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 1등 당첨자가 많은 이유'에 해당되는 글 1건

요즘 국내 로또 1등 당첨자들의 수를 보면 놀랄 정도입니다. 벼락을 몇 번 맞을 천문학적으로 희박한 확률이라는 로또 1등 당첨자, 그러나 의아하게도 매주 평균 5명 이상은 나오고 있습니다. 반면, 해외로또로 눈을 돌려 보면 1등 당첨자의 수도 적을 뿐더러 이월되는 횟수도 부기 기수입니다.

제 기억으로 1게임당 2000원 하던 로또가 1000원으로 낮춰진 이후 이월된 횟수는 한번 뿐이었던 것으로 생각합니다. 45개 숫자중 6개의 숫자를 맞추는 방식의 로또, 그러나 매번 당첨자들의 숫자를 보면 한국인들에겐 6개의 행운의 숫자를 점지하는 일이 그다지 힘든 일은 아닌 것처럼 보입니다.


당금첨이 5억 이상만 되면 33%의 세금을 공제하니 이번 회차의 경우 314,595,096원의 세금을 떼고 1등 당첨자 1인당 약 638,662,467원이 실수령이 되겠습니다. 이 금액의 가치를 현실적으로 비교해 보고자 다음 부동산 오늘자 강남구 아파트 매매가 시세를 확인하니 평당 3,293만원입니다. 그렇다면 대략 19.4평대의 아파트 한 채를 구매할 금액입니다.


로또가 한때는 인생역전으로 불리우며 서민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기도 했습니다만, 더이상 대한민국의 로또는 행복권이 아닌가 봅니다. 서울 강남구의 20평짜리 아파트 한 채도 사기 힘든 돈을 바라보며 마른 날 벼락 몇 번을 연속으로 맞을 확율에 의탁하기란 너무 허망하지 않겠습니까? 얼마전 유럽에서 날아온 따끈따끈한 천억대의 로또 1등 당첨자 소식에 비하면 민망할 정도의 소액(?)인 것입니다.

그렇다면, 그 이유가 무엇일까요? 해외로또에 비해 로또에 환장하는 한국인들의 숫자가 많아 당첨자의 숫자가 많은 것은 결코 아니기 때문에 그 의아함은 더욱 증폭되고 있습니다.

누군가의 주장처럼 자동으로 구매하는 사람들이 많기 때문에 회당 평균 5명 이상의 당첨자가 나오는 것일까요? 아무리 생각해봐도 이해할 수 없는 많은 당첨자배출의 이유는 단 하나, 한국인들이 가진 대단한 실력과 운빨이라고 밖에 결론 지을 수 없음이 분명해 집니다.

그래서, 제안드립니다. 세계경제위기로 더욱 팍팍해진 나라경제와 서민들의 살림살이를 걱정하신다면 1960~70년대식의 외화벌이를 시작해야 할 때입니다. 다만 그 시절처럼 간호사나 건설자와 같은 노동인력을 직접 수출하는 전통적 후진국적 방식이 아닌 점쟁이 같은 국민들의 예지력을 이용해 해외자본을 국내로 벌어 들이는 외화벌이가 필요한 때가 아니겠습니까?

매주 당첨되는 수많은 1등 당첨자들의 이미 검증된 신출귀몰한 숫자고르기 실력이라면 당금금이 무려 수천억원하는 전세계의 모든 로또는 이미 한국인들이 가져 갈게 확실하기 때문입니다. 수천억원의 국부가 쌓이니 나라의 재정은 튼튼해 질 것이고 당첨금액이 커지니 당첨자 의 얼굴엔 미소가 떠나지 않을 것입니다. ^^;

야금야금 코흘리개 푼 돈을 강탈하는 양아치처럼 일탈을 꿈꾸는 서민들의 행복권에 은근쓸쩍 숫가락 올리고 얼마안되는 당첨금을 두고 치사하게 또다시 세금을 거둬들인다 비난 받는 로또사업이었다면 통크게 해외로또을 국내에 전체 개방하여 전세계의 로또을 한국인들이 석권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여 국민경제에 이바지 할 수 있는 생각은 없으신지 궁금할 뿐입니다. ^^

검증된 한국인들의 로또실력이면
세계
로또정복은 꿈만이 아닙니다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손님 2010.10.17 09: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트 늘 잘 보고 있습니다.
    오늘도 촌철살인의 멋진 글을 올려주시는 군요 ^^

  • BlogIcon 솔롱구스 2010.10.17 14: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재밌게 봤습니다. 저도 예전에 우리나라 로또 당첨자가 너무 많아 의아해서 조사를 해보았습니다.
    우리나라 로또는 국내에서 번개에 2번 맞을 확률이며, 814만분의 1입니다.
    하지만 800만분의 1은 일본에서는 벼락맞을 확률로는 한번 이지요.
    벼락을 비교한 자체가 잘못된 비유라는 것.
    로또하면 벼락을 얘기하는 역사는 처음에 sbs가 다큐에서 우리나라 첫 로또 당첨자가 나오기전에 특집으로 다룬 내용에서 부터 인용되었는데요. 제가알기로 첫째주 당첨자가 3명이상이었던걸로 기억합니다.
    아마 벼락 두번 맞을 확률을 운운했던 PD는 징계먹었을 겁니다.
    수학의 수자도 모르고 대충 '상식'만으로 들이댄 방송이었으니까요.


    로또에 벼락을 비유하는 것은 벼락사고가 적은 국내 통계일뿐이고 수학적으로 계산하면 로또는 아주 쉬은 산출게임이라는것을 몰랐던 것이죠.
    우리 로또 814만 1 일때 1등인 수가 평균 1등이 5명정도인데 실제 판매게임수가 한주당 평균 4700만 게임이 조금 넘습니다. 고로 매주 5명이 나오는건 아주 당연한 결과이고 6명이 넘어가는 주(week)에는 운이 조금 좋다고 할수 있습니다.

    여담으로 814만의 1은 세계 로또 종류중에 아주 확률이 높은편(그러니까 소액로또)입니다.
    수퍼볼 유럽연합로또등은 이보다 훨씬 확률이 낮은 1000만분의 1이 넘어가는 로또입니다.
    이런 로또 실력갖고 세계로 나가봤자 역으로 외화반출 털릴 뿐일거에요 흑 ㅜㅜ

  • 손님 2010.10.17 2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순이있는게. 4700만게임이판매되었어도 로또 또는복권하는사람은 거의정해져 있습

    니다.4700만명이 한게임씩 순서대로 마킹하지않는한 수학적인그런확율은 희박하지요 물론자동이

    있으니 자동에서 뽑아준다면 할말없지만요...6/45로또게임에서 매주댗명씩의 당첨자를

    내는 대한민국은 조상님의 은덕이 대단한 나라입니다

  • Favicon of https://grigodesign.tistory.com BlogIcon 그리고르기 2010.10.18 15: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로또 중독이야 ....... 하나의 기대땜에 자꾸 ㅋㅋ 이번주 부턴 참아야지

  • Favicon of https://lux99.tistory.com BlogIcon 기브코리아 2010.10.20 19: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정말 외회벌이로 진출해야겠습니다.
    당첨금도 크니 더욱 좋을듯 하네요.

  • 칼리만자루 2010.10.25 17: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로또! 사는즉시 돈을 길거리에 버린다 생각하시면 됩니다...허가낸 도둑이지요
    왜 이런 도박판을 만들어 서민들의 호주머니를 털어가는지 모르겠어요...1등 한두명을
    위해 매주 8백만명의 호주머니가 털린다 생각해보세요...칼만 안들었지 이런 날강도가 어디 있나요? 앙그려유?

  • Favicon of http://blog.daum.net/iamcarol BlogIcon carol 2010.12.25 14: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대문을 열고 오는 순간..
    노랑 금딱지가 세개나...아이고 기죽어~~ㅎㅎㅎ
    글 잘읽고 갑니다
    아주 좋은 외화 벌이 같아요
    우리나라 사람들이 많이 해서 1등 상금 가져가면 좋겠네요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