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업체'에 해당되는 글 1건

우리도 환경생각하며 영화속 외국인들처럼 폼내며 친환경적인 종이빽을 받아서 사용합시다. 한동안 정부에서는 친환경 운운하며 종이나 비닐봉투 무상제공을 금지하였습니다. 소비자들이 자연훼손 우려가 있는 1회용 제품사용을 남발한다는 것이 이유였는데요. 왜 환경선진국들은 여전히 종이백을 제공하는지 이해하기 어려웠습니다. 대한민국에서야 1회용 종이백도 역시 나무를 원료로 하는 종이를 사용하여 만드니 이 역시 환경보호차원에서 무상제공을 금지했나 보다 라고 생각하였습니다. 그러나, 지금처럼 재활용이 발달한 한국상황에서 과연 1회용 종이봉투가 환경에 심각한 영향을 끼치는지, 또 소비자들에게 비닐봉투값 50원을 떠 넘긴 대형마트나 백화점의 압력이 궁금해졌습니다.

왜 종이봉투 공짜로 안주는거야?

그런데 다행스럽게 최근 종이백 무상제공 의무제도라는 것이 생겨났습니다. 판매자는 소비자가 원할 때 무상으로 종이백을 제공 받을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되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대형마트나 백화점에서는 제대로된 홍보를 하지 않고 있습니다. 극소수의 알고 있는 구매자들에게만 요청시 제공하고 있네요. 대부분의 소비자들에겐 당연한 듯 50원의 돈을 받고 비닐봉투를 판매하고 있습니다. 환경보호차원에서 보았을 때 몇백년간 썩지 않는 비닐봉투가 자연환경에 도움이 될까요? 아니면 금방 썩어 버리는 천연 종이봉투가 도움이 될까요? 당연히 들어 보지 않아도 답은 뻔합니다. 그런데 왜 대기업들이 이렇게 중요한 자연보호와 소비자권리에 무관심한 것일까요? 그것은 단순한 50원의 비닐봉투값 그리고 공짜로 제공해야될 종이봉투값의 이익계산때문이 아닐까 생각할 수 밖에 없군요.

종이봉투 받으셨나요?
 네! 이렇게 받았어요~종이봉투!

당당하게 마트나 백화점에 가시면 요청하실 권리가 있습니다. 요즘 제대로 쓰지도 않는 잔돈인 50원짜리를 지불하며 더이상 비닐봉투를 사야될 필요가 없습니다. 현명한 소비자들이 개념있는 유통업체를 만듭니다. 권리는 당당하게 요청하셔야 합니다.

◇종이봉투 외면 이유는 비닐봉투 판매 수입 때문?
유통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환불보증금을 받고 판매한 비닐봉투의 회수율은 15% 정도에 불과하다. 결국 환불보증금 대부분은 업체측 수입으로 남는다. 롯데마트의 경우 총 63개 점포에서 비닐봉투 환불보증금으로 받은 금액이 지난해 하반기에만 7억6000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다보니 소비자들은 할인점들이 환불보증금을 챙기기 위해 종이봉투를 무료로 제공하지 않는다는 의혹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이에 대해 "비닐봉투 판매로 발생한 수입은 장바구니 제작 등 환경보호를 위해 전액 사용된다"고 해명했다. 한편 자원순환연대 김태희 기획팀장은 "계산대에 비닐봉투만 비치하고 종이봉투를 제공하지 않는 것은 업체측의 편익만을 위한 것"이라면서 "할인점들이 환경보호를 위해 종이봉투 제공에 앞장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출처 : 스포츠서울 '홈플러스등 대형할인점 종이봉투 무상제공 인색'


시행된지가 언제인데 아직도 잘 모르는 소비자들이 많습니다.
혹시 당신도 유통기업이 생각하는 '영원한 봉'은 아니신가요?
쇼핑후 폼나게 종이봉투 달라 소리쳐 보세요!!!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 Favicon of http://hisjournal.net/blog BlogIcon 아리새의펜촉 2009.03.01 0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인해보니 작년 10월 21일부터 시행된 제도네요. 꽤 많은 블로그에서 홍보한 듯 한데, 전 지금에서야 알게 되었습니다. (>_<;)

    만약 마트에서 종이백 달라고 하는데 안 주면 소비자 센터에 고발할 수도 있는건가요? 한 번 당당하게 외쳐보고 싶어지네요.

    "종이백 안 주면 당신들 고발하겠어!"

  • 땡필이 2009.03.01 12: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의 경우에만 해당되겠지만.
    대형마트에서 물건 구매 후 종이봉투를 요청했지만 계산대 말고
    고객센터까지 가서 받으라고 하더라구요. 고객센터에서 받긴
    했지만 뻘쭘한 체험이었습니다.

  • kdodohan 2009.04.07 17: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실행된지 좀 된지라 한번 시도 해 보았지요 이마트 두군데는 바로 끄내서 주더군요.
    ...

    그런데 홈플러스 기사에도 동참 안한다고 나왔던 홈플러스.. 이틀전에 가봤는데
    "고객센터로 가세요" 갔더니...... 이런... "원래는 옷 넣는 쇼핑백인데 그리고 두개 이상은 지급 하지 않아요." 라니... 좀 그렇더군요.. 아무튼 이마트는 거의다 비치 해놓는듯하더군요.. 홈플러스는 .. 아니구요.

  • 희야 2009.04.14 14: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종이백도 예쁘네요
    이제 환경오염이 되는 비낼팩 말고 종이백 이용합시다~ ^^

  • 글쎄요 2009.10.05 16: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닐백으로는 몇개 못 담잖아요. 종이백은 환경오염 안되나요? 종이 만들려면 나무를 베어야 하는뎅.ㅋㅋ

  • 지나가는 이 2010.04.14 18: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종이백은 무료로 주는 것이 맞습니다.
    비닐백 50원 받는 것은 비닐은 잘 썩지 않기 때문에 환경 오염을 오염시킨다는 것이죠.
    종이는 아닙니다. 종이백도 돈 받는 (그것도 백원이나) 백화점이나 마트 있는데 신고한다고 하면 아무말 못합니다.

    대형마트에서 1300만이 넘는 2인 이상 가구가 한 달에 두 번만 50원짜리 비닐봉투를 구입해도 1년 매출이 약 156억 원입니다. 기가막히죠. 소비자들은 모릅니다. 누가 그런거 계산해보겠어요. 소비자들 공부하고 당당해집시다~

    참고로 2인 이상 가구를 1300만으로 책정한 것은 우리나라 4천8백 만 국민 중 결혼한 가정수를 대략적으로 계산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