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명'에 해당되는 글 2건

여러분 혹시 아십니까?
오늘은 13일의 금요일!
아! 무썹습니다. ㄷㄷㄷ

오늘 아침부터 분위기가 심상치 않네요. 아침 7시에 일어나서 잠시 뒤척이다 다시 눈을 감았다 뜨니 아침출근시간이 지났네요 TT 아마도 비가 와서 날씨가 흐린 바람에 제 몸이 적응을 못했나 봅니다. 그래서 부랴부랴 씻고 승강기로 향했습니다. 그런데 엘레베이트가 움직이질 않습니다. 아! 고장이 난 것입니다. 제 집이 고층인데 아침부터 엘레베이트가 고장이 났다는 사실, 그리고 지각때문에 시간에 쫓기고 있다는 사실에 엄청난 수의 계단을 내려 오면서도 줄곧 찜찜한 느낌입니다. 계단의 불빛은 자동센서로 감지되어 켜지는 것인데도 불구하고 줄곧 깜깜하다 4층까지 내려와서야 3층부터 불이 작동하기 시작하네요. 무슨일일까요? 


13일의 금요일에 관한 몇 가지 설

◆ 그리스도의 최후의 만찬에 13명의 사람이 있었던 데서, 13은 불길한 수로 여겨졌다. 그리고, 그리스도가 금요일에 십자가에 매달려 돌아가셨다고 하는 것에서 13일의 금요일이 불길하게 여겨지게 됐다.
◆ 예수의 제자이자 예수를 팔아넘겼던 유다는 예수를 포함하면 13번째의 제자가 된다.
◆ 아담과 이브가 선악과를 먹은 날도, 카인이 아담을 죽인 날도 13일의 금요일이다.
◆ 대홍수에서 노아가 탈출한 것도, 바벨탑이 무너진 것도 13일의 금요일이다.
(하지만, 이에 관한 성서의 정확한 기록은 없다)
◆ 북유럽 신화에서는 12신이 파티를 즐기고 있을 때 로키(북유럽 신화에 등장하는 장난을 좋아하는 신)가 난입하여, 초대받지 않은 13번째의 손님 즉 로키가 인기신이던 발데르(북유럽 신화의 빛의 신)를 죽이고 말았다고 여겨, 기독교가 생기기 전부터 13을 불길한 수로 여겼으며, 13일의 금요일에 관해서도 전설을 지니고 있다. 

 13일의 금요일에 관한 전설이란 마녀로 몰려 기독교에게 쫓겨난 프리그(북유럽 신화, 사랑과 결혼의 여신)가 11명의 마녀와 악마를 불러 매주 금요일에 나쁜 짓을 일삼았다는 이야기이다. 덧붙여서 게르만어에서「금요일」을 나타내는 단어가「프리그의 날」에서 유래한다.
◆ 필립 4세가 프랑스 전사에서 템플 기사단 멤버들을 일제히 체포한 날이 1307년 10월 13일의 금요일이었다.


밖으로 나오니 검은 구름이 어두운 하늘을 덮고 있고 비까지 을시년스럽게 추적이고 있습니다. 어제 파킹한 차량앞뒤로 다른이가 꼼꼼히 주차해 놓은 차량으로 포위하고 있어 빼내기가 여간 쉽지 않습니다. 차량우측에는 인도의 구분언덕과 맞물려 있어 마음껏 핸들을 돌려 빼낼수도 없습니다. 십여차례 조심스럽게 앞뒤로 운전한 결과 겨우 빼내어 출근을 할 수 있었습니다. 뭐, 출근하는 도중 편도1차선 도로를 당당하게 막고 있는 차량에 지연되기도 하였지만 날이 날이라 싶어 평소와는 달리 조신하게 기다려 느긋하게 안전운전을 하여 회사에 도착하였습니다. 그런데 그게 다가 아니었습니다.

그저께 홍콩에서 주문한 제품을 업체에 납품하기 위해 영업부 직원들이 서두르고 있습니다. 그런데 제가 도착하자 말자 파트명이 틀리다고 난리입니다. 촉박한 시간을 맞추기 위해 페덱스를 이용해 안전한 시간에 맞춰 주문하고 배송하여 창고에 잘 보관해 놓았건만 주문한 제품이 틀린 제품이라고 합니다. 몇년에 한건 있을까 말까한 이상한 오류가 발생한 것입니다. 정상적 오더 주문시에는 견적진행, 재고확인, 납기체크, 오더진행, PI확인, 송금진행, 송장 및 운송장확인의 단계를 거쳐 진행되는 만큼 오류가 발생할 확률이 적은데 결국 문제가 생긴 것입니다. 전량 반품하고 교환조치가 필요해 졌습니다.

이것뿐만이 아닙니다. 국내업체에서 주문한 제품의 수량이 틀리게 온 것입니다. 900개를 주문했는데 300개가 들어와 있습니다. 사실확인을 우해 전화를 했더니 자신들은 맞는 수량을 보낸게 확실하다고 합니다. 그러나 그들이 포장한 그대로 아무리 확인해도 300개 뿐입니다. 현재 재확인을 요청한 상태입니다. 또 오늘까지 물건이 수입되어 통관되어야 할 긴급건이 실리지도 않았다는 긴급전문을 받게 됩니다. 오전부터 벌써 3건의 중대한 문제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도대체 무슨 일일까요?

올 해는 2월 13일을 포함, 3월 13일, 11월 13일 등 13일의 금요일이 총 3번이나 포함돼 있는 '심상치 않은' 해다. 미국 델레웨어 대 수학자 토마스 펀슬러(Fernsler)는 "이렇게 3번 반복되는 해는 11년에 한 번 찾아오는 드문 경우"라고 말했다. 사이언스닷컴(Science.Com)이 펀슬러 박사의 말을 인용 13일의 금요일에 관한 13가지 사실을 보도했다. 내용은 다음과 같다.

1. 영국 해군 소속 군함 '13일의 금요일(Friday the 13th)'은 이름에 걸맞게 13일의 금요일에 처녀 출항을 했으나 다시 돌아오지 못했다.

2. 아폴로 13호는 1970년 4월 11일 중앙표준시로 13시 13분 우주로 출발했다. 70년 4월 11일의 각 숫자를 더하면 13. 아폴로 13호에 기체 일부 폭발이 일어난 날은 4월 13일. 그러나 우주인들은 무사귀환 할 수 있었다.

3. 병원 대부분에는 13호실 없다. 우리나라를 비롯해 동양권에서 숫자 4를 꺼리는 것처럼 서구의 대형 빌딩에는 13층이 없는 곳이 많다.

4. '13일의 금요일 공포증'이란 말은 원어로 'paraskavedekatriaphobia', 혹은 'friggatriskaidekaphobia'란 긴 단어. 이 단어는 '13 공포증(Triskaidekaphobia)에서 유래했다.

5. 늘 13번 유니폼을 입었던 전설의 쿼터백 댄 마리노(마이애미 돌핀스). 최고의 선수란 찬사가 늘 따라다녔지만 수퍼보울 경기는 1985년 딱 한 번 치를 수 있었다. 당시 경기에서 그의 팀은 조 몬태나가 이끄는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에 38대 16으로 패했다.

6. 미국의 악명 높은 은행 강도 부치 캐시디(Cassidy)가 태어난 날은 1866년 4월 13일이다.

7. 전 쿠바 평의회 의장 피델 카스트로는 1926년 8월 13일 금요일에 태어났다.

8. 미국 32대 대통령 프랭클린 D. 루즈벨트는 '13 공포증'을 가지고 있었다. 매달 13일에는 절대로 멀리 여행하지 않았고 손님을 초대할 때도 13명은 피했다. 나폴레옹과 미국 31대 대통령 허버트 후버 역시 13에 대한 공포를 가지고 있었다.

9. '13'에 대한 미신을 믿는 파리의 몇몇 식당은 손님이 13명 있을 경우에 대비하기 위해 14번째 가짜 손님을 고용하기도 했다.

10. 13번째 손님으로 초대받은 소설가 마트 트웨인은 친구의 '가지 말라'는 충고를 무시했다가 후회하기도 했다. 그는 "운이 나빴다. 12명 분 음식만 준비돼 있었다"고 말했다.

11. 미국 28대 대통령은 우드로 윌슨은 13을 그의 행운의 숫자로 고려할 만큼 미신을 믿지 않는 사람이었다. 그는 13일을 피하라는 주변의 충고를 무시하고 1918년 12월 13일 평화협상을 위해 프랑스 노르망디에 도착했다. 이날 협상에서 논의된 내용은 미 의회 승인을 얻지 못했고, 윌슨 대통령은 승인을 위해 백방을 뛰어다니다 뇌졸중 유사 증상에 시달리기도 했다.

12. 12를 '완전한 숫자'로 여겨온 오랜 역사 때문에 13은 푸대접을 받아 왔다. 1년 12개월, 12궁도, 올림푸스의 12신, 헤라클레스의 12노역, 이스라엘의 12지파, 예수의 12제자, 크리스마스 12일 후의 주현절 등이 그 증거다.

13. 1달러짜리 지폐 뒷면에는 피라미드의 13계단, 독수리 머리 위의 별 13개, 독수리 발가락의 1전쟁용 활 13개, 올리브나무 가지에 달린 잎 13개 등이 그려져 있다. 그러나 이것이 경제 불운을 가져왔다는 증거는 아직까지 없다.

출처 : 헤럴드경제 '13일의 금요일에 대한 13가지 사실'


아침 늦은 출근에 미안해 하던 와이프의 한마디가 귓가에 맴돕니다.
'오늘 13일의 금요일이래, 항상 조심하고 일찍 들어와'
이 이야기가 사라지지 않고 더 이른 아침 새벽녘 침실에서 조용히 말하던 와이프의 이야기도 떠오릅니다. '특히 13일의 금요일엔 B형 사람들은 저녁 7시 전에 귀가 해야 좋다는 소문이 있다던데...'

아아아! 제가 바로 B형 남자거든요 TT 
정말 13일의 금요일이 재수없다는 게 사실인가요?
미신같은 이야기 별 생각없이 지금껏 보냈건만, 이건 머피의 법칙도 아니고 정신이 없습니다. 한번 찜찜한 생각이 드니 계속 몸을 사려야 할 것 같습니다. 오늘같은 날은 좀더 조심하고 일찍 귀가하여 가족과 함께 조용한 밤을 보내야 할 것 같습니다. 

여러분들도 13일의 금요일 믿으시나요?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새해를 맞이 한 기념으로 손금 좀 보고 싶습니다. 그래서 손을 스캐너에 집어 넣었습니다. 그리고 스캐너를 돌려 손을 스캔하였습니다. 어떻습니까? 대충 손금형태를 알아 보시겠습니까? 무림강호, 아니 도시곳곳에 숨어 지내고 계시는 여러 손금 전문가님들에게 청합니다. 손금에는 까막눈이라 이 손금으로 무슨 일을 하면 좋고 사업을 올해 시작해도 괜찮을지 그리고 저의 미래는 어떨것인지를 알려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실제 손크기에서 꽤 축소하다 보니 앙증맞게 나왔군요. 손금도 제대로 보이지도 않고...
그래서 중간부분을 따로 확대해 보았습니다. 잘 살펴 보시고 좋은 말씀 부탁드립니다.


적선하는 셈치고 장난삼아 손금에 대한 관전평 부탁드리며 복채는 외상으로 달겠습니당
'운수대통 만사형통'이라는 새해 점을 받았는데 그걸루도 성이 안차네요....ㅋㅋㅋ
올해는 무조건 대박의 꿈을 향해 달려나가야 되는 만큼 여러분들의 관심과 지도편달 부탁드립니다. 참, 여러분의 점괘때문에 로또1등 당첨시 댓글 달린 모든분 저랑 텐프로 룸쌀롱에 자주 출입하실 듯 합니다. ㅋㅋㅋ 좋은 해석 부탁드리며,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m(__)m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