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우익'에 해당되는 글 1건

고문관이란 무엇인가! 시키는 일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것도 모자라 제멋대로 해석하여 일을 엉망진창으로 만들고야 마는 소위 스스로 왕따를 자처하는 인간들을 말하는 것이다. 그렇다고 해서 그들을 근본적으로 나뿐인간들, 사악한 인간들이라고 단정지을 순 없다. 다만, 수천년 인간사에서 필요한 보편타당한 진리(군대에서는 명령과 규율)을 최소한의 인간답게 해석할 능력을 갖추지 못한 죄밖에 없음이다. 

그렇다. 그들의 문제는 다름 아니라 옳고 그름을 구별 못한다는데 있다. 그들이 부모로부터, 형제자매로부터, 지인으로부터, 그들의 종교인으로부터 제대로된 멘토의 역할정립을 듣고, 보지 못했기 때문에 현재의 고문관이 될 수 밖에 없는, 바로 주변 인물로부터 스스로 왕따 당하는 고문관으로 자리매김할 수 밖에 없었던 비극의 주인공임을 현명한 우리는 익히 알기에 다만 그들을 가련하고 불쌍하다 여길 뿐이다.

고문관의 한결같은 공통점은 무엇이 잘못인지 당췌 모른다는 점이다. 똥과 된장을 구별해 줘도 똥을 찍어 먹으며 여전히 '된장은 맛있어'라고 천연덕스럽게 헤말게 웃으며 사람들에게 자랑한다는 점이다. 그렇다. MB정부가 바로 '고문관'의 정의에 싱크로율 100% 부합하고 있는 현실이 참 어이없다. 나라를 대표하는 일국의 대통령이 자신의 실정은 모른체로 일관, 그저 정치권탓에 세계경제탓에 국민들탓만 하고 있다. 진정 남탓의 달인이다. 정부인사임명도 마찬가지다.

부러 찾으려 해도 힘들터인데 하나같이 비리나 불법을 저지른 인물만 골라 고위직 정부인사로 임명하는 그 능력도 대단히 특출난 능력인 셈이다. 정말 선악을 구별하는 능력이 없는 사이코패스라는 정신병자가 아니라면 무엇이 잘못인지 스스로 판별할 수 없는 그대들은 바로 고문관임이 학실하다. 修身齊家治國平天下라는데, 수신도 못하는 인물들로 치국한다니 참 기본도 근본도 없이 부끄러울 뿐이다.

군대에서 고문관에 대처하는 방법에서 배웠듯 우리는 MB정부를 취급하고 있음을 그대들은 아는가! 국민과의 대화랍시고 일장 스스로 하고 싶은 말만 줄기차게 늘어 놓는 그대는 바로 상병말호를 넘어서는 병장과 동기동창급 고문관과 다름 없음이다. 이병, 일병시절 고문관에겐 상사들이 따끔히 혼내기도 하고 동기들이 불쌍해 도와줄려고도 한다. 그러나, 어느덧 세월의 빠른 흐름속에 고문관이 일병말호를 넘어서면 존재자체가 불투명한 있으나마나한 유령같은 존재가 될 뿐...


아무리 자화자찬을 일장연설해봤자 보편타당한 지식과 판단력을 가진 인간이라면 고문관의 일장연설에 콧방귀도 낄 여력조차 낭비하기 싫음이다. 다만, 사고나 치지 말고 빨리 시간이 흘러 제대해 주길 바라는 한결같은 마음은 같은 군부대 출신들이라면 이심전심의 상황일게다. 그렇다. 이상한 여론조사처럼 돈으로 매수하건 권력으로 매수하건 언론을 장악하여 홍보하건 정상적인 인간들은 일체 관심이 없다. 국방부 시계만 흘러가길 기다릴 뿐...

MB정부 초창기 눈에 띠었던 광고를 보며 반성하자. 세상인 모두 NO라고 할 때, 당당히 나홀로 YES를 외쳐라~라는 겉멋 잔뜩든 광고에 적지 않은 국민들이 한때 열광했음이다. 그러나! 현실을 직시하자. 왕따를 자처하는 고문관이 되지 않으려면 저 미친 광고카피에 현혹되지 말아라. 비정상인임을 자랑하고, 나홀로 사이코패스나 고문관임을 광고하지 않으려면 입닫고 가만히나 있자. 괜히 이상한 유언비어로 정상적인 사람들을 현혹하고 선동하지 말라. 남들 다 반대하는 상황에서도 독불장군을 자처한다면 그대들은 바로 미치광이 돈키호테일 뿐임을 명심 또 명심하길 바란다.

추석민심이 폭풍전야다. 그래도 국방부 시계는 돌아간다는 고귀한 진리처럼 잔잔한 그러나 거대한 민심이변의 폭풍은 잔잔하게 국방부 초침소리에만 귀기울이고 있음이다.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