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치기소년'에 해당되는 글 2건

6.10 민주항쟁 22주년 기념사에서 기가 막힌 막말이 쏟아져 나왔습니다. 이명박 현대통령은 "민주주의가 열어놓은 정치공간에 실용보다 이념, 집단 이기주의가 앞서는 일이 종종 벌어지고 자신의 주장을 관철시키기 위해 법을 어기고 폭력을 행사하는 모습도 우리가 애써 이룩한 민주주의를 왜곡하고 있다"고 비판했다는데요. 키보드를 두드릴 손이 부들부들 떨리며 말문이 턱하고 막힙니다. 기사 바로가기

故 이한열 열사 어머니, 이 대통령 귀먹었나보다 기사 바로가기

"성숙한 민주주의는 독선적인 주장이 아니라 개방적인 토론이, 극단적인 투쟁이 아니라 합리적인 대화가 존중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는 이대통령을 보며 '언행일치'의 중요성을 다시금 생각하게 하는 시간이 되고 있습니다. 누가 감히 이러한 말을 민주항쟁 기념식에서 대통령 기념사로 그것도 이명박 대통령 본인 입에서 내뱉으리라 상상이나 했겠습니까?

틈만나면 청와대 벙커속에 들어가 파묻히는 사람들입니다. 100분토론 같은 공개 토론회에 당론을 들먹이며 참여하지 않았던 사람들입니다. 국민들이 대화하고 소통하자고 그렇게 간절히 요청하는데 시청앞 전경버스블록으로 화답하시던 분들입니다. 과연 그들이 민주주의를 논할 자격이 있으며 소통과 대화를 입에 올릴 껀덕지나 있습니까? 
입에서 또 어떤 말이 튀어 나올지 걱정이 앞서는 하루하루입니다.

매일 평화롭게 사는 양치기 마을에서 '늑대다~'라며 소리치고 있습니다. 한두번 속아줬던 마을사람들이 이젠 그의 말을 들으려 하지도 않게 되었습니다. 진짜 늑대가 출몰했지만, 마을사람들은 또다시 '뻥'을 치는 줄 알고 무시해 버립니다. 양치기소년은 자신이 즐겼던 '거짓말' 장난에 땅을 치고 후회합니다. 결국 소중한 양들을 늑대떼에게 빼앗겼기 때문이지요. 그나마 이 양치기소년 이야기는 전세계 소년소녀들에게 '거짓말을 하지 말자'라는 교훈이라도 남겨 주고 있습니다. 그런데, 대한민국의 현 지도자의 가훈은 정직이랍니다. 가훈이 정직이신 분이 거짓을 말했을 리는 없으니 설마 이번 연설문의 내용이해도 어리석은 국민들의 오해에서 비롯된 것이겠지요.

 
MB式 소통속에 오해가 넘쳐납니다. 대한민국에서는 지도자가 독선과 오만에 방종하도록 내버려두는 간신배들이 판을 치고 있나 봅니다. 진실과 거짓을 구별할 이성적 판단력이 없는 사람처럼 여겨집니다. 무엇이 참이고 무엇이 거짓인지 알려주는 사람이 주위엔 없으니 이런 황당무계한 연설문을 준비하셨겠지요. 진실한 사람에게만 보인다던 천상의 옷감으로 만든 옷을 걸치신 벌거숭이 임금님을 보는듯 합니다. 

왜 이지경이 되었는데도 이들에겐 '진정성'이 눈꼽만큼도 보이지 않을까요? 기가 찹니다. 민주주의란 보물을 빼앗아간 도둑이 경찰서 앞에서 자신이 훔친 보물을 원주인인 시민으로부터 안전하게 지켜달라 생떼부리고 있습니다. 멍청한 경찰은 훔친 물건을 도둑으로 부터 되찾아 시민에게 주려는 생각은 하지 못하고 도둑이 훔친 재산을 지켜주느라 여념이 없습니다.

자아성찰 시간이 필요합니다, 가슴에 손얹고 생각해 봅시다.
민주주의가 뭔지, 대화와 소통이 뭔지나 알고 말하시는건지..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엘모 2009.06.10 15: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거숭이 임금님은 진실앞에 결국 무릎을 꿇었습니다. 뭐가 부끄러운건지는 알고 있었거든요. 그래도 사람이니까요.
    근데 설치류들은 그런걸 알리가 없지요.




'늑대다~늑대가 나타났다'
'늑대와 양치기소년 이야기' 모두들 잘 알고 계실겁니다. 혹시나 어릴적 불우해서 동화집을 못보신 분들을 위해 간략해 봅니다.

늑대가 자주 출몰하는 곳에서 양을 키우는 소년이 살았는데 늑대출현시 소년이 '늑대다~ 늑대가 나타났다~'라고 소리치면 마을사람들이 하던 일 멈추고 소년을 도와 주러 왔습니다. 그런데 마을사람들이 허둥지둥 소년을 도와주러오는 모습에 재미를 느낀 소년은 거짓으로 늑대가 나타났다고 외치며 마을사람들을 모으게 됩니다.

한두번 소년의 장난에 속은 사람들은 더이상 소년의 말을 믿지 않고, 소년의 말은 모두 거짓말이라 생각합니다. 어느날 진짜 늑대가 나타났고 소년이 두려움에 휩싸여 마을사람들에게 도움을 간절하게 외칩니다. 그러나, 결국 소년의 거짓말이라 생각한 마을사람들은 오지 않았고 소년은 늑대의 밥이 되었습니다. 

굉장히 단순한 말의 진실성에 관한 교훈을 알려주는 우화입니다. 그러나, 얼마나 말의 가치가 중요한지 전달하고 있습니다. 특히, 잘못된 정보의 반복적 전달이 불러올 엄청난 피해는 단순히 재산손괴(양을 잃음)에 지나지 않고 생명마져 잃게 되는 것입니다.


현재 대한민국에 떠돌고 있는 '경제위기'의 진실에 대해 누구도 진심으로 이야기하는 정치가나 공직자들은 없습니다. 모두들 쉬쉬하는 분위기입니다. 그러나, 인터넷에서는 작년부터 '진실'과 '도덕' 그리고 '부동산붕괴'에 대해 많은 토론이 있었고 많은 포스팅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소수의 힘없는 일개 블로거들이나 인터넷 논객들의 주장이었기에 그 중요성은 사안에 비해 터무니 없이 경감되었고 제대로 취급조차 되지 않았습니다. 제가 기억하기로는 '미네르바'라는 걸출한 사이버 논객의 등장이후에서도 말이죠. 결국 경제위기가 현실화되는 시점에서 언론 그리고 정계, 공직사회에서 현실의 심각성을 위기로 받아들이는 분위기였죠.

끊임없는 진실에 대한 외면은 결국 '늑대와 양치기소년의 이야기'의 양치기소년처럼 생명까지 잃을 수 밖에 없습니다. 끊임없이 '경제위기'는 없다. 주가지수 5000천까지간다. 경제성장율 7%다. '외환사정은 건전하다', '부동산위기'는 없다 를 외쳐온 현정부의 주장은 아직도 유효한 것인지 묻고 싶습니다. 거짓말은 다시 더 큰 거짓말을 잉태합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권위있는 기관인 정부의 표현을 신봉했던 대다수 국민들은 현재 다가오는 경제의 위기에 어쩔줄 몰라 허둥대고 있습니다. 일부의 국민들은 이미 '양치기 소년의 반복된 거짓말'에 익숙해진 마을사람들처럼 무관심하기까지 합니다.

반복된 잘못된 정보의 향연, 이것이 현재까지 보아온 우리나라 정부의 발표가 아니었습니까? 아직도 모호한 표현으로 정확한 정보전달을 국민들께 하고 있지 않습니다. 정말 늑대가 출현했을 정도의 위기상황이면 사실대로 늑대출몰사실을 진실되게 알려야 되며, 그것이 아니라면 장난삼아서 늑대가 출몰한 것처럼 꾸며 이야기 해서는 절대 되지 않습니다. 이것은 양치기와 마을사람들간의 신뢰의 문제이기 때문입니다.


과연 현상황의 대한민국호는 어떠한 상황에 처해 있을까요? 정말 아무런 문제가 없는 것입니까? 아니면 정말 더 심한 위기상황으로 들어가는 상황입니까? 그대들의 명예와 탐욕때문에 국민들을 우왕좌왕하게 만들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솔직하고 정직하게 현 상황을 세세하게 국민들께 알려주십시요. 오로지 단하나 국민의 힘을 모을 수 있는 길은 정부의 진실한 말 한마디입니다. 정부의 정직한 답변만이 국민들이 합심해서 이 위기를 극복할 힘을 이끌어 낼 것입니다. 현상황의 정부와 언론들은 더이상 모호한 태도로 거짓말하며 국민을 기만 현혹시키지 말아 주십시요. 책임질 수 있는 사실만 알려주십시요! 

'늑대와 양치기 소년'의 거짓말이 주었던
유치원생들이나 배우고 있을 기초적 교훈을
높으신 정부관계자들이 망각 하신건 아니시겠죠?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