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말하면 코가 계속 자라는 피노키오들만 사는 나라가 있다면 어떨까요? 거짓말 할수록 늘어나는 코길이 때문에 생활의 불편함을 많이 느낄 겁니다. 감기 한번 걸려 코를 풀려면 시종이나 비서도 필요할거고 또 넓은 집이 아니면 들어가 살 수 조차 없겠지요. 거짓말쟁이들끼린 서로 긴 코가 부딪히기 때문에 일정한 정도의 거리를 유지해야만 하지요.

그들에겐 공통된 꿈이 하나 있는데 바로 언젠간 거짓말 안하는 착한 피노키오가 되면 나무인형이 아니라 진정한 사람이 될 수 있다는 꿈을 꿀겝니다. 언젠가는 진짜 사람이 되어야지라는 희망. 거짓말장이가 아닌 언젠간 진실한 사람이 되리란 희망을 꿈꾸며 살아가는 이시대의 피노키오들.


미네르바 체포소식에 첫반응은 경악이었고, 미네르바가 31세의 전문대졸이며 무직이라는 소식에 피식했습니다. 미네르바를 구속기소하기로 결정한 검찰의 노력도 가상하거니와 잡고 보니 중후하고 영향력 있으며 세계금융계를 쥐락펴락한 높은 위치에 몸담은 엄청난 인물이 아니라 빌라에 세들어 사는 전문대출신 무직자가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이었습니다.

무엇보다 미네르바 신드롬이 일어난 원인은 그의 글에서 어떤 금융기관과 정부기관의 예측과 분석보다 현실성있으며 정확했기 때문입니다. 검찰이 단지 악성 루머로 그에게 체포영장을 발부했을까요? 아니죠. 바로 필명 '미네르바'로 알려진 정체모를 쪽집개 현인의 등장에 정구당국이 긴장했기 때문입니다. 사회가 그의 말 한마디에 요동치고 관리감독기관도 그의 말을 예의주시하며 전문가들도 그의 해박하고 정확한 경제분석과 놀랄만큼 일치하는 그의 예측에 존경을 보내었습니다.

전여옥씨가 이번 '미네르바'사건을 제2의 '신정아'사건과 동일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한때 한국의 미술계를 주름잡던 일류 큐레이터였던 신정아의 정체는 학력위조로 포장된 '사기꾼'으로 밝혀졌고 결국 이번 사건도 동일선상에 놓고 볼 수 있다는 것이죠.

“미네르바와 신정아는 ‘공적 지위’만 없었을 뿐 나름대로 열심히 공부하고
매우 치열하게 노력한 사람이다. 그러나 ‘오버’했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전여옥 왈 ‘원래 프로는 예측을 안 한다. 아마추어는 어쩌다 한번 맞춰도 뜨지만 프로는 한번만 틀리면 그대로 가기 때문’이라는 몇 년 전 한 지진전문가 대학교수의 발언을 예로 들며 “나는 분명 미네르바가 ‘아마추어’일 것이라고 생각했다. 끊임없이 ‘예측 시나리오’를 내놓는 것을 보고 나는 미네르바가 ‘아마추어적 속성’이 있다고 생각했다”면서 “결론적으로 미네르바는 ‘온라인의 아마추어’였다”고 강조했다.

“(미네르바 사건은) ‘인터넷의 고전적 속성’을 그대로 드러냈다”면서 “컴퓨터 앞에 누가 앉아 있는지 우리는 모른다. 너도 모르고 나도 모른다. 인터넷은 가면무도회와 같다”

“나는 미네르바가 자신에 대해 ‘50대 노인’‘고구마´ 운운할 때부터 뭔가 이상하다. 일종의 정체 물타기를 하고 있다는 감을 잡았다”고 밝힌 그는 “인터넷은 원본과 카피가 아무 의미가 없고, 마찬가지로 인터넷에는 때론 ´진실´이 그리 중요하지 않은 매우 기이한 특성을 갖고 있다. 많은 이들이 인터넷에서 ´자신을 속이기´ 한다. 나이도, 직업도, 성별도, 과거도 속인다”며 “마찬가지로 미네르바는 나이도, 직업도, 성별 빼고는 다 속인 셈이 됐다”고 부연했다.

길고 삐뚤어진 코때문에 넓은 집에서 현대판 시종인 비서들과 가정부들의 도움을 받으며 살아가고 있는 이시대 피노키오들은 없을까요? 미네르바를 '사람'이 되길 희망하는 시대의 거짓말장이 피노키오로 치부하기 전에 우리들은 진정한 '빅마우스(Big mouth)'를 생각해야 할 것입니다. 그들의 입에서 튀어나온 말들은 단순히 언어의 유희뿐이고 사실과 다름이 밝혀졌어도 그냥 물타기로 넘어가거나 말바꾸기로 지나쳐 갑니다. 남이 하면 불륜, 내가 하면 로맨스라는 피노키오시대의 정의가 장악한 시대입니다.

미네르바 검거에 우쭐함을 내세울 검찰도, 그리고 미네르바의 정체에 '그것봐라'며 뒤에서 흐뭇한 미소를 짓고 계실 위정자와 정부관료들도 그리 좋아할 일만은 아닙니다. 님들보다 학벌나쁘고 무능력한 자의 발꿈치에도 못따라가는 이시대의 고위층들. 전여옥씨처럼 '미네르바'사건을 어떻게 '인터넷의 고전적 속성'이라는 해괴망칙한 용어로 귀결시키는지 그 능력도 대단하십니다. 결국, 하고자 하는 이야기는 '학벌(자본)'없이는 뛰어난 사람도 없고 있어서는 더더욱 안되며, 인터넷은 거짓의 천국이니 훌륭한 나랏님들이 강제로 억압해야 당연하다는 논리 주장만 귓가에 맴돕니다. 21세기 新 피노키오의 시대가 도래하고 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 Favicon of https://redfoxxx.tistory.com BlogIcon 빨간여우 2009.01.09 15: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론과 표현의 자유를 짓 밟히는 것 같아 안타까울 나름입니다.
    미네르마가 옳다거나 하는 문제를 떠나 자신들과 반대되는 의견은 무조건 싹수부터 잘라 버리려는 그들의 행태에 침을 뱉고 싶군요...
    어찌보면 우리 모두가 미네르바인지도 모른다는 생각입니다...

  • Favicon of http://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psh 2009.01.09 23: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에서 벌어지는 일 === 20세기 초 전체주의 국가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

    조심해야겠습니다. 해외에 사는 사람들도 "한국 정부의 요청을 받은 인터폴이 검거했다" 말도 안될 기사가 나올지도 모르니까, 이참에 잠수 잘타는 요령도 좀 익혀야 할 것 같습니다. ㅎㅎㅎ

  • Favicon of http://blog.daum.net/hayreddin BlogIcon please 2009.01.10 22: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여옥씨가 한동안 조용한가 했는데, 제 버릇 개 못주네요.
    미네르바 사건이 제2의 신정아 사건이라니, 미네르바가 자신의 프로필을 사기쳤다고는 하지만 그걸로 무슨 이득을 얻었는지 도무지 모르겠네요. 자기글에 공신력을 좀 더 주기? 인터넷상에서 좀 우쭐대 보기?
    문제는 미네르바의 글 내용인데 프로필에만 포커스를 맞추고 있네요.
    2mb가 지금까지 사기친 건 도대체 어떻게 볼 것인지, 프로필만 맞으면 사기쳐도 된다는 것인지, 화려한 경력의 프로필을 자랑하는 강만수 장관은 왜 30대 전문대 출신 무직자 보다 못한 짓을 하고 있는 것인지, 이런 것들이야 말로 이 사건에서 주목해야 할 부분이 아닐까요?

    그리고 신고한 사람도 없는데 온갖 죄목을 만들어가며 사람 잡아들이는 검찰의 무식함은 이제 온 세계가 씹어주고 있네요. 이제 세계적인 유명세도 탔고 하니 앞으로는 껌찰이라 불러주어야 할 것 같습니다.

  • Moogle 2009.01.11 02: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는 글 잘 보고 있습니다.

    미네르바의 구속이라는 웃기는 상황이나 개념없는 여옥이 아줌마는 언급할
    가치를 못느끼겠고...

    뒷골목님 글중 미네르바의 예측이 정확했다는 부분은 미네르바의 모든글을
    전부 출력해서 읽어본 사람으로서 동의하기 힘듭니다.(가벼운 태클이니
    과민하게 받아들이진 말아주시길...^^)

    최근 조오 ㅅ 선 등 일부 신문이 보도하는 미네르바의 예측중 틀린 부분을
    가지고 하는 이야기가 아니라 미네르바의 글은 단편 소설과 신문의 만평 형태로
    어떤 이슈에 대해 하나씩 전문적인 표현을 써서 사실상 그 사람의 지적인 수준의
    깊이나 왜 그런 결론이 나오는지에 대한 논리적 근거를 알기가 힘든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미네르바 구속사건이전 소위 미네르바 신드롬이 일어났을때 주변에 제가 아는
    사람들 모두에게 미네르바 글을 읽어본적이 있냐고 물어봤습니다.
    정말 놀랍게도 신문기사나 다른 블로그 등을 통해 미네르바가 ~~~라고 예측한것이
    적중했다 라는 것은 들었어도 찾아서 읽어본 사람은 정말 소수 이더군요..

    어떤 사실과 주장에 대한 정확한 검증은 우리 인터넷 문화에선 힘든것인지...

    지나가다 쓸데없는 소리만 주저리네요.. 늦었지만 새해 복많이 받으시길..

  • Favicon of http://blog.daum.net/ghost-online BlogIcon G.O. 2009.01.17 15: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루하루의 뉴스가 코메디 같은 시절입니다.
    정권/여당/정부도 언론도... 생각이 있는건지...
    "사람 되기"는 애시당초 글른 넘들도 있는 듯...
    건필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