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나브로 11월 첫번째 주말엔 추녀(秋女)의 아기자기한 가슴에 안겨 작은 삶의 충전을 해 보심이 어떨까요? 눈코 뜰 새 없이 바뿐 차도녀, 차도남(차가운 도시 남녀를 뜻한다네요 ^^;)의 메말라 버린 가슴에도 따사로운 오후 햇살의 포근함이 필요한 쉼표의 계절이기 때문입니다.

어제 그리고 오늘, 부산의 구포역을 경유하여 진주수목원, 지리산 국립자연휴양림 그리고 노고단을 다녀왔습니다. 가는 곳곳마다 수채화가 따로 없습니다. 2010년의 마지막 에너지를 쏟아내며 누가 더 아름다운 자태를 뽑아내는가 여기저기 산에서 들에서 한창 꽃과 나무들의 미인대회가 절정입니다.

노고단휴게소에서 대구, 함안방향으로 1km쯤 내려 오시면 세상에서 가장 이쁘게 물 든 눈이 시릴 정도로 아름답게 붉은 잎을 가진 단풍나무가 있습니다. 편도1차선 도로임에도 불구하고 너무 색감이 좋아 비상등 켜고 차안에서 사진을 찍고야 말았습니다. [참, 카메라 기종은 니콘 쿨픽스P5100 똑딱이네요. 사진 클릭하시면 큰화면 보기 가능합니다]

오늘 오전에 지리산 국립 자연휴양림에서 찍은 단풍의 모습입니다. 휴양림내 펜션을 이용했는데 방도 정말 따뜻하고 물이 끝내줍니다 ^^; 지리산의 정기를 받기 위해 목욕재개했더니 갑자기 번들번들 피부미남이 된 듯 합니다요.(여정중간에 변강쇠의 고향도 보이더군요) 하하하!

아침공기와 시원한 물소리가 매력적인 곳입니다. 멋들어진 단풍들과 고즈넉한 자연소리가 나무로 만들어진 구름다리사이로 쉬어갑니다. 주말엔 모르겠지만 주중엔 사람도 적고 차도 적어 너무 환상적인 곳이더군요. 관리하시는 분들도 정말 친절하시구요.

새색시의 붉은 볼처럼 수줍게 물든 단풍잎 아래로 야영데크가 운치있게 자리잡고 있습니다. 캠핑을 위한 야영데크는 1일 4천원이구요, 간단한 취사는 가능하지만 안타깝게도 숯불은 피울 수 없다고 하네요. 펜션은 어른 5명, 주중엔 4만원 정도면 괜찮은 방 구하실 수 있습니다.

가을엔 차도녀보단 진짜 추녀가 더욱 매력적입니다. 차가운 도시여자보단 가을에 어울리는 여자, 바로 추녀를 2010년 기억의 저장고에 업로드 시켜보시지 않으시겠습니까? 그렇다면 이번 주말이 적기입니다. 지금 당장 당신만의 추녀를 가슴에 담기 위해 떠날 준비를 서두르세요. 

(지금까지의 사진이 지리산휴양림 사진입니다)

진주수목원에 들렀더니 거대한 쥐가 추녀와 사랑에 빠져 한가로운 오후를 즐기고 있습니다. 큰 강아지만한 쥐의 실제 이름은 '마라(Mara)', 남아메리카남부가 고향인 쥐과의 동물입니다. 어떻게 보면 캥거루 아류작 같기도 한 것이 신기하게 생겼네요.


이상은 2010년 가을, 진짜 추녀(秋女)와 제대로된 사랑을 나눈
뒷골목인터넷세상의 얄밉도록 부러운 자랑질이었습니다 ^^;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김준규 검찰총장이 청목회 사건과 관련하여 정치권의 반발이 예상외로 심각하자 "검찰은 수사로만 말해야 한다" 라며 수사팀에 힘을 실어주는 동시에 강도높은 수사를 계속해줄 것을 독려하고 있습니다. 결국 청와대를 등에 업은 검찰과 정치권과의 전면전이 불가피해 보이는 상황입니다.

'수사로만 말한다'는 검찰식의 멋들어진 표현이 상당히 설득력 있게 들립니다. 표면상 모든 사안에 대해 철저히 중립적 위치에서 어떤 권력 앞에서도 추호의 미동도 없이 묵묵히 맡은 임무를 다하겠노라 강하게 어필하는 광고대상감 카피처럼 읽혀집니다. 이 정도의 문구를 마음껏 구사하는 카피라이터라면 업계 최고 대우를 받을 충분한 자격있을 정도로 완벽한 문구입니다.

그러나, 광고 시장에서도 암묵적 룰이 있습니다. 성능이나 사실에 뻥이 첨가되어 소비자를 현혹할 수 있는 과장광고, 허위광고는 법적으로도 즉시 제재하고 있는 현실입니다. 하물며, 수년간 보여진 검찰 스스로의 태생적인 권력지향성 해바라기의 본모습을 익히 알고 있는 소비자(국민들)에게 절대 공정한 수사다라며 과장, 허위문구로 언론플레이 하려 한다면 어찌 스스로 부끄럽지 않겠습니까?

다만, 필자는 김준규 검찰총장의 학식과 도덕수준을 충분히 이해하기에 그의 말이 상당히 설득력 있다 주장하고 싶습니다. 대검찰청 주례회의에서 구두상 전달된 그의 '검찰은 수사로만 말한다'는 문구는 검찰의 잘못이 아니라 멍청한 언론이 발음 그대로 잘못 기사화 했기에 국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김 검찰총장이 언급한 수사의 진정한 의미는 搜査가 아니라 修辭임이 틀림없기 때문입니다.

'수사(修辭-언변)으로만 말한다(보여주겠다)'라고 해석해야만 그간 검찰이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보여준 그들의 모습과 일치하기 때문입니다. 어떻습니까? 참 정직하신 분 아니십니까? 

블로그 이미지

좁은문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