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보다남자'에 해당되는 글 2건

신학기가 시작되면서 교복에 대해 말들이 많습니다. 고액의 명품메이커 교복에서 발발된 교복논쟁이 이제는 교복판매 대리점들의 지나친 상술에 눈이 찌푸려지고 있다는데요. 지방의 한지역 교복업자들이 교복판매를 위해 학생들에게 술을 접대하고 또 소위 일진으로 불리우는 학생들을 고용(?)해 판매수당을 챙겨주며 판매에 열을 올리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비교하긴 뭣하지만, 제 학창시절에는 학교체육복 한벌로 3년을 버팅겼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요즘 한창 뜨고 있는 '꽃보다 남자'가 눈에 그슬립니다. 화려한 부잣집 되련님들의 되발라진 행동, 엄청난 씀씀이, 그리고 품위를 나타내는 화려한 교복들...


학생1인당 수십만원짜리 교복의 원가에 대해 말들이 많습니다. 업체주장으로는 고급원단의 사용으로 원가가 인상되기 때문이라 합니다. 그러나, 학생들에게 적합한 원단일지 의문스럽습니다. 지나친 고급형원단 사용으로 활동이 왕성하고 오랜시간 책상에서 앉아 수업을 들어야 하는 학생들에게 쓸모없는 고급원단이 사용되어 쉽게 낡고 헤어지는 경우를 왕왕 볼 수 있습니다. 브랜드교복 제작업체들의 화려한 광고도 문제입니다. 한창 스타들에게 꽂혀 있는 자라나는 나이또래에게 유명아이돌 스타를 직접 광고에 출연시키는 상술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엄청난 광고비의 몫은 역시나 교복을 구입하는 학생과 부모의 부담이 될 수 밖에 없겠지요. 또한, 판매경쟁과열에 따른 유통업자들의 치열한 마진확보정책도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고 있습니다.

교복으로 통일하면 학생들에게 일체감과 소속감을 심어준다나 어쩐다나 하는 주장때문에 교복착용을 의무화하였습니다. 또, 사복비용보다 교복값이 싸다는 어이없는 주장도 한몫 거들었었죠. 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는가 봅니다. 학기초 수십만원의 교복비 그리고 수선비...에 눈물짓는 이시대 가난한 부모들도 적지 않습니다. 단순히 소속감과 일체감을 위해서라면 몇만원짜리 체육복으로 교복을 대신해도 될 터인데 왜 꼭 샤방하고 섹시한 교복이 필요로 할까요? 설마 교재납품에 따른 부수익(일명 : 떡고물) 때문은 아닌지 의아스럽습니다.

학교에서는 교복지정에 따른 부수익을 챙겨 좋고, 학생들중 일진들은 강요를 통한 교복판매로 대리점에서 현금수당받아서 좋고, 또 양쪽에서 둘다 몰래 술상납을 받으니 교복값이 비싸질수록 떡고물이 떨어지는게 더 크질 수 밖에 없는 구조가 될 수 밖에 없네요. 몇년전 비지니스 업계에서도 창의력을 위해 정장차림에서 간편복장으로 변경하였더랬습니다. 하물며, 이제 똥인지 된장인지 모르는 학생들에게 수십만원짜리 최고급 원단의 명품브랜드 교복이 왠말입니까! 배우러 학교에 보내는데 왜 정장차림의 교복이 필요하단 말입니까!

길을 걸어가다 요즘 중고등 여학생들을 만나면 눈을 어디로 둬야할지 모르겠습니다.


성을 내세워 홍보하는 섹시컨셉의 어린 소녀연예인들의 앙증맞은 몸짓에 많은 중년남성들도 당당하게 그 어린 연예인이 좋다라며 고백하는 현실입니다. 딸내미 또래의 어린 소녀들의 몸짓과 교태에 녹아버린 한국사회, 그 결과 평범한 일상의 여중생, 여고생들의 복장도 연예인들의 그것과 닮아 있습니다. 무릎위 10센치 이상 올라간 치마길이와 노스타킹의 뽀얀 속살앞에 섹시컨셉의 어린 소녀스타들이 잠시 오버랩되는 기분을 느낍니다. 마치, 로리타컴플렉스에 빠진 것 같은 알수 없는 죄책감때문에 길에서 만난 짧은 치마, 노스타킹의 여학생들을 쳐다 볼 용기가 나지 않더란 말입니다.


다음 아고라 청원에서 교복바지나 치마를 청바지로 대체해 달라는 주장을 보았습니다. 더이상 값비싼 교복논쟁도, 고급원단의 잘헤어지고 낡아버리는 바지논쟁도 필요없습니다. 더이상 어린 소녀들에게 짧은 치마길이를 강요하며 공부보다 성적매력발산에 경쟁하는 문화도 필요없습니다. 학생들에게 성인의 눈높이에 맞춘 교복입기를 반대합니다. 소속감과 일체감 고취를 위해서라면 상의만 맞춤으로 통일하고 하의는 청바지로 허용합시다. 미친듯 강하고 질긴 청바지는 제대로 입으면 3년 그대로 버틸 수 있습니다. 물론, 혹자는 더럽게 비싼 명품청바지의 유혹에 따른 피해도 이야기 할 것입니다. 하지만, 그것은 학교장 재량에 의해 상한 5만원이하선의 청바지로 정하던 어떤 방법을 논의하면 될 것입니다.

여러분들은 학생들의 교복대신 청바지착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 Favicon of http://songsfamily.tistory.com BlogIcon 江... 2009.03.18 10: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교복값에 대한 분노는 정말 말로 하기 힘들었는데, 잘 지적된 말씀입니다.

    본문중에 "고급원단" 이라는 말은, 아마 반 이상은 중저급원단으로 고쳐도 무방합니다.

    저희 학교다닐 때 입었던 체육복 원단있죠? - 그렇답니다^^

    요즘 경기에 (제가 좋다고 느끼는) 갤럭시 양복도 10만원대 초반으로 7~90% 세일하더군요

    그 양복 원단이나 질과 비교하면 감히 김태희와 조혜련입니다.(죄송^^)

    가끔 오는 블러그지만, 며칠 전 두벌을 70만원주고 산 흥분(?)이 가라앉지 않아서 처음 글 남겨봅니다. ㅠ,ㅠ

  • Favicon of http://ipm.pe.kr/blog BlogIcon 입명이 2009.03.18 11: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복이 좋죠~ ㅎㅎ





아름다워지고 예뻐지고 싶은 여인들의 욕망은 하루이틀전의 이야기가 아닙니다. 기원전 7500년전의 이집트에서 시작된 화장의 역사를 통해 인간은 고대부터 아름다움이라는 美에 집착했다는 사실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당대 최고의 미녀, 클레오파트라, 당시 눈썹을 밀고 검은 색 화장으로 눈주변을 진하게 하는 화장이 유행하였고 클레오파트라 시절 눈을 크게 부각시키는 화장법으로 당시대 뭇남성들을 유혹하였다고 합니다. 그녀의 강렬한 화장법은 타국에까지 소문이 날 정도였으며 흰얼굴에 검은 눈썹과 눈을 부각시키는 화장법이 발달하였습니다. 이때부터 진정한 의미의 화장이 시작되었습니다.

16세기 거울의 등장으로 여인들의 미적관심이 더욱 발전하게 되었습니다. 한때는 피부를 희게 만들기 위해 돼지비계를 얼굴에 붙여 마사지를 하기도 하였으며, 동공을 크게 만들기 위해 독초의 추출물로 눈에 넣어 동공을 확대시켜 오늘날 써클렌즈처럼 보이도록 만들었으나 눈이 마비되고 시력이 상실되는 심각한 부작용도 생겼습니다. 눈주변이 검어야 미인이 되기도 하였기에 다크써클을 일부러 만들기 위해 밤늦도록 책을 보고 눈을 비벼 다크써클을 일부러 만들기도 하였습니다. 

중세시절의 철의 여왕 엘리자베스1세 때는 '베니스분'이라는 수입화장품이 유행하여 얼굴을 새하얗게 분칠하는 것이 유행이었습니다. 마마자국과 나뿐 피부상태를 커버하기 위한 방책으로 희고 두꺼운 화장법을 이용하였지만 당대 일반시민들 사이에서도 이 화장법이 최신 유행으로 자리잡았습니다. 그런데, 이 화장법의 영향으로 얼굴색이 푸르게 변했으며 피부괴질이 생기기 시작하였습니다. 그 이유는 바로 이탈리아에서 수입한 '베니스분'때문이었습니다. 이 베니스분의 주원료는 백연으로 염기성 탄산납이었고, 납의 화합물질용액에 탄산 소다를 넣고 데우면 침전물로 얻을 수 있는 흰 결정체가 바로 화장품의 주원료였습니다. 이러한 사실을 안 의사들은 베니스분을 '악마의 발명품'이라 경고를 하며 심각한 부작용과 위험성에 대해 알렸지만 미에 대한 여인들의 관심으로 화장품에 대한 중독현상을 끊을 수 없었습니다. 

개화기 한국에서도 이러한 서양식 화장품이 유행하였습니다. 1915년 신문에 광고된 '박가분'은 당대 화류계와 장안의 여성들에게 환영받았습니다. 박가분은 물이나 기름에 잘 녹아서 피부에도 잘 발리고 미백효과에도 뛰어나서 좋다고 사용후기를 남기기도 하였습니다. 특히 기생들은 이러한 박가분의 특성에 매료되었죠. 개화붐을 타고 박가분은 날개 돋힌듯 팔려나가 하루에 5만갑씩 팔려나가기도 하였습니다. 그런데, 박가분을 지속적으로 사용하던 기생들에게 부작용이 나타나기 시작하였습니다. 피부색이 푸른빛으로 변하고 살이 썩어가며 정신이 혼미해 지는 증상이 나타났습니다. 박가분은 납조각에 식초를 뿌려 보름동안 숯불에 달군뒤 하얗게 핀 납가루를 긁어낸 것으로 만든것이 박가분이었고 이것을 피부에 바름으로써 납에 중독된 것이었습니다.

흉칙하게 살이 썩어 들어가는 모습을 보고도 그들은 아름다움을 위해 더 두껍게 박가분을 발랐고 결국 아름다움의 허영을 쫓던 수많은 여인들을 죽음이라는 비참한 운명으로 몰고 가게 되었습니다, 결국 박가분은 살파먹는 가루로 소문났고 심각한 사회적 문제로 떠올랐습니다.

박가분(朴家粉) 
출처:위키백과

박가분(朴家粉)은 일제 강점기인 1920년에 상표 등록하여 판매한 화장품이다. 공산품으로서 제작·판매된 한국 최초의 화장품이다.


초창기
박가분은 1920년에 상표 등록하였으나, 이미 4년 전인 1916년에 전국에 보급되어 있었다. 박가분은 박승직이 판매하고, 박승직의 부인 정정숙이 제작을 맡았다. 정정숙은 입정동에 갔다가 한 노파가 백분을 직접 만들어 포장하여 파는 모습을 보고 부업으로 삼으면 괜찮겠다고 생각하였다. 남편 박승직과 상의한 그녀는 십여 명의 아낙네를 모아 백분을 만들었다. 이때 백분은 재래의 방법, 곧 납 성분을 넣어 부착력이 좋게 하는 방법을 사용하였다. 이른바 납분 또는 연분(鉛粉)이었다. 납분은 납 조각을 식초로 처리하여 밀봉한 뒤 열을 가하여 만든다. 납 조각이 시간에 지남에 따라 점점 작아지면서 겉에 하얀 가루가 돋아나는데, 이를 납꽃이라 불렀다. 조개를 태운 흰가루, 칡가루, 쌀가루, 보릿가루를 납꽃에 섞어 하얀 가루로 만들면 납분이 완성된다. 화장할 때는 이것을 물을 개어 피부에 발라 피부를 희게 하는 형태였는데 당시 여성들에게 인기가 많았다.


전성기
박승직의 부인 정정숙이 만든 이 납분이 뜻밖에도 매우 인기가 좋아 전국에서 방물장수가 박승직의 집으로 모여들었다. 박승직은 곧 본업은 젖혀두고 부업에 관심을 쏟아 1920년 상표 등록을 하기에 이르른다. 가내 수공업 형태로 시작한 박가분은 하루 1만 갑 이상을 파는 기업체가 되었다. 가격은 1갑에 50전으로 하루 4천 원 이상의 판매고를 올렸다. 당시 박가분이 인기를 끈 이유는 바로 포장 방식이었다고 전해진다. 그때의 백분은 얇은 골패짝 같은 것으로 두께가 약 3밀리미터, 가로 약 10밀리미터, 세로 약 14밀리미터 되었으며, 그것을 대여섯 개씩 두 줄로 놓고 백지로 싸서 팔았다. 그러나 박가분은 두께가 약 8밀리미터로 훨씬 두꺼웠고, 상가에 담아 팔았다. 또한 상자에는 인쇄한 라벨을 붙여 상품 가치를 높였다.


쇠퇴기
1930년대에 서가분(徐家粉)이나 장가분(張家粉)과 같은 유사품이 등장하면서 왜분(일본제), 청분(중국제) 등 외래품까지 들어왔다. 더구나 납 성분이 몸에 좋지 않다는 소문이 돌았다. 급기야 한 기생이 박가분을 사용하다가 얼굴을 망쳤다며 고소하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박승직도 화장품을 남용하여 납중독에 걸리면 피부가 괴사한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일본에서 화장품업계에 종사하던 기술자 현종식을 초빙하여 제작 방식을 바꿨으나 1937년을 기점을 박가분은 시장에서 사라지고 말았다. 한편 그 뒤로 화장품 광고에는 “무연백분” 또는 “절대로 납이 안 들었음”이라는 구절이 자주 들어가게 되었다.


예뻐지고 싶은 인간의 끝없는 욕망, 그 욕망은 새로운 화장법을 만들었고 아름다움을 위한 여러 더낳은 방법을 창조하고 있습니다. 인류의 화장품의 역사뒤에는 죽음을 무릅써서라도 이뻐지고자 하는 헛된 욕망으로 인하여 결국 삶의 종말에 이르는 처절한 몸짓이 되었습니다.

오늘날 보톡스, 얼굴성형, 쌍꺼풀수술, 코세우기, 미간주름수술, 지방제거, 전신성형, 필링성형, 키크기 수술 등등 과거의 화장법보다 백배천배이상 위험천만한 성형수술과 시술이 전세계에서 행해지고 있습니다. 심각한 외모지상주의의 병폐로 각양각색의 수술과 화장법이 독버섯처럼 전세계적으로 유행처럼 번지고 있습니다.

이 글을 통해 우리는 과거 목숨을 담보로 한 어리석은 인간의 미적 탐욕을 알게 되었습니다. 과거 인간의 부질없는 아름다움에 대한 덧없는 욕망을 통해 만들어진 추악한 결말을 이미 깨우친 현시대 지식인들이 분명하지만, 미에 대한 탐욕의 심각한 부작용의 위험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전세계에서는 매년 수백, 수천만건 이상의 다양한 합법, 불법의 성형수술과 시술이 이뤄지고 있으며 그결과로 태생된 많은 부작용으로 고통에 몸부림치고 있습니다.
 
외적 아름다움을 향한 추악한 인간들의 욕망은 언제 종말을 맞을까요?
진정한 美의 기준이 내면적 아름다움으로 향하는 시대를 기대하렵니다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