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7/29'에 해당되는 글 1건

검찰과 경찰의 눈부끄러운 세싸움이 국민들 관심 밖에서 한창이던 때가 바로 엊그제였습니다. 건국후 반세기를 지켜온 기소권이라는 절대권력을 두고 떡검이라 불리우는 검찰과 권력의 몽둥이라 불리우는 경찰이 서로 차지하기 위해 정치권(여당과 청와대) 앞에서 꼬리를 세차게 흔들고 있기에 '그 나물에 그 밥'임을 너무도 잘 알고 있던 국민들은 콧방귀끼며 눈흘겼습니다. 권력 나부랭이들에게 휘둘리지 않은 채 준엄한 헌법을 지키고 평등과 자유, 그리고 진리를 수호하려는 존경받는 집단으로 국민들에게 인식되었다면 분명 국민들은 검찰과 경찰의 세싸움을 이토록 방관만 하지 않았을 터입니다.

줄줄이 권력형비리사건에 연루되고 공안정국을 조성하며 권력에 기생하여 줄타기를 해온 검찰에 비해,  지금까지 경찰은 힘없고 나약한 조직으로 국민들에게 인식된 것은 분명합니다. 사실 사법시험이라는 고시를 패스하고 사법연수원에서 최상위권만에게 허용되는 엘리트 신분인 검찰의 배경과 비교했을 때 경찰의 채용풀(pool)보다 비교우위에 있었던 것은 부인하기 힘든 점입니다. 아무리 세상이 시기해도, 서울대와 지방대의 차이가 있는 것처럼 말입니다. 그러나, 다행스럽게도 세상사람들에겐 연민과 동정이라는 훌륭한 덕목이 있습니다. 보편타당한 일반적 사람이라면 누구나 약자를 도울려는 너그러운 마음을 가지고 있기에 젊은 나이에 목에 힘주며 떡이나 받아 먹던 부패한 검찰의 모습때문에 더더욱 약자인 경찰편을 들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하지만,


명예가 없는 권력은 시정잡배, 장사치 기업꾼들과 다름없이 황금만능에 물든 시대의 스쿠르지만 양산할 뿐이겠지요. 대한민국에서 가장 똑똑한 사람들의 집단이라 자부하는 검찰은 스스로 소수의 엘리트 집단이라 자부하며 최소한 스스로의 명예를 지킬려는 쇼맨쉽이라도 보여 줍니다. 예로 임용기수가 낯은 사람이 상관으로 들어올 예정이면 관례상 사임하고 변호사를 개업한다더군요. 그러나, 경찰은 일반공무원과 다름없습니다. 특별한 잘못이 없는 이상, 영원한 철밥통인데 그기다 권력까지 등에 업고 권력의 사냥개 노릇을 시작한다면 더더욱 무서운 세상이 도래하겠지요. 아니, 이미 시작되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명박 정권들어 충성스러운 권력의 사냥개들이 충성을 맹세하고 있음을 촛불문화제 등을 통해 보아 왔습니다. 기브앤테이크(give & take), 검찰과 경찰의 권력다툼이 뻔한 시나리오에서 시작된 것입니다.

대다수 현업에 종사하시는 근면하신 경찰관들께서 이 글을 읽고 울분을 토하지 않으셨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누구보다 열씸히, 나라를 위해 일하시는 모습을 제 주변에선 익히 보고 있기 때문입니다. 다만, 상명하복이라는 경찰조직의 특수성때문에 발생하는 권력해바라기형 고위간부들의 한발 앞서 기어가는 충성맹세때문에 대다수의 존경받아 마땅한 경찰관들께서도 국민들에게 외면당하기 일 수라는 사실 또한 잘 알고 있습니다. 힘내십시오, 명예를 지키려는 대다수 현업 경찰관님들!  

대한민국이 표현의 자유가 없던 시절의 독재국가가 아니라면, 잘못된 정치에 대해 왈가왈부하는 민초들의 목소리는 허용되어야 마땅한 것이 아니겠습니까? 그럼에도 불구하고, 언론자유를 탄압하는 양 '인터넷 폭우괴담, 엄정대처'라는 협박부터 시작하니 그저 민초들은 숨죽이고 있어란 말씀이신지요? 유언비어를 막아 사회불안을 해소하겠다는 기본적 수칙은 이해 못하는 바가 아니나, 날카로운 이빨을 드러낸 채 으러렁 거리는 광견병 걸린 사냥개의 모습으로 오인될 수 있기에 걱정이 앞서는군요. 경찰수뇌부 나리들, 제발 명예 좀 지키며 진중한 모습을 보여주세요. 시도 때도 없이 권력앞에 앞장서 딸랑딸랑 거리는 대한민국 경찰의 중심없는 모습에 이미 국민들은 염증을 넘어 혐오감을 느끼고 있답니다...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