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팬티데이'에 해당되는 글 2건

실업자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 사건에 많은 보수지지층들이 할 말을 잃어 버렸습니다. 피아구별이 없이 벌어지는 일촉즉발의 사태입니다. 일 못하는 '가이드'에게 호된 질책 그리고 높으신 분의 하해와 같은 마음씀씀이로 그녀를 달래주기 위한 술자리와 격려차 두드린 허리...그러나, 실업자 윤씨의 전날 기자회견 내용과는 상반되게 청와대쪽 조사에서 이미 작성하였고 친필 싸인까지 하였더군요. 그가 두드린 건 허리가 아닌 엉덩이였고, 그가 보여줬던 모습은 팬티는 커녕 부랄 두쪽이였습니다.  

 

까면 깔수록 새로운 사실이 등장하는 신종 양파 관료의 등장입니다. 사태의 심각성을 파악한 그는 자신의 짐도 내팽겨 치고 달랑 몸만 챙겨 미국을 탈출하였습니다. 그런후 국내 모종의 장소에서 두문불출하다 사실을 왜곡에 급급한 한국 부패 지도층 방식의 전형적인 기자회견을 자청했습니다.  대종상감의 연기로 자신이 무고 당했다는 식의 기자회견으로 국민을 현혹시켰습니다. 입은 건 팬티에 만진건 허리뿐이라며 이 모든 건 '문화적 차이'라 주장합니다.

 

Cross culture(다문화)에 대해 모르시는 분들은 그의 기자회견을 통해 안드로메다로 빠질 수도 있었습니다. 미국엔 젠틀맨만 살고 한국엔 짐승들만 사는게 윤창준식 문화입니까? 참으로 귀신 씨나락 까먹는 소리하고 자빠졌습니다. 해외여행 자유화가 시작된 지 벌써 20년이 지났습니다. 해외여행 못가신 분들도 매일 TV와 인터넷, 그리고 뉴스를 통해 해외소식을 안방에서 접할 수 있는 세상입니다.

문화적 차이라굽쇼? 한국뿐만 아니라 세계는 서구 자본주의에 점령당해 동질의 문화권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상식선에서 어깨 두드리면 격려의 차원이고 궁디 두드리면 성추행 맞습니다.

정부 대변인의 '문화적 차이' 발언에 대한민국은 세계인들에게 변태들의 나라로 찍혀 버렸습니다. 여성의 엉덩이를 Grab하고 노팬티의 불알 두쪽으로 직원을 환영하는 것이 대한민국 정부의 아름다운 문화가 되어 버렸습니다. 이 얼마나 황망한 사건입니까? 저급한 타블로이드판 이야기가 국제뉴스로 전세계를 도배하고 있습니다. 참으로 성나라스러운 문화입니다. 대한민국 국격이 저급한 문화로 추락하고 있습니다.

 

 

노팬티문화 윤창중, 성의병 변희재, 성코칭 정미홍 도대체 어느 나라 출신인가요? '노팬티가 한국고유의 문화, 성추행범 의병 만들기, 성범죄자 비난을 미친광기'라는 궤변속에 대한민국의 국격이 땅에 떨어지고 있습니다. 보편타당한 일반 상식을 지닌 대한민국 국민들의 생각이 필자와 같다면 윤창중 족속들은 분명 다른 문화권의 사람이 틀림없겠지요. 다들 동의하시겠습니까? 기가 차고 말문이 막히는 개차반의 세상에서 해괴한 문화를 가진 윤창중을 껴안는 변희재, 정미홍 같은 이도 있겠지만 정상인들이라면 잘못곧휴(?) 세울 필요가 있습니다. 잘못된 정보에 의한 변태 외국인들의 관광(?)이 두렵기 때문입니다.(김영삼 전대통령식 발음 및 야한상상 금지) 

 

 

노팬티와 엉덩이 만지기가

대한민국의 문화라 주장하시렵니까?

 

당신께서 한국인이 윤창중식 해괴망칙한 문화에 모두 어이상실, 참담한 심경일것입니다. 국민을 위해 몸바쳐 헌신해야 할 일개 공무원 나부랭이가 미친 문화를 전세계에 선교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 글을 읽고 계신 여러분들의 잘못입니다. 하인이 주인 상투를 잡고 유난 떨고 있는 상황에서도 이 나라 주인님들께선 하인들이 무서워 한 마디도 못하고 계시는군요.

 

더이상 못참겠습니다. 대한민국 주인들이여! 

이제야말로 대한민국을 곧휴 세울 때입니다.

 

대한민국 법 위에 군림한 채 일개 당을 위해 위법행위를 한 국정원녀가 사건을 은폐하려 스스로 안에서 잠근 문을, 대한민국의 법을 준수하고자 위력으로 열지 못하고 밖에서 며칠 밤낮을 세운 이들에게, 적반하장 감히 여성을 감금했다며 인권유린을 주장하시던 그 많던 여성인권주의자들께서는 왜 김홍신의 미싱기로 입을 박은 채 침묵하고 계신가요? 나라의 주인들 대다수가 못가진 자들이니 여유조차 없어 로맨스를 불륜으로 오도한다 언짢게 여기시는 중이신가요! 

 

국정원녀에 대한 정상인 범주의 대한민국 사법부 및 위정자들의 문화를 보여 주세요. 사법정의조차 앞장서 하인들의 노팬티 문화를 보여 주신다면 주인인 국민이 더이상 참지 않겠습니다. 국민이 잘못을 따져 곧휴 세울겁니다.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80년대 중반 미국 오스틴에서 아무런 이유없이 그냥 재미로 시작된 '노팬티 데이'는 팬티를 안입는 날이 아니라 팬츠(pants-바지)를 안입고 그냥 속옷(빤츄)만 입고 다니는 행사입니다.

위키대백과 영문판을 찾아 보면 히스토리가 나오는데요. 한번 보실까요?



'노팬티 데이'란 5월 첫번째 금요일날 전세계에서 목격되는 국제적 행사(?)로 바지를 안입고 다니는 날입니다. '질문과 답변'란에 따르면 '재미 충만한 기념일 정도인데 (행사의) 핵심적 동기는 아주 다양한 이유에서 비롯됩니다.

No Pants Day is an international holiday occasionally observed across the world on the first Friday in May by not wearing any pants (trousers). According to the FAQ, it is mainly "a fun-filled holiday", but "from the core idea comes so much more":

History

The history of No Pants Day is shrouded in mystery. While there are unconfirmed reports that the holiday was celebrated as early as 1985/86 [1], there is no known physical record of the origin or first practice of No Pants Day. The Knighthood of BUH[2] at the University of Texas at Austin is viewed as the principal organizer and advocate of the holiday. Austin, considered the originating city, has celebrated the day since 1997 according to a 1999 flyer[3]. The holiday gets media attention every year, and as a result events celebrating No Pants Day have popped up in cities across the globe. Promoters state that the holiday is about not taking oneself seriously. The holiday is an example of surreal humor, which relies on an absurd situation (in this case, crowds of people walking around wearing no trousers)


노팬티 데이를 맞이하야 출근, 등교시 노팬티 차림으로 남녀노소 가릴 것 없이 행사를 빛내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을 감상하시며 대한민국에서 이런 위트와 풍자적 모습이 빠른 시일내 도입되는 그날이 오기를 바라지 마지 않습니다. ㅋㅋㅋㅋ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