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나브로 11월 첫번째 주말엔 추녀(秋女)의 아기자기한 가슴에 안겨 작은 삶의 충전을 해 보심이 어떨까요? 눈코 뜰 새 없이 바뿐 차도녀, 차도남(차가운 도시 남녀를 뜻한다네요 ^^;)의 메말라 버린 가슴에도 따사로운 오후 햇살의 포근함이 필요한 쉼표의 계절이기 때문입니다.

어제 그리고 오늘, 부산의 구포역을 경유하여 진주수목원, 지리산 국립자연휴양림 그리고 노고단을 다녀왔습니다. 가는 곳곳마다 수채화가 따로 없습니다. 2010년의 마지막 에너지를 쏟아내며 누가 더 아름다운 자태를 뽑아내는가 여기저기 산에서 들에서 한창 꽃과 나무들의 미인대회가 절정입니다.

노고단휴게소에서 대구, 함안방향으로 1km쯤 내려 오시면 세상에서 가장 이쁘게 물 든 눈이 시릴 정도로 아름답게 붉은 잎을 가진 단풍나무가 있습니다. 편도1차선 도로임에도 불구하고 너무 색감이 좋아 비상등 켜고 차안에서 사진을 찍고야 말았습니다. [참, 카메라 기종은 니콘 쿨픽스P5100 똑딱이네요. 사진 클릭하시면 큰화면 보기 가능합니다]

오늘 오전에 지리산 국립 자연휴양림에서 찍은 단풍의 모습입니다. 휴양림내 펜션을 이용했는데 방도 정말 따뜻하고 물이 끝내줍니다 ^^; 지리산의 정기를 받기 위해 목욕재개했더니 갑자기 번들번들 피부미남이 된 듯 합니다요.(여정중간에 변강쇠의 고향도 보이더군요) 하하하!

아침공기와 시원한 물소리가 매력적인 곳입니다. 멋들어진 단풍들과 고즈넉한 자연소리가 나무로 만들어진 구름다리사이로 쉬어갑니다. 주말엔 모르겠지만 주중엔 사람도 적고 차도 적어 너무 환상적인 곳이더군요. 관리하시는 분들도 정말 친절하시구요.

새색시의 붉은 볼처럼 수줍게 물든 단풍잎 아래로 야영데크가 운치있게 자리잡고 있습니다. 캠핑을 위한 야영데크는 1일 4천원이구요, 간단한 취사는 가능하지만 안타깝게도 숯불은 피울 수 없다고 하네요. 펜션은 어른 5명, 주중엔 4만원 정도면 괜찮은 방 구하실 수 있습니다.

가을엔 차도녀보단 진짜 추녀가 더욱 매력적입니다. 차가운 도시여자보단 가을에 어울리는 여자, 바로 추녀를 2010년 기억의 저장고에 업로드 시켜보시지 않으시겠습니까? 그렇다면 이번 주말이 적기입니다. 지금 당장 당신만의 추녀를 가슴에 담기 위해 떠날 준비를 서두르세요. 

(지금까지의 사진이 지리산휴양림 사진입니다)

진주수목원에 들렀더니 거대한 쥐가 추녀와 사랑에 빠져 한가로운 오후를 즐기고 있습니다. 큰 강아지만한 쥐의 실제 이름은 '마라(Mara)', 남아메리카남부가 고향인 쥐과의 동물입니다. 어떻게 보면 캥거루 아류작 같기도 한 것이 신기하게 생겼네요.


이상은 2010년 가을, 진짜 추녀(秋女)와 제대로된 사랑을 나눈
뒷골목인터넷세상의 얄밉도록 부러운 자랑질이었습니다 ^^;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요일 오후 2시경 마지막 2007년 가을을 기념하기위해 북한산을 찾았다. 서울에 살며 찌든 폐속 먼지를 털어버리기에 충분하였지만, 나의 석어버린 눈의 더러움을 씻기 위해 필요한 아름다운 풍경을 찍을 필요가 있었다.

사용된 카메라는 바로...
결국 나의 소중한....ㅋㅋ 수년전 남대문 시장에서 아름답게 장만한 그 이름도 유명한 Nikon Coolpix2500.............. ^^;
초점 조절도 필터사용도 조리개 조절도 필요없는 초전자동 카메라.....ㅋㅋㅋ

<우선 중성문위에 올라서 후렛쉬를 켜고 풍경모드로 찍은 노적봉 한컷을 보시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빼어난 자태, 기웃기웃 저물어 가는 가을 해에 삐딱하게 비치는 50세 대머리 아저씨의 기름진 이마처럼 노적봉은 그렇게 가을해에 빤짝이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먼저 북한산 등정로 입구에서부터 시작하겠다. 역시 늦은? 시각이라 하산하시는 분들만 조금 있을뿐 별로 사람들이 적었다. 춥지도 덥지도 않은 등산하기엔 가장 적당한 가을날의 여유.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 뒤쪽으로 등산 오는 사람들이 안보인다. 전부 방구석에서 TV나 끼고들 있겠지..ㅋㅋㅋ 안타깝다. 내가 데리고 살았다면 같이 등산이나 했을텐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등산로 입구에서 보이는 명패, 북한산 국립공원과 안내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게으른 사람들, 노약자들을 위해 국립공원에서 운영하는 천연깨스차...한번도 안타봐서 잘은 모르겠지만 어쨋던 공짜인것 같다. 한심하지 않은가! 등산하러 와서 차를 타고 올라가다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구에서 50미터 올라가면 인생의 갈림길, 어느쪽을 선택할 것인가! 와 같은 팻말이 나온다.
왼쪽은 도보탐방로, 흙길이고 자연과 함께 할 수 있고, 오른쪽은 도보탐방&차량통행로다. 당연 아까 설명한 차량과 인근 주민들의 깨스 차량들 그리고 도보하시는 등산객 등등이 다니는 시멘트 길이다. 당신이라면 어떤 길을 선택할 것인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당연히, 본좌는 도보탐방로를 선택했다. 자연이 좋고 낙엽이 좋고 특히 흙길이 좋기 때문이다. 그런데 북한산국립공원관리소에서 걸어놓은 플랭카드가 보인다. '국립공원내 금지행위를 집중단속합니다'라는데...이상한 일이다. 본좌 여름에도 수없이 이 코스로 등정하였으나 계곡내에서 물반 수영하는사람반, 또 주변식당에서의 취사, 등산객들의 흡연 등등 비일비재 하였으나 왜 이 플랭카드를 걸어놓았을까? 제대로 지켜지고 단속하고 있는것일까 의문이 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금 더 올라가니 옛날에 사용하던 폐허같은 수영장이 보인다. 현재는 위와 같이 공사중이란 팻말과 중장비들이 덩그렇게 놓여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잘 보이시는가? 흙길에 조그맣게 웅덩이가 있다. 몇차례 눈비가 내린 후라 땅이 질퍽질퍽 질척인다. 오늘 등산은 조금 힘들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오오...드뎌 제대루 된 길안내판이 나왔다. 현재 위치에서 대남문 등등의 거리와 위치 표시다. 본좌 늙고 힘든관계로 대남문 방면의 중성문을 일정으로 잡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 20여분을 등산했나? 아직 식당이 즐비한 곳까지도 한참 남았는데 벌써 덥다. 본좌는 이때부터 고어텍스 반팔티로 변신하였다. 저 밑으로 계곡을 따라 흐르는 풍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북한산 등산이 좋은 점은 흙길도 나뭇길도 철로된 계단도 있다. 다양한 경치와 다양한 코스. 얼마되지 않은 입구부터 등산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한다. 또 가을하늘아래의 낙엽냄새 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름날 딸이고 아들이고 상관없이 떼를 지어 목욕과 등목을 하던 그 지저분함도 자연의 무상함에 씻겨져 나가고 지금은 맑은 옹달샘처럼 한톨의 찌끌도 없이 낙엽만 담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입에서 얼마지나지 않은 철길, 바위계곡위로 나지막하게 철길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크디큰 바위틈 사이로 수억겁의 시간을 담아 계곡물이 시원하게 흐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 져버린 낙엽에 벌거벗은 나무틈 사이로 소나무가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까이서 보면 정말 큰 바위들...얼마나 큰 폭우속에서 이런 바위들이 하류까지 흘러왔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도 시나브로 작은 유량속에 물을 받치는 큰 암석들이 패이고 있을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끼가 끼고 젖은 바위가 많이 미끄럽다. 조금씩 보폭을 줄여 한걸음한걸음씩...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근 주민이 겨울을 나려고 모아둔 장작더미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참을 올라 이제야 목마른 등산객들이 등산초입동안 아껴둔 갈증을 해결할 장소들이 보이기 시작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앞 차가 보이는 곳이 순환버스가 내려주는 도착지이다. 주위로 많은 가게에서 등산을 마친 객들을 유혹하며 호객행위를 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 북한산에서는 겨울을 준비하고 있다. 벌써 아이젠(겨울철 미끄러움을 방지하기 위해 등산화에 장착하는 등산장비)을 진열하고 판매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등산을 마치고 가벼운 마음으로 하산하는 분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좁은 산길 위로는 절과 음식점이 있다. 손님을 모시고 산길위로 오르는 차량들...조금 위험해 보인다. 오른쪽은 절벽 또는 낮은 낭떠러지다. 그곳에도 역시 계곡이 있고 계곡을 따라 북한산 물줄기가 흐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끄러운 진흙길, 그러나 밟는 느낌 참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저 앞 아스라이 중성문이 보인다. 파이팅하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북한산 등정의 시작점 중성문이 드디어 모습을 나타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성문의 역사와 이해를 돕기위해 한컷 촬영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성문 2층에 올라 저 멀리 보이는 노적봉을 향해 한컷 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후렛쉬를 사용하여 중성문 처마 밑 단청의 아름다움을 같이 한컷!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름다운 단청아래 아직도 그 옛날 쌓아놓았던 성벽이 남아있다.
장장 3시간여의 등산으로 올해의 마지막 가을 주말시간을 여유롭게 보냈다.

지치고 찌든 도심에서 병든 당신의 몸과 마음,
여러분들도 시간을 내서 다음주에는 초겨울 등산 함 해보시는건 어떨까?                  


-뒷골목 인터넷 세상-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고마비 (天高馬肥)  
가을 - 하늘은 높고
말은 살찌는 계절

하늘은 더없이 높고 푸르며 단풍잎에 거리가 붉게 물들고 있다. 한자성어처럼 옛날의 운송수단이었던 말들은 대도시 근교의 마굿간에서 겨울을 나기 위해 살을 찌우고 있을 시기이다.

현대도시에서는 더 이상 말들을 구경하기가 힘들어 지금 시기쯤에 말들이 살찌고 있는지 어쩐지 확인할 바가 없다. 그러나 주변에 이 한자성어를 대신해주는 생물이 있으니 바로 닭둘기이다.

닭둘기란 비둘기목(-目 Columbiformes) 비둘기과(-科 Columbidae)에 속하는 새로서 일반적으로 늦가을, 초겨울에 도심거리에 출몰하며 크기가 닭만하여 자유스럽게 날지 못하는 뚱뚱한 비둘기를 일컫는다.

어느듯 크게 몸집을 불린 닭둘기들이 거리를 활보하며 스모선수들처럼 몸집불리기에 여념이 없다. 하늘을 나는 새가 둔한 몸집때문에 사람들이 다가서도 더이상 날지 않는 모습이 애처럽다. 뒤뚱거리며 한발 한발 옮기는 모양새는 스모의 준비사세 바로 그것과 닮아 있슴이라. 이제 비둘기에 대한 한자를 살펴보도록 하자. 많은 분들이 아시듯 비둘기 구(鳩)만 쉽게 떠오를 것한데 이렇게 많은 비둘기에 대한 한자들이 있다.


비둘기  비둘기 모이다 모으다 편안하다 편안히 하다 13    [등급]상용  [한자검정]1급  [부수]새조部  [자원]형성문자 傳書鳩(전서구) 大邱廣域市北區鳩岩洞(대구광역시북구구암동) 忠淸南道公州市維鳩邑(충청남도공주시유구읍) 鶻鳩(골구) 鷽鳩笑大鵬(학구소대붕)
새 이름 몽, 비둘기   새 이름 아직 털 나지 않은 물새 새끼 비둘기 (망) 25    [등급]확장한자  [부수]새조部  [자원]형성문자
비둘기   비둘기 18    [등급]확장한자  [부수]새조部  [자원]형성문자
          비둘기  
비둘기 19    [등급]확장한자  [부수]새조部  [자원]형성문자
비둘기   비둘기 피리새 24    [등급]확장한자  [부수]새조部  [자원]형성문자 鷽鳩笑大鵬(학구소대붕) 鷽鳩笑鵬(학구소붕)
<인용:다음한자사전>

그렇다면, 닭둘기는 어떻게 한자로 쓸 것인가?

필자는 고기 육(肉)에 새 조(鳥)를 사용하여 月鳥라 쓰며 닭둘기 닥(月鳥)으로 읽으면 좋을 것이다.

뜻은 살이 피둥피둥 찐 새란 뜻으로 부수는 새 조(鳥)가 된다.


月鳥
닭둘기 닥   ㉠일반적으로 늦가을, 초겨울에 도심거리에 출몰하며 크기가 닭만하여 자유스럽게 날지 못하는 뚱뚱한 비둘기 15    [등급]확장한자  [부수]새조部  [자원]형성문자

               天高月鳥飛(천고닥비) 하늘은 맑아 높고 비둘기들은 살찜


<일반 비둘기 사진>


<일반비둘기와 닭둘기의 먹이 사냥>


<지식사전>

비둘기는 비둘기과를 이루는 308종의 새들의 총칭이다. 흔히 ‘비둘기’라고 부르는 도시 비둘기는 양비둘기이며, 야생비둘기로는 산비둘기, 흑비둘기등이 있다. 품종개량으로 공작비둘기, 흰 비둘기, 왕관비둘기등의 다양한 품종이 있고, 이중 흰 비둘기는 성격이 온순하여 마술사들이 마술공연을 할때 사용하는 동물중 하나이다. 어미가 새끼에게 젖을 먹여서 키우는 독특한 양육을 하는데, 포유류와는 달리 유두가 아닌 젖샘에서 나오는 젖으로 키운다.천적으로는 작은 새들의 천적인 가 있다.

성서속의 비둘기 이야기-창세기의 홍수이야기에 따르면 노아가 땅이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에서 비둘기를 내보냈고 비둘기는 올리브 가지를 물어와서 땅이 있음을 알려줬다. 마태복음 3:16과 누가복음 3:22에 따르면 그리스도세례자 요한에게 세례를 받는 동안 성령이 비둘기의 모습으로 나타났다고 하여 기독교에서는 성령을 나타내는 상징으로 비둘기를 써 왔다.<인용:위키백과>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