 선덕여왕을 보면 사다함의 매화로 알려진 동시대 최고의 천문정보인 대명력을 이용하여 월식시기를 알아맞추며 당대 최고의 예언가로 칭송받게 되지요. 하지만, 현대 과학기술의 발달로 일식과 월식 등의 이클립스(식) 현상이 알려지며 당연하지만 신비로운 자연현상 중 하나로 인지되고 있습니다.

비록 똑딱이로 찍은 일식사진이 허접해 보일 수도 있습니다만, 평생 단 한번을 구경할 수 밖에 없는 그 신비로운 상황을 간직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충분합니다. 똑딱이로 담아온 일식사진 어떻습니까? ^^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