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자베스'에 해당되는 글 1건





아름다워지고 예뻐지고 싶은 여인들의 욕망은 하루이틀전의 이야기가 아닙니다. 기원전 7500년전의 이집트에서 시작된 화장의 역사를 통해 인간은 고대부터 아름다움이라는 美에 집착했다는 사실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당대 최고의 미녀, 클레오파트라, 당시 눈썹을 밀고 검은 색 화장으로 눈주변을 진하게 하는 화장이 유행하였고 클레오파트라 시절 눈을 크게 부각시키는 화장법으로 당시대 뭇남성들을 유혹하였다고 합니다. 그녀의 강렬한 화장법은 타국에까지 소문이 날 정도였으며 흰얼굴에 검은 눈썹과 눈을 부각시키는 화장법이 발달하였습니다. 이때부터 진정한 의미의 화장이 시작되었습니다.

16세기 거울의 등장으로 여인들의 미적관심이 더욱 발전하게 되었습니다. 한때는 피부를 희게 만들기 위해 돼지비계를 얼굴에 붙여 마사지를 하기도 하였으며, 동공을 크게 만들기 위해 독초의 추출물로 눈에 넣어 동공을 확대시켜 오늘날 써클렌즈처럼 보이도록 만들었으나 눈이 마비되고 시력이 상실되는 심각한 부작용도 생겼습니다. 눈주변이 검어야 미인이 되기도 하였기에 다크써클을 일부러 만들기 위해 밤늦도록 책을 보고 눈을 비벼 다크써클을 일부러 만들기도 하였습니다. 

중세시절의 철의 여왕 엘리자베스1세 때는 '베니스분'이라는 수입화장품이 유행하여 얼굴을 새하얗게 분칠하는 것이 유행이었습니다. 마마자국과 나뿐 피부상태를 커버하기 위한 방책으로 희고 두꺼운 화장법을 이용하였지만 당대 일반시민들 사이에서도 이 화장법이 최신 유행으로 자리잡았습니다. 그런데, 이 화장법의 영향으로 얼굴색이 푸르게 변했으며 피부괴질이 생기기 시작하였습니다. 그 이유는 바로 이탈리아에서 수입한 '베니스분'때문이었습니다. 이 베니스분의 주원료는 백연으로 염기성 탄산납이었고, 납의 화합물질용액에 탄산 소다를 넣고 데우면 침전물로 얻을 수 있는 흰 결정체가 바로 화장품의 주원료였습니다. 이러한 사실을 안 의사들은 베니스분을 '악마의 발명품'이라 경고를 하며 심각한 부작용과 위험성에 대해 알렸지만 미에 대한 여인들의 관심으로 화장품에 대한 중독현상을 끊을 수 없었습니다. 

개화기 한국에서도 이러한 서양식 화장품이 유행하였습니다. 1915년 신문에 광고된 '박가분'은 당대 화류계와 장안의 여성들에게 환영받았습니다. 박가분은 물이나 기름에 잘 녹아서 피부에도 잘 발리고 미백효과에도 뛰어나서 좋다고 사용후기를 남기기도 하였습니다. 특히 기생들은 이러한 박가분의 특성에 매료되었죠. 개화붐을 타고 박가분은 날개 돋힌듯 팔려나가 하루에 5만갑씩 팔려나가기도 하였습니다. 그런데, 박가분을 지속적으로 사용하던 기생들에게 부작용이 나타나기 시작하였습니다. 피부색이 푸른빛으로 변하고 살이 썩어가며 정신이 혼미해 지는 증상이 나타났습니다. 박가분은 납조각에 식초를 뿌려 보름동안 숯불에 달군뒤 하얗게 핀 납가루를 긁어낸 것으로 만든것이 박가분이었고 이것을 피부에 바름으로써 납에 중독된 것이었습니다.

흉칙하게 살이 썩어 들어가는 모습을 보고도 그들은 아름다움을 위해 더 두껍게 박가분을 발랐고 결국 아름다움의 허영을 쫓던 수많은 여인들을 죽음이라는 비참한 운명으로 몰고 가게 되었습니다, 결국 박가분은 살파먹는 가루로 소문났고 심각한 사회적 문제로 떠올랐습니다.

박가분(朴家粉) 
출처:위키백과

박가분(朴家粉)은 일제 강점기인 1920년에 상표 등록하여 판매한 화장품이다. 공산품으로서 제작·판매된 한국 최초의 화장품이다.


초창기
박가분은 1920년에 상표 등록하였으나, 이미 4년 전인 1916년에 전국에 보급되어 있었다. 박가분은 박승직이 판매하고, 박승직의 부인 정정숙이 제작을 맡았다. 정정숙은 입정동에 갔다가 한 노파가 백분을 직접 만들어 포장하여 파는 모습을 보고 부업으로 삼으면 괜찮겠다고 생각하였다. 남편 박승직과 상의한 그녀는 십여 명의 아낙네를 모아 백분을 만들었다. 이때 백분은 재래의 방법, 곧 납 성분을 넣어 부착력이 좋게 하는 방법을 사용하였다. 이른바 납분 또는 연분(鉛粉)이었다. 납분은 납 조각을 식초로 처리하여 밀봉한 뒤 열을 가하여 만든다. 납 조각이 시간에 지남에 따라 점점 작아지면서 겉에 하얀 가루가 돋아나는데, 이를 납꽃이라 불렀다. 조개를 태운 흰가루, 칡가루, 쌀가루, 보릿가루를 납꽃에 섞어 하얀 가루로 만들면 납분이 완성된다. 화장할 때는 이것을 물을 개어 피부에 발라 피부를 희게 하는 형태였는데 당시 여성들에게 인기가 많았다.


전성기
박승직의 부인 정정숙이 만든 이 납분이 뜻밖에도 매우 인기가 좋아 전국에서 방물장수가 박승직의 집으로 모여들었다. 박승직은 곧 본업은 젖혀두고 부업에 관심을 쏟아 1920년 상표 등록을 하기에 이르른다. 가내 수공업 형태로 시작한 박가분은 하루 1만 갑 이상을 파는 기업체가 되었다. 가격은 1갑에 50전으로 하루 4천 원 이상의 판매고를 올렸다. 당시 박가분이 인기를 끈 이유는 바로 포장 방식이었다고 전해진다. 그때의 백분은 얇은 골패짝 같은 것으로 두께가 약 3밀리미터, 가로 약 10밀리미터, 세로 약 14밀리미터 되었으며, 그것을 대여섯 개씩 두 줄로 놓고 백지로 싸서 팔았다. 그러나 박가분은 두께가 약 8밀리미터로 훨씬 두꺼웠고, 상가에 담아 팔았다. 또한 상자에는 인쇄한 라벨을 붙여 상품 가치를 높였다.


쇠퇴기
1930년대에 서가분(徐家粉)이나 장가분(張家粉)과 같은 유사품이 등장하면서 왜분(일본제), 청분(중국제) 등 외래품까지 들어왔다. 더구나 납 성분이 몸에 좋지 않다는 소문이 돌았다. 급기야 한 기생이 박가분을 사용하다가 얼굴을 망쳤다며 고소하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박승직도 화장품을 남용하여 납중독에 걸리면 피부가 괴사한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일본에서 화장품업계에 종사하던 기술자 현종식을 초빙하여 제작 방식을 바꿨으나 1937년을 기점을 박가분은 시장에서 사라지고 말았다. 한편 그 뒤로 화장품 광고에는 “무연백분” 또는 “절대로 납이 안 들었음”이라는 구절이 자주 들어가게 되었다.


예뻐지고 싶은 인간의 끝없는 욕망, 그 욕망은 새로운 화장법을 만들었고 아름다움을 위한 여러 더낳은 방법을 창조하고 있습니다. 인류의 화장품의 역사뒤에는 죽음을 무릅써서라도 이뻐지고자 하는 헛된 욕망으로 인하여 결국 삶의 종말에 이르는 처절한 몸짓이 되었습니다.

오늘날 보톡스, 얼굴성형, 쌍꺼풀수술, 코세우기, 미간주름수술, 지방제거, 전신성형, 필링성형, 키크기 수술 등등 과거의 화장법보다 백배천배이상 위험천만한 성형수술과 시술이 전세계에서 행해지고 있습니다. 심각한 외모지상주의의 병폐로 각양각색의 수술과 화장법이 독버섯처럼 전세계적으로 유행처럼 번지고 있습니다.

이 글을 통해 우리는 과거 목숨을 담보로 한 어리석은 인간의 미적 탐욕을 알게 되었습니다. 과거 인간의 부질없는 아름다움에 대한 덧없는 욕망을 통해 만들어진 추악한 결말을 이미 깨우친 현시대 지식인들이 분명하지만, 미에 대한 탐욕의 심각한 부작용의 위험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전세계에서는 매년 수백, 수천만건 이상의 다양한 합법, 불법의 성형수술과 시술이 이뤄지고 있으며 그결과로 태생된 많은 부작용으로 고통에 몸부림치고 있습니다.
 
외적 아름다움을 향한 추악한 인간들의 욕망은 언제 종말을 맞을까요?
진정한 美의 기준이 내면적 아름다움으로 향하는 시대를 기대하렵니다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