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변희재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트위터를 통해 "제가 가장 좋아하는 앵커 중 하나인 TV조선 김미선 앵커가 납북자 이야기 보도하다 울음을 터뜨린 적이 있었습니다. 저는 그 때도 비판적 멘션을 했었죠. 하물며 나잇살 먹은 '표절석희', '표절관용' 등이 방송에서 울고불고 하는 건 역겨운 작태죠"라고 비난했다.(기사발췌)

 

 

 

 

온오프라인에서 슬픔에 빠져있는 죄스럽고 엄숙한 이 순간, 난데없이 튀어나온 똥이야기를 전해들으며 국민들 스스로 똥씹은 표정을 관리해야 할 필요성이 있는가 반문해 봅니다.

 

똥...물론 아침쾌변의 경우만 해당되겠지만, 화장실에서 혼자만 감상해도 충분한 것입니다. 그런데, 기자님들이 앞장 서서 그 똥을 세상천지에 뿌릴 필요까지 있을까요?

 

아무리 기자님들의 능력이 부족하여 쓸만한 기사거리가 없더라도, 또는 기자님의 성적취향이 특별해 똥에 대한 남다른 판타지와 로망을 가지고 계시더라도, 더러운 똥 이야기는 국민들 눈에 안보이는 자리에서 너네들끼리... 약속할꺼지요?

 

세상엔 악플도 관심이라고 자위하며 스스로 우쭐대는 비정상적 인간들도 적지 않습니다.

 

비정상적 사회의 정상화는 특별한게 아닙니다.

쓰레기는 휴지통에, 똥은 변기통에...

 

바로 이렇게 시작됩니다.

블로그 이미지

뒷골목인터넷세상

BIZ(Backstreet Internet Zealot) World 썩어빠진 뒷골목인터넷세상에서 나의 포스팅이 필요 없는 그날까지!

티스토리 툴바