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떼쓰기'에 해당되는 글 1건

5세 훈이의 떼쓰기가 시작되었습니다. 천문학적인 선거비용을 이미 무상급식투표로 사용하고도 만족하지 못했나 봅니다. 자기가 원하는 쪽으로 통과시켜 주지 않으면 더 많은 국민 세금을 낭비하여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해야 된다는 점을 악용까지 합니다. 가증스러운 눈물에 영악스럽게 무릎꿇는 행동도 서슴치 않습니다. 참 미운 아이입니다. 아무리 내리사랑이라 하지만 부모들이 감당할 정도가 있는 법입니다.

 

일반적으로 그 나이의 어린 아이들은 변덕이 심해 이랬다 저랬다 하며 한 곳에 집중하지 못하지요. 무조건 예쁜 것을 좋아해 빠져 나오지 못하기도 합니다. 부모의 등골이 휘어지던 말던 상관없습니다. 아직 철부지이기 때문에 무조건 자신이 원하는 대로 해야만 직성이 풀리는 나이입니다. 미국이나 유럽같은 부자부모들도 감당하기 힘든 도시만들기 비용을 자신의 욕심대로 써야만 직성이 풀리는 아이입니다. 그렇다고, 부모된 입장에서 수수방관한 채 내팽겨 쳐야 되겠습니까? 집안이 거들나게 된 마당에...

 

성질나뿐 아이를 키우기는 보통 힘든 것이 아닙니다. 부모된 입장에서 자신들의 아이를 어르고 타일러 기왕이면 착하고 말잘듣는 아이로 만들려고 합니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원판불변의 법칙'이란게 있습니다. 대부분 이상한 부모밑에 특이행동을 하는 별난 아이들이 생기는 법입니다. 물론 아주 특별한 경우 정상적 부모에게도 가끔씩 별종 아이들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유전적 요인이 기본입니다만, 가끔씩 환경적 요인때문에 문제아동이 생겨나기도 합니다.

 

마트나 시장에 가면 미친 듯 괴성지르며 장난치거나 떠나갈 듯 울고 떼쓰는 아이들을 가끔씩 만나실 수 있습니다.  정상적 부모들은 아이를 타일러 남에게 피해주는 행동을 제재 시키기 마련입니다. 그런데 가끔 아이에게 방종하거나 무관심한 부모를 만날 수 있습니다. 더 나아가 아이의 잘못된 행동을 지적하는 다른 어른들에게 자기 아이의 기를 죽인다며 적반하장 핏대 세우는 참 못난 부모들이 있지요.

 

이글을 보시는 여러분은 어떤 부모가 되어 아이를 교육시키시겠습니까? 집안을 말아먹든 말든 내새끼 이쁘다며 다독이기에만 열중하실 겁니까? 아니면 못된 성질 부리는 아이에게 사랑의 회초리라도 들어 아이의 잘못을 바로 잡으시겠습니까? 내 새끼가 너무 예뻐 오냐오냐 해주기만 했더니 비로서 부모의 상투끝자락을 잡고 놀고 있는 꼴입니다. 가슴 아프시겠지만, 아이의 미래와 가정의 행복을 위해서라면 더이상 응석 받아주지 마십시오. 무조건 적인 용서와 사랑보단 작금은 따끔한 회초리나 무관심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