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문화'에 해당되는 글 1건

불쌍한 일본... 섬나라 특유의 단절문화로 좁은 공간에서 외부인과 접촉이 없는 삶을 살다보니 우물안 개구리마냥 교류가 부족하여 유전적으로 똥과 된장을 구분할 능력을 잃어버린 불쌍한 나라입니다. 과학기술이 발달하여 육로가 아닌 해상, 항공로를 이용한 운송기기 및 인터넷 등의 통신기기가 생겨났지만 이미 일본인들의 유전자속 깊이 각인되어 버린 단절문화를 지우기엔 역부족해 보이니...

 

일본의 단절문화의 특징 중 하나는 묻지마 개인주의도 있지만 바로 섬나라특유의 악질적 편가르기와 맹목적 집단주의가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겉으로는 타인의 삶에 절대 노터치하고 타인에게 심할 정도로 공손한 예법을 차리지만 속으로는 거짓유무에 상관없이 약자에 대한 이지메를 통해 내부결속하는 속좁고 얍삽한 인간들의 문화... 사람과 사람의 상부상조, 협동정신, 사회공동체에 대한 사회구성원으로서의 삶이 전통이었던 한국에서 불쌍한 섬나라의 추잡한 단절문화를 배우려는 한심한 사람들...

 

일본의 단절문화 추종자들은 어떤 정신나간 한국인들인가?

 

NLL에 대해 여러 블로거님들과 인테넷 칼럼니스트 및 네티즌들이 잘 요약 정리했으니 더이상 왈가왈부할 필요성은 느끼지 못하며 단순한 팩트만 말씀드리겠습니다. 주권국가의 대통령으로 NLL(영토,영해,영공선)포기했다는 허위사실을 투척한 한나라당의 장난질을 시작으로 정치중립의무를 내팽겨치고 선거판에 뛰어든 국정원발 떡밥 실체의 공개라는 화력지원속에서 봐라~내 말이 맞지 않냐며 용기백배한 몇몇 한나라당 의원들의 거짓말 잔치가 대한민국을 욕먹이고 있는 현실입니다.

 

뇌물수수혐의라는 치욕으로 일국의 대통령을 자살로 몰아간 짐승들이 더위를 먹었는지 헷가닥 정신줄마져 놓쳐 버리고 더나아가 망자의 무덤을 파헤치고 매국노라는 저주의 주문을 읊기 시작합니다. 참 간사하고 추잡한 것들입니다. 앞장서 매국노라 목청 높인 것들중 일부는 역사적 사실로 알려졌듯 정말 일제에 나라를 팔아 먹은 친일파의 후손이라는 것에 경악을 금하지 못하고 목젖마져 떨려 옵니다. 더러운 것들...

 

팩트를 찾기 위해 전문공개만이 답이라는 야당의 주장과 기공개된 국정원발 배포자료가 NLL포기선언이라는 여당의 주장속에서 사실 많은 국민들도 오락가락 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러나,  너무나 허무한 말장난과 말싸움에 국력을 낭비하고 있는 한국정치와는 달리 큰형님 미국의 뉴욕타임즈나 워싱턴포스트 같은 유력매체에서 시원하게 한방 터뜨리고 맙니다. 팩트는 노전대통령의 NLL포기주장이란 사실무근이다...

댓글부대로 전락해버린 국정원의 비밀정보 빼돌리기로 외신에 보도된 망신도 분명 문제지만 허술한 대한민국 법체계가 더욱 치욕스럽습니다. 더나아가 첫 여성대통령을 배출한 한나라당 높으신 분들의 거짓말 잔치에 이젠 바보조차 속아줄 수 없습니다. MB때 터무니없는 통계수치로 국민들에게 잘못된 정보를 주입시킨 적이 있습니다. 최시중이란 인간을 이용해 언론을 장악하고 국민을 세뇌시켰던 적도 있습니다. 그러나 여긴 대한민국입니다.

 

거짓말도 자주하면 진실이 된다는 요상한 말장난은 일본속담일뿐입니다.

 

왜놈들도 아닌 것들이 뻔히 스스로 읽어 발표하고 기사화된 연설문의 내용과 국정원이 공개한 자료의 일치는 그저 사실이 아니라고 우연이라 뻔뻔하게 주장해 버립니다. 원래 왜놈의 씨였는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참 오만합니다. 툭 한마디 던져놓고 사실과 다른게 발각되면 아님 말고~를 애용하는 짐승들에게 더이상 관용을 베풀어서는 안될 때가 도래하였습니다. 팩트는 하나입니다. 미국 행님들 말씀처럼 NLL포기주장은 사실무근인 관계로 사회혼란을 위해 거짓으로 선동하는 악의 세력들에겐 삼대폐족이라도 해야할 때입니다. 

 

거짓말도 자주하면 진실로 바꿀 수 있다는 왜놈들은 너네땅으로 꺼져!!!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질문 2013.06.28 0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문화의 특징이 단절과 편가르기, 집단주의라고 말씀하셨는데, 주장에 대한 근거가 있으신지요? 어떤 점을 논거로 그렇게 주장하셨는지, 혹시 본인이 그렇게 추측한 것은 아닌지 궁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