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쾌, 상쾌, 유쾌합니다. 하하하!
어제 저녁8시 발표된 원순씨의 승리라는 출구조사를 보고 통닭집에 전화 넣고 동네슈퍼에서 맥주를 사왔습니다. 일개 시민운동가가 거대여당의 얼굴마담을 이토록 큰 표차로 승리할 수 있다니요, 지방이라면 분명 상상도 못할 일이 벌어졌습니다. '말은 제주도로 보내고 사람은 서울로 보내라'는 말에 숨겨진 큰 의미를 이제서야 알듯합니다. 서울 시민여러분들, 정말 큰일 하셨습니다. 대한민국의 정치에 희망을 던져준 님들 정말 감사합니다.

21세기 유권자들을 향해 20세기 정치인이 19세기 호랭이 담배피던 시절 이념논쟁에 대한 향수를 선거전략으로 삼았다는 그 발상 자체가 신기하다는 점입니다. 전지구상에 사실상 공산국가가 사라진 이 마당에 아직도 빨갱이 타령이라니요(북괴는 공산국가가 아닌 김씨독재국가입니다). 19세기의 이데올로기 논쟁의 노스탤지어를 그리워하는 일부 계층의 향수만 자극할 수는 있을 망정, 두세기가 훌적 지나버린 21세기 자본의 양극화시대에는 너무나 동떨어지고 식상한 발상이라는 겁니다. 하기사 60세이상 노인층에겐 아직도 먹혀들고 있으니 지금까지 줄기차게 선거철마다 이용해 먹었겠지만, 아십니까? 그럴수록 그 이하 세대들에겐 거부감이란 크나큰 부메랑이 되어 돌아온다는 사실을...

홍준표 한나라당대표 역시 한물간 20세기를 향유한 정치인답게 끊임없이 무리한 논리로 세치혀를 남발하고 있습니다. 서울을 제외한 8곳에서 이겼으니 진 겜은 아니다? 인구 몇만의 동네잔치와 인구 천만의 선거결과를 앞두고 애써 진 것은 아니다 자위하고 있습니다. 자위녀에 이은 자위남의 등장입니다. 초등학교 학급반장선거를 몇 개 합치면 대학교 총학생회장선거와 동급이 분명하다는 그 희안한 발상이 작금의 분노하는 민심을 만들어 냈다는 사실, 아직도 그들만 모르고 있네요. 믿을 곳은 강남밖에 없다던 어제 일자 그의 발언속에서 깨어있는 유권자들은 '그들만의 리그'속 온실의 화초같은 강남정당 한나라당이 읽지 못했던 분노의 역풍을 시나브로 드러낸 것입니다.


비록 선거에는 졌지만 15%이상 득표로 인해 40억(정확한 수치는 아닙니다만)이라는 천문학적인 선거비용을 전액보전받게 된 나경원후보는 자신을 지지해준 강남3구민들과 노인들께 감읍해 하고 있을 겝니다. 생떼같은 피같은 사랑하는 재산을 지켜내었으니까요. 다만, 끊임없는 홍보질로 낭비된 선거보전비용이 전부 서울시재정의 부담이 되었으니 전임시장인 오세훈씨의 300억짜리 무상급식주민투표와 함께 서울시민들의 발목을 끊질기게 놓지 않네요. 있는 놈들이 더한다는 속담 여기서도 증명되나요. 부자급식 논란의 중심에서 진짜 부자인 이들이 국민의 세금으로 물스듯 사용한 선거비용을 사재에서 납부할 생각은 없으신지 궁금할 따름입니다. 19세기 고리타분한 수구꼴통의 사상을 가진 20세기 비주얼형 정치인이 '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란 네가티브로 21세기 유권자들을 설득한다는 자체가 넌센스였습니다.

일부에서는 이번 선거를 두고 계층간 분열이라는 해괴한 논리로 계층간 불신과 위화감을 조장하고 나섰습니다. 참 네가티브한 발상입니다. 서울시장투표전에서 60대이상 노인분들중 약 30%의 유권자들은 현명한 선택을 하셨습니다. 나이가 들면 한평생 일궈낸 것을 지키려는 생각이 강할 수 밖에 없는 보편타당한 사실때문에 변화와 진보보다는 안정과 수구를 찾으려는 성향속에서도 적지않은 분들의 '박원순'후보를 선택이란 현실이야말로 억지 폄훼하여 짜맞춘 '계층간분열'이란 저급한 표현에 대한 역설이 아닐까요? 

사주받은 언론이 아무리 현실을 조작하고 왜곡해도 두 눈, 두 귀가 있는 유권자들의 냉철한 머리와 뜨거운 가슴을 언제까지나 속일 수 없다는 사실을 20세기 홍보달인형 정치인들께서도 받아들이시고 진정성을 갖고 무늬만이 아닌 마음에서 우러나는 현실정치에 앞장서 주시길 당부드리겠습니다. 거짓정치는 이제 신물납니다.
 
하물며 대통령집 가훈도 '정직'이라는데 아직도 온통 세상이 거짓투성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