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인권위원회가 주최한 청소년 대상 인권 에세이 공모전에서 대상 수상자로 뽑힌 여고생이 "현병철 위원장의 인권위는 상을 줄 자격이 없다"며 수상을 거부했다는 소식에 신선한 충격을 받아 가슴이 마구 떨려옵니다. 아! 아직 대한민국엔 '희망'이라는 단어가 사라지지 않았구나하며 안도의 숨을 내뱉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여러분들께서는 이 일이 얼마나 대단한 결심인지 감이 잘 오시지 않습니까? 

작금 개나소나 상장수집에 여념이 없는 학생들로 넘쳐나는 세상입니다. 그게 단순히 아이들의 잘못이겠습니까? 제새끼만 명문대 보내려 혈안인 못난 부모들이 아이의 초등학교 시절부터 돈을 쳐바르고 사람을 사서라도 다양한 분야에서 구색 맞게 상장을 사냥하는 세상입니다. 어디 상장 뿐이겠습니까? 거짓이 판치는 사회봉사활동도 대학입시를 위한 액세서리 정도일 뿐입니다.


장관상 하나면 왠만한 대학 수시로 들어 갈 수 있는 황금열쇠입니다. 그런데 그것도 대상 수상이라면 굳이 더이상 이야기 할게 없죠. 누군가에겐 거안제미라도 할 양 감읍하며 고이 받아 가문의 영광으로 삼을 귀중한 상장일 수도 있었습니다. 그렇기에 적지 않은 어른들의 '참 철없다, 이상이 밥먹여 주나?, 아직 세상을 몰라서... 빨갱이가 부모냐?' 등등의 헛소리로 아이의 고결한 행위와 생각을 난도질 할 것이 눈에 선합니다. 개념이 가출한 시대이기 때문입니다.

흘러가는 세월에 뭍혀 그져 나이처럼 똥구녕으로 그저 먹는 것이 아닐진데 같은 상황에 맞딱뜨린 이시대 어른들이라면 어떤 선택일지 눈에 선하게 보입니다. 'False Justice-악취나는 정의'가 시대를 뒤덮고 있기 때문입니다. "내가 에세이를 통해 말하고자 했던 '인권'을 현 위원장이 끝도 없이 추락시키고 있다" 며 "인권위는 직접 선정한 수상작들에서 이야기하는 인권의 반도 따라가지 못하고 있는 모습을 제대로 돌아봐야 한다" 절규하는 개념 충만한 아이앞에서, 늦었지만 이제서라도 우리 어른들은 진정 부끄러워 해야할 때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세월의 무상함을 훈장삼아 똥구녕으로 먹은 나이로
서툰 어른 행세하기 너무도 어색하시진 않습니까...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