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문 자금성 그리고 경산공원에가다 1' 에서는 천안문 광장, 자금성 들어가기 전의 성벽, 자금성 내부, 그리고 황제가 앉았던 용상의자를 소개했다.

'천안문 자금성 그리고 경산공원에 가다 2'에서는 자금성내부의 풍경과 경산공원에서 내려다 본 자금성의 모습을 소개하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앗 이 사진은?? 위에 정대광명이라 쓴 현판같은 게 있는걸 봐서 국사를 돌보던 곳인거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찍는 기술이 넘 부족해서 엉망으로 나왔지만...이 사진은 자금성 내부의 풍경이다. 쉽게 말해서 정원같은 곳이라 할수 있다. 북경의 정원문화는 상해 항주 소주 즉 남방지역의 정원 문화와 확연히 틀리다. 남방은 세심하고 아기자기 한데 북방은 그렇지 않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ㅋㅋ 나름 야심작!! 자금성 안에 있던 나무를 찍은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사진은 경산공원 내부의 모습인데 경산공원은 자금성 후문으로 나와서 찻길만 건너면 바로 있다. 올라가는데 30분도 안 걸리는 아주 작은 언덕 같은 곳인데, 여기 꼭데기에 올라가서 내려다보는 자금성의 모습은 일품이라 자금성을 관광하러 온 사람들은 꼭꼭 꼭!!! 여기 경산 공원에 들린다. 경산공원을 잘 표현해주는 사진들이 많으나 다 사람이 들어가 있어서(ㅠ.ㅠ) 안타깝게도 이 사진 밖에 못 찾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으로 경산공원 꼭데기에서 내려다본 자금성의 모습이다. 컥!!소리나게 엄청 크다.
날씨가 좋았다면 더 좋은 영상을 담을 수 있었을 텐데, 북경의 날씨는 거의 항상 저렇게 뿌옇기 때문에 좋을 사진을 기대하기란 어렵다.

이상 북경의 상징인 천안문 자금성 그리고 경산공원의 소개를 마치겠다~~
블로그 이미지

좁은문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