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자'에 해당되는 글 2건

善終하신 故김수환 추기경님을 먼 발치에서나마 조문합니다. 목구멍이 포도청이라, 시대의 위인을 교황장으로 떠나 보내는 날, 서울 하늘엔 구름이 잔뜩끼었습니다. 어제는 하늘도 애석해 하시는지 눈비가 내렸습니다. 수십만의 길게 늘어진 행렬속에 추위도 아랑곳 하지 않고 그저 시대의 아픔을 품어 주셨던 한 성직자의 죽음에 슬퍼하고 있습니다. 종교가 무엇이 되었던 살아있던 이시대 사람들의 고통을 위해 몸소 실천하셨던 시대의 구원자이셨습니다.

초라하게 늙은 종교인의 영면에 날아가는 새도 떨어뜨린다는 전현직 정치인들도 얼굴을 비추었습니다. 하지만, 그들의 등장도 고마운 일이지만, 아이손을 잡고 몇시간째 기다리는 어머니, 지방에서 올라오신 촌로 그리고 그분의 죽음에 진솔한 마음으로 어느 누군가 할 것 없이 양보하고 자발적으로 자원봉사에 나온 시민들이 참 아름답게 보여집니다. 명동성당에는 이미 사랑이 충분하게 넘치고 있습니다. 영면하신 후에도 이렇게 많은 국민들에게 '사랑'을 직접 체험할 수 있게 보여주시니 정말 성인이십니다.

인간세상의 모든 권세를 물리치고 그저 하느님의 사랑을 실천해 오신 귀중한 분을 잃었습니다. 위대한 종교지도자, 성철스님의 열반으로 시대의 정신적 지주 한분을 가슴에 뭍었습니다. 그리고 오늘 마지막 장례미사를 마치고 김수환 추기경께서 선종의 길로 들어 가셨습니다. 지금 이시대 수많은 종교인들이 같은 하늘아래에서 숨을 쉬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토록 허무하고 애닮은 마음이 드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살아계신 수많은 종교지도자들이 계신데도 불구하고 늙은 성직자의 죽음이 왜 이렇게 많은 사람들을 슬퍼하게 만들까요? 그분들의 사상을 실천하실 수천수만의 종교지도자들이 여전히 남아있는데 왜 마치 하늘이 무너진듯 땅이 꺼진듯 외로움이 이토록 밀려올까요...

그 차이는 오직 하나, 진정 신이 있다면, 그 신의 뜻을 사심없이 인간들에게 전달하고 나아가 인간세상을 진심으로 걱정했던 살신성인의 본보기였기에 대한민국의 큰어른으로 추앙받고 있는 것이 아닐까요. 명동성당뿐만 아니라 전국에서 애도의 물결이 넘치고 있습니다. 진심으로 슬퍼하는 사람들에게 잔잔한 감동을 느끼며 김수환 추기경이 더이상 현실속에 존재하지 않는다는 불안감에 두려움이 앞섭니다. 마치 숨쉬는 공기와 같이, 내리사랑의 한국어머니와 같이, 항상 있을 때 그 고마움을 느끼지 못하여 감사조차 못하다 어느덧 사라진 빈자리의 엄청난 무게를 감당하지 못할까 두렵습니다.

겉으로 드러내지 않던 정신적 지주가 오늘 입관하셨습니다. 冬土의 추운 곳에서도 여전히 대한민국에 대한 사랑과 관심을 보여주시겠지요. 오늘만큼은 카톨릭신자이던 관계없이 이시대 큰어른의 선종에 애도하며 잔잔한 그분의 사랑을 돌아보는 시간을 갖도록 해야 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세상의 끝으로 가는 길

길에서 길을 묻다-'산티아고 가는 길'이 TV에 방영되었다.
과거 성직자들이 산티아고 대성당을 가기 위해 걸었던 45일간의 길고 고달팠던 여정을 오로지 자연위에 수놓인 하얀 흙만 따라가며 수천년간 걸어 왔던 이 길에 많은 현대인들이 성자의 고난과 그 힘든 여정, 그리고 알수없는 그 무엇을 위해 전세계에서 수행자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는다.

스페인은 국내에서는 영국이나 미국 보다는 별로 알려지지 않은 나라로 고작 '투우'정도와 스페인 '무적함대'정도를 알고 있을 뿐, 성자가 되기 위해 세르반테스의 '돈키호테'가 걸었을 법한 이 성자의 길을 수천년간 간직하고 있었다.
단순한 트렉킹과 다른, 성자가 되기 위한 고난의 삶, 현대사회에서 느껴보지 못한 그 고독과 외로움을 느끼고자 많은 사람들이 묵묵히 오늘도 현대의 수도사처럼 이 길을 걷고 있다.
그네들은 과연 무엇을 얻기 위해서 이 길에 도전하고 있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생을 살다 갑자기 나침반이 없어져 버렸을 때의 무기력함이 찾아 오고 있다.
2008년 새해를 맞이하며 우습게도 인생의 방향설정에 대한 회의감과 두려움에 숨이 막혀온다. 옛날 호주의 중부 사막지역인 앨리스 스프링스를 트렉킹할때의 그 느낌과는 다른 무엇이 필요한 시점이다(1996년~7년 2개여월동안 호주 브리즈번을 출발, 케인즈, 엘리스 스프링스, 에어즈락, 애들레이드, 멜본, 시드니, 브리즈번의 인라인 스케이트 여행). 옛날처럼 젊음에 대한 자신감과 도전이 필요한 시점도 아니거니와 결혼을 앞둔 신혼부부의 서약을 위한 이정표가 필요한 시점도 분명 아니다. 이 공허함과 무기력감은 무엇때문이란 말인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과연 나는 제대로된 인생을 살고 있는지 몹시도 회의감이 든다.
현재까지 제대로된 인생을 살고 있는것일까?
최소한 남과 같이 보조를 맞추기위한 인생을 살고 있는 것은 아닐까?
무엇이 진정 행복한 인생이란 말인가?
앞으로 살아갈 나날들에 대한 인생항로는 어떠한 방향일까?

사실, 이 방송을 시청하기 훨씬 전부터 계속 숨이 막혀 온다.
답답하다. 젊었을때 느꼈던 그 답답함, 술취한 순간에는 떨쳐 버릴 수 있던 그러한 가슴죄어옴과는 분명 다른 무엇이 숨을 막는다. 여러분들은 행복하신가? TV에서 나오는 연예인들의 삶을 동경하며, 자신보다 못한 이들을 동정하며 그저 그렇게 인생을 지나오고 계신건 아닌가?

결국, 나도 방송에 나왔던 사람들처럼 세상의 모든 짐을 훨훨 털어버리고 성자의 길을 걷고 싶다. 비록 대단한 성직자나 중세시대 수행을 위해 노력하는 수도사도 아니지만 세상의 많은 사람들이 오늘도 하염없이 이 외로운 길을 즐기며 걷고 있다. 그 길을 무사히 마쳤을 때 분명 지금 죄어오는 가슴의 답답함과 머리의 두통은 사라질듯 느껴진다. 다가오는 5월즈음에는 현재하고 있는 모든 일들을 정리하고 스페인행 비행기에 몸을 실을 수 있는 자금적 여유와 시간적 여유를 찾을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

세상의 짊에서 벗어나고픈 중년이길 거부하는 한 인간의 넋두리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