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침체와 악화에 따른 각기 다른 세대별 절약법은 20代는 덜먹고, 30代는 덜놀고, 40代는 덜입는다는 대한상공회의소의 설문결과가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맹목적으로 바라보자면 그럴듯 합니다. 하지만, 실제 이들 각각의 세대들이 살아온 인생과정을 복합적으로 판단해 보면 좀 더 심층있는 결과를 도출해 낼 수 있을 것입니다. 중요한 포인트는 연령이 높을수록 거의 모든 분야에서 소비를 줄이고 절약하고 있는 것입니다.

28일 대한상공회의소가 수도권 520여가구를 대상으로 실시한 소비행태 조사에 따르면 ▦20대는 외식비용을 가장 먼저 줄였고 ▦30대는 문화나 레저에 들어가는 돈 ▦40대는 옷값(의복구입비)를 우선적으로 아끼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구체적으로 20대는 ‘먹는 돈은 아껴도 문화생활이나 레저생활에 쓰는 돈은 아낄 수 없다’는 경향이 확실히 강했다. 37.3%가 외식비를 우선적으로 줄였고, 다음으로 식료품비(30.0%) 지출을 축소한 반면 문화ㆍ레저비(2.7%)는 거의 줄이지 않았다.

30대는 문화ㆍ레저비(28.1%)와 의복 구입비(25.0%)를 먼저 줄인 반면, 직장 생활 등을 고려한 탓에 경조사비(0.4%)는 크게 줄이지 않았다.

40대 가구는 의복구입비(23.7%)와 외식비(19.0%)를 주로 줄인 데 비해, 극심한 불황속에서도 자녀과외비를 줄인 가정(1%)은 거의 없었다. 50대는 식료품비(33.7%), 내구재(24.0%)를 주로 줄인 반면, 자녀결혼 등이 몰려있는 연령대인 만큼 경조사비(0.7%)는 대부분 종전대로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위의 내용을 역으로 판단해 보겠습니다.

20代는 아무리 어려워도 문화생활과 레져 등의 놀이 활동은 꾸준히 하며 화려한 패션감각을 위해 입는 것마져는 줄일 수 없습니다. 하지만, 지갑이 점차 얇아짐에 따라, 외식위주였던 패스트푸드점이나 프렌차이즈 레스토랑에서의 고가의 식사를 줄이고, 별다방 등의 고급커피를 줄여야만 하는 시대가 도래했다는 뜻입니다.

30代는 이미 20代때 충분히 폼을 잡으며 즐기는 외식을 이미 경험해 본 세대이고 결혼을 앞두거나 이미 결혼해 가정을 꾸리고 있는 세대로 더이상 폼생폼사를 위한 소비는 하지 않는다고 볼 수 있습니다. 따라서 이들 30대는 이미 먹거리는 더이상 줄일 수 있는게 없고, 꼭 더 줄여야 한다면 '문화생활, 레져'와 같은 놀이, 관람문화를 줄여야 한다는 이야기가 도출됩니다. 시대의 중추적 세대이자 신구의 조화를 만들어야 하는 세대이기에 그들은 다양한 문화생활(예를 들면 공연,전시회 등)과 레져생활(레포츠, 스키, 스노보드, 취미활동 등)을 하고 있지만 결국 이마저도 줄여야만 하는 각박한 경제환경에 영향을 받는 것이겠지요.

40代는 이미 20대와 30대에 충분한 '먹거리'와 '놀거리'를 경험해 온 세대로 중후한 나이에 맞게 더이상 놀거리에 치중할 수 없고 또 먹거리에 탐닉할 수도 없습니다. 이미 자녀들이 한창 교육비가 많이 들 때에 접어 들어 가니 더이상 자신을 위한 투자가 불가능해지는 세대이기도 합니다. 따라서 그들이 마지막으로 줄일 수 있는 것은 얼마안하는 '입을거리'를 줄일 수 밖에 없다는 사실입니다. 사회적 지위에 따른 품위유지를 위한 최소한의 포장인 '입을거리'마져 줄일 수밖에 없다는 이 슬픈 현실은 대한민국의 경기침퇴의 심각성을 잘 보여 주고 있습니다.


이사실을 통해서 자신의 인생에 대해 더욱 적극적으로 책임질 수 밖에 없는 세대가 되면 거의 모든 분야에 대해 소비를 지출하는 형태임을 알 수 있습니다.
 다시 말씀드리자면 조사결과처럼 단순히 '20대는 먹거리, 30대는 놀거리, 40대는 입을거리'만 줄이는 것이 아니라 20대에서 30대, 40대로 갈수록 점차 많은 항목에서 최대한의 노력으로 소비지출감소에 노력한다는 뜻입니다. 

[사설] 이처럼 시장경기는 점점더 냉랭해지는데 도대체 이정부는 무엇을 하고 있는지 당췌 이해가 가질 않습니다. 땅을 사랑했기에 정치가에 길에 올라섰던 많은 '투기꾼'들이 정치판에서 득세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내 놓은 정책마다 모조리 '땅'이나 '노가다산업'과 연결되어 있네요. 부동산투기해제, 종부세폐지, 잠실롯데 허용 그리고 4대강 하천정비, 그기다 경인운하에 위그선까지...참 너무도 땅과 투기를 사랑하는 정치인들입니다. 지금 국민들은 전 세대가 어려운 경기하에 최소한의 것만 남기고 모든 소비행태를 줄이고 있는 마당에 '땅'만 파자고 합니다. 우리나라가 산유국이라도 됩니까? 땅파면 검은진주인 석유가 콸콸 쏟아져 나오기라도 한답니까? 땅파면 경기부양이 된다고 열을 올리는데 당췌 이해가 되질 않습니다. 그 돈있으면 미취업자 해결, 소상공인 지원우선에 신경 좀 쓰시는게 어떨지 걱정이 떠나질 않네요.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 Favicon of https://careernote.co.kr BlogIcon 따뜻한카리스마 2009.01.30 14: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갈수록 경기 침체가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올바른 지도자의 올바른 제도적 정책이 절실한 시점입니다.

  • Favicon of http://photojournalist.tistory.com/ BlogIcon 단군 2009.01.30 17: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뭐 한국에서 살질 않으니 실제적으론 체감되는 부분이 없습니다만, 한 가지 느끼는 점은요, 그 원화대 태국 바트화의 강세라는 점이지요...지난 해 6월 이전만해도 300 원당 10 밧 이었던게 이게 그 죽일 놈의 만수놈이 환율 개판으로 깽판친 후로는 작금 450 원당 10 밧이 되었습니다...엄청난 차이이지요...예, 당, 중요하지요, 삶의 근본 익기도 하고 말이지요 헌데, 일개 국가의 발전을 단순히 "땅" 이 화두 하나로만 잣대질 하는 쥐박이 및 뚜껑 열린당 아해들이 참 가증하기도 하고 때론 등신 같기도 하다 뭐, 이런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