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로운 늑대'에 해당되는 글 1건

출장을 다녀오고 나서 기분좋게 해외여행에서 찌든 때를 버리기 위해 오늘도 역시 캠핑사이트를 찾았습니다. 손님대접하느라 아무리 해외거래선에서 비싼 고급음식을 대접해줘도 수십년간 길들여진 허접한 나의 혀는 한국적 미각에 맞춰져 있고 비싸고 맛없는 음식을 맛난척 먹어줘야하는 비지니스의 세계에서는 식사때마다 고역입니다. '짚신도 제짝이 있다고' 모든게 제짝이 있는 법, 나의 미각은 두툼한 삼겹살을 숯불에 구워 굵은 마늘과 녹차한잔이면 족하니, 황후장상의 산해진미가 필요할소냐.... 하하하, 그러저러한 연유로 캠핑을 왔습니다.  

본격적인 동계모드 돌입형 텐트설치입니다. 지난주 캠핑때 갑자기 세찬 바람과 비에 타프가 날아가고 추위에 벌벌떠는 다른 캠퍼들을 보며 이번주는 아예 타프설치를 과감히 생략했습니다. 바베큐 그릴 자체도 리빙쉘에 넣었습니다. 취사 등 모든 캠핑생활이 가능하게 만들어본 리빙쉘+휴하우스 조합의 저만의 동계모드형 사이트 구축이었습니다 ^^;
리빙쉘내에서 고기를 굽기위해 숯불을 피우고 버너를 사용하니 텐트환기창으로 연기가 소록소록 피어납니다. ㅎㅎㅎ 저녁밥 짓는 시골마을의 풍경처럼 고즈넉하게 좋아 보입니다.
텐트내부는 조금 어수선 합니다. 캠핑의 50%이상은 먹기 위한 즐거움을 누리는 건데...대충 정리하고 고기를 굽습니다. 잘익은 참나무숯 향기가 매콤합니다.
숯불의 매케함에 못이겨 휴하우스의 뒷쪽문을 올렸습니다. 환기가 충분합니다.
소화기를 비치하고 충분히 안전을 대비한다면, 숯불을 조심스럽게 리빙쉘 내부에서도 사용가능하다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한겨울 동계모드에서도 숯불이 이용가능하군요. 만족합니다.
마지막 가을의 느낌은 하루살이를 통해 느낌니다. 지난주만해도 힘없는 잠자리들이 보였습니다만 이번주는 잠자리가 사라졌군요. 천적이 사라지니, 새끼 날파리 같은 하루살이들이 하늘을 덮고 있습니다. 날파리가 무써워....ㅎ.....모든 매쉬창을 닫았습니다. 이 하루살이들도 몇일만 지나면 추워진 날씨때문에 더이상 보이지 않겠죠. 시간이 정말 빠릅니다.
잘구워진 돼지고기가 준비되었습니다. 이젠 녹차가 필요할 때입니다.
남들은 캠핑한번 갔다오면 엄청나고 진귀한 먹거리로 허접캠퍼의 입맛을 당기게 하며 염장을 지르시더군요...ㅎ... 아직도 본인은 상추+깻닢+와싸비 무우절임+마늘이 최고의 밥상입니다. 국산 돼지고기 한근만 있으면 1박2일에 충분합니다. 매번 캠핑준비도 귀찮아 그냥 오는 길에 마트에 들러 준비물을 구입합니다. 대충 한번 캠핑에 2만~3만원의 식재료만 있으면 배부르고 등따시게 캠핑을 즐기가 오곤 합니다.
맛나게 돼야지를 먹었는데도 아무도 없네요...TT
이 넓은 사이트에 혼자만 남겨진 쓸쓸함. 그 적막감에 캠핑이 무써워 집니다.......ㅋ
그래서, 난로키고 대충 야침에서 골아 떨어집니다....





깨운하게 잠을 청하고 눈을 살포시 떠보니 워메~벌써 밖은 어둡습니다...아직 6시인데..TT

보통 캠핑오면 캠핑오는 즐거움에 일희하고 엄청나게 막히는 차량행렬에 일비하며 사이트구축하며 이희하고 잘못구축된 사이트를 새로 설치하며 이비하고 잘구축된 사이트에 흐뭇해하며 삼희하고 마눌님의 설것이 요청에 삼비하고 잘구워진 삼겹살과 시원한 녹차에 사희하고 먹다남은 음식정리에 사비하게 됩니다. 그중 최고의 즐거움은 캠핑장에 모인 캠우들의 정다움이 아닐까 합니다. 다정다감한 목소리와 사랑이 넘치는 가족들의 행복을 느끼기 위해 캠핑장을 매번 다시 찾는게 아닐까요? 다른 사이트에서 넘치는 아름다운 행복의 아우라에 일주일동안 사회생활에 찌진 몸과 마음이 치유되는 그 느낌은 마치 정말 훌륭한 도사에게 기치료를 받는 느낌과 다름이 없겠지요. 그런데, 오늘은 아무도 없습니다. 그래서 외롭습니다.

캠우들의 따뜻함에 그리워하며 외로움을 느낌니다.
바로 '천상천하 유아독존'할 수 없는 고독한 캠퍼의 외침이었습니다.
캠퍼님들, 누가 저도 같이 캠핑 데려가 주세요~~~
외로운 늑대처럼 푸르디푸른 가을하늘 아래서 구슬프게 울어 봅니다.

아~~~~!!!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