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왕리'에 해당되는 글 2건

겨울바다와 1박2일

여행 2008.11.24 11:53

가끔씩은 삶에 지진 몸과 마음에
한줄기 여유와 희망을 찾고자 합니다.
젊음의 여름바다는 이미 저만치 사라지고 고독과 회상의 바다가 우릴 기다립니다.
왁짜찌껄 비키니와 핫팬츠 차림의 풋내기 숙녀들의 희고 탱탱한 속살은 내년에나 다시 볼 수 있겠지요. 관음증이 아닌 피핑톰(Pipping Tom)의 원초적 본능을 가진 전세계의 남자들의 욕망은 차가운 바다바람에 씻겨지고 다행스럽게도 파도가 한번 때릴 때마다 한움큼씩 중년남자가 짊어진 삶의 무게를 털어 버립니다. 촤~, 쏴~악....철썩~

이번주는 을왕리 왕산해수욕장에서 1박2일 하였습니다. 서울 근교에 바다를 볼 수 있다는 행운, 아무나 쉽게 누릴 수 있는 호사가 아닙니다. 몇해전, 보스톤에 출장갔을때 대서양을 사이에 두고 대영제국(잉글랜드)과 최단거리의 해변에서 차가운 바다를 보며 회상에 잠겼던 적이 있습니다. 바다만 건너면 찬란한 유럽을 만날 수 있다는 가슴벅찬 기대감때문에 많은 미국인들이 그 해변을 거닐고 사랑했답니다. 지금 눈앞의 바다를 건너면 저는 중국의 천진(Tianjin)을 만날 수 있겠지요.

눈을 그윽하게 감으시고 바다소리를 상상해 보세요. 밤바다 사이로 울려 퍼지는 파도의 향연. 갈매기가 클라리넷 연주자가 되어 교향악을 완성시킵니다. 지금만큼은 속세의 어떠한 잡념도 떨어 버리고, 사춘기 시절의 소년이 된 기분으로 천천히 겨울바다를 음미해 보세요.

뉴스위크지에 재밌는 기사가 타이틀로 찍혀 있습니다. 과학자들이 분석한 결과, 사랑을 하시면 당신의 눈을 멀게 만든다는 내용이군요. 파도의 포말이 바다로 사라지는 것처럼 사랑도 다시 새로운 파도를 만들게도 하고 포말이 되어 다시 바다로 사라지게도 합니다.

지금 당신은 눈을 멀게 만든 사랑을 찾으셨나요?
못찾으셨다면 지금 당장 겨울 바다로 가 보세요.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 Favicon of http://keosigi.tistory.com BlogIcon 은파리 2008.11.23 2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정말 바다소리와 그 특유의 냄새가 전해져 오는듯 합니다.
    정말 멋지군요.....
    저도 예전에 겨울바다를 거닐면 왠지 사랑을 만날수 있으리라 믿었던적이 있었습니다.
    어쩌면 겨울바다의 낭만을 사랑하고 겨울바다의 고독을 감싸줄 사랑을 만났으면 하는 바램이 더 컸을지도 모릅니다.

    덕분에 방안에서 겨울바다를 누리는 호사가 따로없군요...^^

  • Favicon of https://redfoxxx.tistory.com BlogIcon 빨간여우 2008.11.24 1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겨울바다가 좋기는 한데, 이거 추위를 많이 타는지라 캠핑까지는 생각도 못해 봤는데.

    뒷골목세상님의 캠핑에 대한 열정이 부러워집니다.....^^

  • 2008.11.24 13: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호홓 2008.12.10 10: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림은 잘 보았으나 딴지 하나...바다와 관련이 있는 사람들은 캠프파이언가 머시기 .고기궈먹는행위..불피우는것 아주 싫어합니다!!야영의 운치랍시고 본인은 즐기지만 흔적은 지우지않고 가는 사람들이 99%이고 숯탄에 삽겹살까지 모래해변에 기름 떨구며 먹는사람들.......나무때기를보니 짱날라구 하네용...캠퍼님들 한번쯤 생각해봅시다!!------년간 기본30회정도 캠핑가는 사람 올림.


9월19일 금요일 밤에 출발한 캠핑기입니다. 이번 캠핑은 무역협회때 동기들을 같이 모아 여행을 계획하였습니다. OCI에서 근무하는 A군과 비슷한 화학재료수입업체에서 근무하는 B양과 함께 여행을 계획하였기에 퇴근시간이후 강남에서 홍대로 이동하여 약 7시10분쯤 만나 출발하기에 이번 여행의 필수조건은 서울에서 가까운 곳이여야 했습니다.

매번 해외출장시 이용했던 인천공항고속도로, 그런데 몇번의 캠핑이후 서울 근교에 이렇게 좋은 캠핑지를 몰랐다는게 의아할 정도입니다. 접근성이 탁월하고, 약간 비싼 통행료(편도 7100원)로 인해 교통사정이 완벽에 가까울 정도로 소통이 잘 됩니다. 상암월드컵 경기장에서 출발할 경우 보통 45분이면 을왕리(왕산)해수욕장에 도착하게 되죠.

득템한 나무가지입니다. 캬캬캬 크기가 쪼금 크죠. 장작?을 어디서 구해 왔습니다. 거의 텐트보다 더 큰 나무입니다. 이걸로 장작을 만들어 태워볼까 했습니다만, 도끼가 워난 작아 큰 해머(망치)의 힘으로도 나무를 쪼갤수 없더군요. 결국 몇조각 쪼개다 포기. 그냥 몇조각만 태워 보았습니다.
다음날 갑자기 비가 엄청 쏟아지더군요. 텐트안에서 바다풍경으로 찍은 사진입니다. 주변엔 아무도 없습니다. 그저 우리들만 있었죠. 마치 해수욕장 전체를 전세낸듯한.....

밤에 새로산 코베아 갤럭시 랜턴을 키친테이블에 올리고 샷한번 찍었습니다.


오랜만에 소고기(한우)를 2근이나 샀습니다. 양념장과 와사비절임 무채도 준비하고 잘씻은 상추와 깻님, 그리고 이슬님과 보리주스님이 저희들을 위해 희생하셨습니다. 참, 삼겹살님도 협찬해 주셨군요.


도란도란 인생살이, 세상살이, 직장이야기에 정신이 없습니다. 나이가 나이들이다 보니 세상사가 점차 만만치 않는가 봅니다. 동생들과 와이프 앞에서 '인생을 즐기는 법'에 대해 집중적으로 설파했습니다...ㅋㅋㅋ

보세요. 주변이 깜깜합니다. 바다소리외에는 저희들 밖에 없습니다. 오토캠취지에 맞게 차량도 해변가로 끌고 올 수 있더군요. 텐트 바로 옆에 차량을 주차시키고 세팅하고 근사하게 식사를 하였습니다. 다만, 육해공 중에 육공만 준비해서 주변 횟집에서 조개류를 구입하였습니다. 그런데....가격이 TT  2명만 먹겠다고 조금만 팔라고 하는데도 4만원이 기본이랍니다. 가격이 이미 카르텔을 형성해서 깍아주시지들 않더군요. 두번째 방문한 집에서 좋은 아주머니를 만나 원하는 가격에 엄청 많은 조개를 구입해서 숯불에 꾸워 먹었습니다.

역시 해변에서는 조개를 먹어 줘야 한다는....캬캬캬

여기에 나무 멏조각을 넣어 불피워 보았습니다만, 갑자기 비가 쏟아져서....TT




바다풍경 감상하시고 바다냄새를 맡아 보시죠 *^^*













때를 놓쳐 결국 비가 억수로 오는 중에 걷은 텐트. 결국 집에 도착해서 빨래건조대위에서 말려야 되는 수고를 하고 있습니다.

캠핑온이라는 처음 가보는 사이트에서 15만원(택배비포함)에 주문한 난로입니다. 올해 캠퍼들 사이에서 가장 인기라는 WKH-23 입니다. 하하하 얼마나 반갑던지 ^^;
다음주부터는 이넘도 같이 캠핑을 가게 될듯합니다.

조립하기 전모습. 조립은 생각보다 간단했습니다. 정말 우선 보기에도 엄청 좋아 보이는 난로입니다. 파세코 랍니다. 자동점화에 최고의 열효율 그리고 깔끔한 모양.....캬캬캬

난로 뚜껑부분과 빨때군요. 캠퍼들 사이에선 난로에 음식조리하려 일부러 뚜껑을 떼는 경우도 있다던데...우선은 폼생폼사 그냥 붙여 놓기로 했습니다.

조립하는 모양인데....정말 쉬우니 직접 해보시면 될듯..

완성된 난로의 모습입니다. 빨리 이넘을 사용할 날이 기다려 집니다. 오늘 캠핑에서 돌아 왔는데 벌써부터 다음번 캠핑이 기다려 진다는.......


즐거운 캠핑가족 여러분! 따뜻한 캠핑되시고 감기 조심 하세용~~~^^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