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손학규'에 해당되는 글 1건

축하드립니다. 화려한 수사를 사용할 필요조차 없이 멋진 승부였고, 과반이 넘는 분당 유권자들이 보여주신 진정한 나라사랑이었습니다. 어제까지 그는 지지율 한자리수 남루한 잠룡들중 한명에 불과했으나 오늘부터는 차기대선이라는 여의주를 물고 당장이라도 비상할 준비가 된 승룡이 되셨습니다. 

작년 10월3일 본 블로그를 통해 '싹수가 보이는 손학규의 민주당'이라는 도발적인 기사를 게재한 적이 있었습니다. 특정지역분을 제외한 다른 지역인들에게 민주당이란 꼬리표는 언제나 피해의식에 사로잡힌 과거만 돌아보는 지역당 색채를 퇴색해 버리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그전까지 민주당이나 특정지역에서 '우리가 남이가'는 흉물스런 구호로 다른 지역을 조롱할 처지가 아니었기 때문입니다. 그랬던 민주당이 한나라당 출신의 손학규란 인물을 대표로 선출했습니다. 마치 故노무현 전대통령의 지난 민주당 대선경선에서 민주당 후보로 등장한 것 같은 오마주를 느꼈습니다. 


역주행을 거듭하며 연신 자살골을 넣는 MB의 독불장군 시대의 종말이 눈앞에 펼쳐지는 듯 했지만, 김대중, 노무현이라는 두분의 너무 거대한 정치인의 영향탓에 인물난에 빠져버린 민주당은 결국 정치는 뒷전이고 차려진 밥상머리 앞에서 아전투구하기 바쁜 한심한 지역당이라는 꼬리표를 뗄 수가 없었습니다. 그 누가 뭐래도 대한민국 역사상 민주주의를 위해 헌신한 분이 바로 김대중 대통령입니다. 야3당통합에 반대하며 혈혈단신 민주당명으로 부산수성하신 분이 노무현 대통령입니다. 금뱃지 하나를 달기 위해 한평생 쌓아온 경력과 신념마져 주저없이 내던졌던 강원도 재보선을 보면서, 그들의 위대함은 대다수 정치꾼들과의 그릇크기는 비교한다는 자체가 넌센스였습니다.

분당재보선에서 살아남은 승룡 손학규는 다음의 세가지 여의주를 얻었습니다.

민주당 대표로서 수도권 지역에서 민주당을 지켜냈다는 것입니다. 반신반의하며 철새정치인이라 몰아 붙이던 치졸한 지역당 민주당이 바야흐로 전국구 민주당으로 탈바꿈했다는 증거인 것입니다. 마치 노무현 대통령이 일으킨 노란풍선의 놀라운 힘처럼 가진자들의 당, 한나라당을 대적할 유일무이의 전국당으로 飛上할 기회를 얻은 것입니다. 선배정치인들이 지켜낸 민주주의의 '民主(국민이 주인이다)'란 당명을 부끄럽지 않게 지켜냈다는 것입니다. 

손학규란 걸출한 정치스타의 재발견입니다. 오합지졸 부대에서 많은 시기와 모함에도 독야청청, 스스로를 책하며 수오지심을 가진 뜨거운, 그러나 반드시 책임지는 정치인이란 것을 만천하에 확인시켰다는 점입니다. 비겁하게 뒷전에 숨어 정치적 숫자놀음만 할 시기에 자칫 한칼에 정치생명마져 날아갈 위험한 순간에도 몸사리지 않고 오히려 자발적으로 적진에 뛰어들고 결국 승리를 쟁취했다는 점입니다. 승리할만한 곳에서만 발만 담구는 시늉의 오염된 정치세계에서 역정을 내던 많은 국민들은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틱한 현실정치의 매력에 사로 잡힌 것입니다.
 
대한민국을 아우를 수 있는 전국구 정치인의 탄생입니다. 어제까진 지역색 강한 민주당때문에 차기 대선에서 누굴 찍어야 하나 고민하던 非전라도 출신들의 민주유권자들이 적지 않은 것은 사실입니다. 허덕이던 인물난에 꿩대신 닭이라고, 차라리 날카롭게 MB와 대적하고 있는 박근혜를 찍을 것이라 마음 먹었던 사람들도 분명 적지 않을 것입니다. 차기에 누가 당선되던 MB의 실정과 부정만큼은 반드시 바로 잡아줄 사람이 필요했기 때문입니다.

수많은 허언과 空約속에서 지쳐버린 국민들에겐 진실을 말할 사람, 책임질 수 있는 정치인을 갈구했습니다만 가장 책임감 있는 현정치인이라는 질문에 선뜻 누구라 답할 수 있었습니까! 그간 언행으로 보면 '박근혜'가 생각나지 않는게 오히려 이상할 정도입니다. 그러나, 이번 재보선을 통해 진정한 책임정치, 소신정치, 그리고 행동하는 정치인이 탄생하였습니다. 이로써 대한민국땅 어디에서도 지역색에 자책하지 않고 선뜻 고를 수 있는 정치인을 마음속에 품을 수 있게 된 것입니다.

추신 : 지금도 인터넷을 보면 지역색 드러낸 인간말종들의 분탕질이 한창입니다. 김해재보선에서 국민참여당 인사를 낙마시킨 지역민들을 향한 저주의 글들, 그리고 더 크게는 경상도 전체를 향해 입에 담기 힘든 지역비난을 시작하고 있더군요. 참 어이없습니다. 이번 선거에서 보여지듯 지나간 세월 그토록 우려먹었던 반공, 멸공의 구호의 재등장과 더불어 지역색 논란은 아직도 정신 못차린 수구골통, 망국병 걸린 집단들의 전유물입니다. 그런데도 앞장서 지역색 논란에 불을 지피는 이유가 무엇인지 저의가 의심스럽기만 합니다. 혹시 특정당의 알바생이 아니시라면 부끄러워 하지 말고 지금 당장 가까운 정신과에서 상담 좀 받으시길 바랍니다. 피해망상증이 부끄러운 병이지 병에 걸린 사람이 뭔 죄가 있겠습니까...
 
전정권이 저지른 모든 부패에 대한 청소약속만 담보해 주신다면,
손학규님, 차기 대선에서 소중한 한표는 이미 당신 것입니다 ^^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