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룸싸롱에서 편지가 왔습니다'에 해당되는 글 1건



업무에 정신없는 오전시간, 매일 다녀가는 집배원을 통해 수신자가 누구인지 기억할 수 없는 편지 한통을 받았습니다. 요즘 이메일이 발달하다보니 특별히 편지를 내왕하지 않기에 금융관련기관(은행,고지서)등의 편지 이외에는 따로 편지를 받아본 지 오래되었습니다.

뜻하지 않게 받은 편지 한장에 가슴이 들뜹니다. 분명, 은행이나 다른 기관의 고지서같지는 않은 편지다운 편지입니다. 봉투도 멋지고 글씨도 정성스럽게 써 있습니다. 과연 누구의 소식일까요? 뜻밖이고 궁금해 누가 이쁜 포장지에 편지를 보냈을지 궁금증을 참을 수 없습니다. 편지지를 조심스레 개봉하니, 이쁜 꽃무늬속지에 한자한자 정성스럽게 쓰진 글귀가 드러납니다.






아하! 몇년전 몇 번 찾아갔던 술집에서 온 편지입니다. 2년전을 마지막으로 더이상 내왕하지 않았습니다. 진짭니다 TT  경기가 힘들어 비지니스접대도 이젠 옛말이 되어버렸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매주 이분께서 (아마,술집 마담일듯) 문자메세지를 날려옵니다. 최근엔 '만산홍옆 가을 한끝에서 익어가는 만추, 행복한 마음 나누는 가을되세요 XX경찰서옆XX XXX'로 문자를 보내셨더라구요. 아마 몇년간 수백통의 문자메세지로 호객행위 및 손님관리를 해 오고 계셨습니다. 그런데 아무리 문자를 보내도 어려운 경기사정때문에 꼼짝을 안하니 이렇게 직접 자필로 작성한 편지까지 보내시는 정성을 보여주시는군요. 정말 경기가 어려운 모양입니다.

그런데 더 놀란건 그 밑의 깜짝선물때문이었습니다.





고객님들 기분이 좋으시라고, 이렇게 대박의 꿈을 위한 로또한장이 첨부되어 있습니다. 속으로 생각했습니다. '오옷! 이런 행운이....아마 이번주 1등의 행운이 내게도 ^^;.......'
팍팍한 현실에서 소박하지만 엄청난 대박의 꿈을 꿔 봅니다. '10억이 당첨되면 5억은 안전한 은행에 맡기고, 1억은 가족들에게 배분하고 나머지는 전세자금으로 사용해야지'

그런데 현실은 생각처럼 만만한게 아닙니다. 저만 어려운 경제현실속에서 힘들어 하는 것이 아니었습니다. 이 편지를 받은 날짜가 이번주 화요일입니다. 그런데 동봉된 로또의 추첨일자는 지난주 토요일겁니다. 설마, 일부러 꽝된 복권을 소중한 잠재적 손님들께 보냈을리가 있을까 하구 인터넷에서 지난주 로또당첨번호를 찾아봅니다.


설마설마했던 일이 발생했습니다. 선물로 받은 로또는 꽝된 지난회차 로또였습니다.
정말정말 경기가 어려운가 봅니다. '설마 다맞춰본 지난 회차복권을 생색내기용으로 보냈을까, 아니겠지'라고 생각합니다. 몹쓸 생각한 자신을 한심하다고 생각해봅니다. 그런데 아무리 생각해도 뭔가 찜찜합니다. 이게 다 몹쓸 경기탓인가 보네요. 요즘 일반우편의 경우 이틀이면 도착하는데 소인이 월요일자면 어떻게 생각해야 할까요? 


어려운 경기속 마음씀씀이 마져 팍팍해 집니다. 아량과 관용이 사라지고 여유마져 시라지는 이때 여러분들 모두 잃어버린 삶의 여유를 조금이나마 다시 찾으시길 바라며 가정과 하시는 일 모두 대박 맞으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