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데스크'에 해당되는 글 2건

시대에 역행하는 무리가 있습니다.
분명 양의 탈을 쓴 늑대인데 자신이 늑대가 아닌 양이라 우깁니다. 그리곤 우리들 누이동생들을 정신적으로 강간하고 폭행하고 있습니다. 세상사람들에게 이 파렴치범을 물리쳐 달라고 호소합니다만, 지켜보는 사람들은 무관심입니다. 한참 피끓는 젊은이들마져 현실도피에 여념이 없습니다.

답답합니다. 악이 받혀 소리치고 있습니다. 그러나 공허한 메아리만 주위를 멤돌고 있습니다. 이게 작금의 대한민국 사회의 현실입니다. 모두 '스톡홀름 신드롬'이라는 사악한 마법에 빠져 있습니다. 분명 나뿐 일인지 인지하고 있으나 팔짱낀채 방관만 하고 있습니다. 내 일이 아니라 생각합니다. 괜히 힘들게 나서지 말라고 합니다. 교묘하게 세뇌교육시킨 교활한 정치가, 교육자들에 의해 이 시대는 이렇게 어둠의 길로 한발한발 내몰리고 있습니다.


다크 나이트는 단순히 고담시에만 존재하는게 아니었습니다. 설상가상으로 우리에겐 배트맨과 같은 정의로운 영웅마져 없습니다. 유일하게 남아 정의를 알려줄 언론매체도 개악될 법 앞에 풍전등화 형국입니다. 이젠 대한민국은 새로운 '다크 나이트'시대에 들어설 것입니다.

반인륜, 반개혁, 반민주, 반인권으로 향하는 정부에 치가 떨립니다. 그들은 모르쇠로 일관하거나 양비론으로 무장한 채 물타기를 시도하고 있습니다. 심지어 소통의 가장 기본 수단인 국민들의 알권리마져 자신들의 손아귀에 넣고자 언론악법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바로 한나라당에서 100% 독자적으로 강행처리할 미디어법입니다. 이에 맞서 언론노조는 파업투쟁을 선언하였습니다. MBC노조도 파업실시 하였습니다. 무한도전 제작팀도 파업참가했습니다. 오늘 신경민 앵커가 드디어 마지막 방송을 하였습니다.

“표현의 자유가 눈내리는 동네”

캠페인을 제안합니다. 눈이 쌓이듯 표현이 쌓여가는, 우리들의 공간이 표현의 자유가 눈내리는 동네가 되었으면 하는 기원을 담는 것입니다. 자그마한 눈송이들이 쌓여서 산사태가 일어나듯, 표현의 자유 수호를 위한 작은 참여들이 모여서 언젠가는 무언가 큰 것이 되어주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말이야 거창하지만, 문자 그대로 블로그 위에 ‘표현’이라는 이름의 눈이 계속 내리는 것이죠.

방법도 간단합니다. 각자 운영하는 블로그 혹은 기타 홈페이지의 스킨에 한 줄만 추가해 넣으면 됩니다: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http://member.jinbo.net/capcold/snow/script/snowstorm.js">

</script>

이글루스 같이 script 태그를 안먹는 곳이라면, 이렇게 해보세요:
설정(config) -> 블로그스킨 -> 소스편집 -> ‘html편집’ 창에서 맨 윗줄에 다음 소스를 추가.

<script a='<>'="text/javascript"
src="http://member.jinbo.net/capcold/snow/script/snowstorm.js">

</script a='<>'>

좀 더 빡쎄게 사용자 자유도를 막아놓은 네이버나 싸이 미니홈피 그런건 뭐 답이 없습니다. 그냥 적당히 눈내리는 아이템 아무거나 하나 달아놓으시면 대략 세이프.

아, 물론 언론노조는 밥그릇 보장을 위해서 싸우고, 야당은 야당으로 힘을 과시하기 위해 싸우고, 저같은 얼치기들은 그저 폼잡기 위해 편승하는 것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뭐, 상관 없습니다. 어딘가로 가기 위한 최소한의 공통분모 만큼만 지지하고 뜻을 같이하면 되니까 말입니다. 표현의 자유를 최대한 보장하며 발언의 위축효과를 방지하고, 그 안에서 합리적 틀을 찾아나가며 담론도 그리고 결국 세상도 발전을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그야말로 원론적인 전제만 공유한다면 충분합니다. 전문적 저널리즘이라면 방송의 공공성을 생각하는 차원에서, 나가서 항의할 권리를 위해서라면 그것을 위해서, 온라인에서 열린 소통을 하기 위해서라면 또한 그것을 위해서 각자 동참할 이유가 되어줍니다. 물론 사이버모욕죄는 반대하지만 신방겸업은 찬성하는 좀 더 정밀한 입장들도 가능합니다. 하지만 종합 선물세트로 모든 것을 일괄 통과시키려고 하는 세력에는 최소한 반대해야 그 정밀한 입장도 충족할 수 있겠죠. 뭐 그러니까 이런 제안도 하는 것 아니겠습니까.

Copyleft 2008 by capcold. 이동/수정/영리 자유 –
회사 결정에 따라서 저는 오늘 자로 물러납니다.

지난 1년여 제가 지닌 원칙은 자유, 민주, 힘에 대한 견제, 약자 배려 그리고 안전이었습니다. 하지만 이번 언론의 비판을 이해하려고 하지 않아서 답답하고 암울했습니다. 구석구석과 매일매일 문제가 도사리고 있어 밝은 메시지를 전하지 못해 아쉬웠지만 희망을 품은 내일이 언젠가 올 것을 믿습니다.

할 말은 많아도 제 클로징멘트를 여기서 클로징하겠습니다.


오늘 신경민 앵커가 클로징 멘트로 시대를 역행하는 무리들에게 일침을 가했습니다.
여러분들의 블로그도 처절한 '표현의 자유'를 위한 눈발을 흩날리는게 어떻겠습니까?

표현자유의 그날이 올때까지...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장자연리스트땜에 검경찰 그리고 많은 인물들이 숨을 죽이고 있습니다. 특히 관련된 언론사에서는 국민의 이목을 다른 방향으로 옮기려 부단히 애쓰고 있는 실정입니다. 최근 다시 뻥 터진 박연차리스트는 익히 한국인들이라면 알고 있던 땜빵용 기사인것을 알고 계시겠지요. 권력수뇌층에게 무슨일이 생기면 어디선가 나타나 이목과 관심을 묶어 다른 방향으로 옮기는 대단한 기술을 가진 전문가들이 존재한다는 이야기가 사실인가 봅니다. 저번 용산사태때도 갑자기 혜성같이 등장한 구원투수, 강호순이의 역할로 소방수 몫을 충분히 하였습니다. 이제 장자연리스트에는 또다른 리스트로 대응하려나 봅니다. 바로 박연차리스트라는데요. 하는 짓이 쪼매 모양새가 없어 보입니다.

사실, 미디어권력의 힘은 대단한 것이었죠. 전원일기 회장댁 둘째아들이 터억 문화부장관이 된 배경에는 바로 TV에서 '이명박 전현대건설 사장역'이 주요했기 때문이었고, 그 덕분에 높아진 지명도에 턱하고 대한민국 대통령 자리까지 꽤차게 되었던 것이지요. 그래서 방송,신문 기자들과 PD들이 왜 파워가 센지 새삼스럽게 느끼게 됩니다. 칼보다 펜이 강한 시대니 권력의 단물을 쪽쪽 빨아 먹으려면 언론계와 찰떡궁합을 이뤄야 하겠지요. 그래서 한나라당에서 그토록 미디어법에 대해 목숨걸고 있는 모양입니다. 국민의 눈과 귀를 막으려는 신공안정국의 모습이 뭉개구름이 되어 흘러다니고 있습니다. 국민의 목소리엔 일언반구 대꾸조차 없습니다. 들어도 안들리는 척 연기만 할 뿐입니다.

국민의 충복이고 형성평에 따른 공정한 수사를 외치는 검찰과 법원에서 조차 답답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용산사건은 몇일을 못기다리고 특공대출동한지 몇시간도 안되 무리하게 진압시도하다 사람들이 죽어 나갔습니다. 그만큼 시급하고 중대한 이슈였기에 시신조차 급속하게 부검처리하며 관련자 체포에 혈안을 올렸지요. 참 빠른 대응입니다. 신속하네요. 그런데, 힘없는 한 연예인의 죽음을 앞에두고 부조리한 사회풍토에는 세월아, 네월아 하며 시간을 지연시키는 듯 보여집니다. 철저한 수사를 진행하겠다는 원론적 이야기만 반복할 뿐, 사실 경찰의 보도조차 매번 달라진 모양을 보입니다. 누가 누구를 보호하겠다는 것인지 헷갈리는 지금입니다.

요즘 인터넷에서는 '방가방가'가 이슈로 떠올랐다고 합니다. 왜인지 이유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아마 장자연씨 사건과 관련되어있지 않나 조심스럽게 추측해 봅니다.

MBC 뉴스데스크 클로징 멘트 발췌입니다.

● 앵커:
야구에 열광하는 사이 박연차리스트는 신구 권력층을 맹수처럼 할켰고
장자연 수사는 거북이처럼YTN 수사는 토끼걸음으로 갔습니다.

● 앵커:
장자연 리스트와 연관 있는 쪽이 박연차 리스트를 띄워서 덮어보려고 해서 흥미로웠습니다. 한상률 전 국청장이 슬그머니 출국해서는 수상한 냄새가 납니다. 추부길 전 비서실장은 이례적으로 영장심사를 포기한 뒤 입을 굳게 다물어서
누구에게인가 무언의 약속사인을 보내 심상치 않았습니다.

● 앵커: 화요일 뉴스데스크 마치겠습니다.
여러분, 고맙습니다.



시대정의는 반드시 사회약자들을 구원하기 위해 사용되어져야만 합니다. 사회의 강자들에겐 충분한 권력의 보호막이 있고 넘칠만한 부의 힘이 있기때문에 그들을 위한 사회적 배려는 넘치면 넘쳤지 부족함은 없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현재 대한민국에는 더 가진자들을 위해 보이지 않는 도움의 손길이 넘치고 있습니다. 법원, 국세청, 관련기관, 검경찰 그리고 국회까지 도움의 손길이 떠나질 않고 있습니다. 이 얼마나 훈훈하고 아름다운 광경입니까TT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